-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1/12/14 20:07:42
Name   샨르우르파
File #1   헌혈.jpg (160.7 KB), Download : 5
Subject   헌혈하는 것의 의미


방금 헌혈하고 돌어왔습니다.
올해 다섯번째, 제 생애 23번째 헌혈입니다.
제 올해 마지막 헌혈이 되겠네요.

처음부터 헌혈을 즐겼던 건 아닙니다.
학창시절에 학교로 헌혈차량이 와서, 선생님이 헌혈 할 거면 해볼래? 해서 시작했습니다.
수업중이라 합법적으로 수업 쨀 수 있었기에 올 때마다 했습니다.
구급차 안에서 헌혈하는 느낌도 재미있었고, 사은품도 짭짤했습니다.
쿠키와 쥬스는 맛있었고, 고등학생 신분으로 문상 쓸 일은 별로 없었지만 도움이 됐네요.  

대학 올라와서도 헌혈하는 버릇은 이어졌습니다. .
시간이 많아서 심심할 때 할 수 있었고,
헌혈 사은품인 영화관람권, 문화상품권, 까페 쿠폰을 쓸 일이 훨씬 많아졌고
대학 봉사활동 시간으로도 (한 번뿐이지만) 인정받았거든요.  

사회복무요원 시절에도 자주 했습니다.
사은품은 물론에 헌혈 한 번에 두시간 공가라 개꿀이었고,
4.19 이벤트시기엔 헌혈자에게 하루 공가를 주는 짭짤함을 누렸습니다, 하 추억돋네. 
지금도 관성처럼 헌혈을 합니다. 정기적 참여하면서 사은품을 받으면 더 좋겠지? 같은 마인드로.
적어도 두 달 전까진 그랬습니다.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 때까진. 

"제 삶의 터전을 갑작스럽게 잃게 된다면, 어떤 게 남아 제 위안이 되어줄까?"

이런저런 고민을 하다가, 제 생각이 미쳤던 건 헌혈이었습니다.
헌혈을 버릇처럼 해서 의식하지 않았지만, 헌혈은 응급상황에 환자에게 수혈해서 생명을 살리는 봉사활동이지요.

제가 돈, 명예, 권력, 직업, 가족, 친척, 친구, 지인, 취미생활처럼 삶의 모든 걸 잃어버린다 해도,  
헌혈을 통해 위급한 사람의 목숨을 살았다는 성과는 없어지지 않을 겁니다.
그렇게 헌혈은 제 인생 성취의 최소한으로 남아있겠지요.
절대 잃을 수 없는 인생의 유일한 성취... 헌혈은 위기 상황에서 제 삶의 마지막 활력소로 남아있을 겁니다.

그런 결론에 도달하니, 헌혈 참여 의지가 더 높아졌습니다.
요즘같은 불안한 세상에서 삶의 정신적 보루를 만들기에 헌혈만큼 쉬운 게 없거든요. 

갑자기 헌혈 관련 사은품을 모두 중단한다고 해도 저는 꾸준히 헌혈을 할 겁니다.
이번이 23번째고, 헌혈이 만 69세까지 가능하니 죽기 전에 200번을 채우는 게 목표입니다. 

여러분, 헌혈하세요.
헌혈바늘이 들어갈 때 따끔한 거 말고는 힘들지도 않고, 
오래 걸리지도 않으면서,
사람을 직접 구할 수 있는 가성비 좋은 봉사활동입니다.
물론 대한적십자사가 개선할 게 많은 조직이고, 나이 많으신 분들에겐 매혈의 나쁜 이미지가 남아있는 건 압니다.
그럼에도 저는 헌혈하면서 많은 것을 얻었습니다. 
사회에 공헌하고 사은품 받는 걸 넘어, 스스로의 삶에 대한 의미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삶이 무료하고 왜 사는지 모르겠다는 분들은 꼭 헌혈을 해보셨으면 합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12-28 09:39)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4
  • 춫천
  • 추천
  • 훌륭한 생각, 훌륭한 태도, 훌륭한 글귀
  • 헌혈추
  • 좋은청년이구먼
  • 잘 읽었어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237 일상/생각만년필 덕후가 인정하는 찰스 3세의 착한 빡침 93 SCV 22/09/13 28594 47
1236 기타2022 걸그룹 4/6 29 헬리제의우울 22/09/06 1181 30
1235 과학마름모는 왜 마름모일까? 30 몸맘 22/09/05 2682 23
1234 일상/생각우리는 조금씩 성장한다. 4 whenyouinRome... 22/09/05 1126 34
1233 정치/사회한국 인구구조의 아이러니 21 카르스 22/09/01 2659 57
1232 역사홍콩의 기묘한 도로명의 유래 11 아침커피 22/08/27 1646 37
1231 일상/생각자폐 스펙트럼과 일반인의 경계에서 살아온 사람의 이야기 14 카르스 22/08/21 2053 75
1230 IT/컴퓨터가끔 홍차넷을 버벅이게 하는 DoS(서비스 거부 공격) 이야기 36 T.Robin 22/08/08 1724 25
1229 정치/사회장애학 시리즈 (2) - 시각장애인 여성은 타인의 시선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돌려주는가? 5 소요 22/08/07 1088 15
1228 의료/건강아산병원사건 서울대 교수 실명글과 개인적인 견해 20 cummings 22/08/04 2211 23
1227 일상/생각(영양無) 나는 어쩌다 체조를 끝내고 레전드로 남았는가 13 Picard 22/07/27 1997 11
1226 정치/사회<20대 남성 53% "키스는 성관계 동의한 것">이라는 기사는 무엇을 놓치고 있는가? - 보고서 원문 자료를 바탕으로 46 소요 22/07/25 2773 38
1225 일상/생각 6 하마소 22/07/21 1335 20
1224 경제코인·투자 손실금까지 변제해주는 게 맞냐? 25 Wolf 22/07/20 2566 23
1223 일상/생각딸아이는 자스입니다. 13 세상의빛 22/07/15 3800 152
1222 정치/사회장애학 시리즈 (1) - 자폐를 지닌 사람은 자폐를 어떻게 이해하나? 16 소요 22/07/14 1871 26
1221 일상/생각아이스크림 마이따 아이스크림 (50개월, 말문이 터지다) 72 쉬군 22/07/05 2193 90
1220 기타2022 걸그룹 2/4 12 헬리제의우울 22/07/04 1263 29
1219 기타24fps/30fps, 60fps. 영상 프레임 레이트에 대한 잡설. 11 메존일각 22/06/29 1344 6
1218 정치/사회너말고 니오빠 - 누구랑 바람피는 것이 더 화나는가? 23 소요 22/06/28 2883 22
1217 일상/생각농촌생활) 6월 - 콩파종 20 천하대장군 22/06/27 1155 20
1216 일상/생각기록하는 도구에 대한 욕망... (1) 25 *alchemist* 22/06/22 1848 18
1215 여행[베트남 붕따우 여행] 중장년 분들에게 추천하는 여행지. 긴글주의 17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6/19 1636 15
1214 일상/생각아이들을 돕는 단체 "얀코"에 2차로 자원봉사 다녀왔습니다. 17 트린 22/06/16 1429 37
1213 일상/생각적당량의 술과 음악이 있음으로 인해 인생은 유쾌한 관심거리다. 알버트킹 50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6/12 2404 43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