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A
- 작성자가 질문을 받을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AMA는 Ask me anything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는 뜻입니다.
Date 20/12/04 03:05:13수정됨
Name   [익명]
Subject   호빠 선수 경험자입니다.
게시판 규정이나 취지에 맞는 글일지는 모르겠지만 올려 봅니다. 문제가 된다면 언제든 삭제하겠습니다.

참 지극히 평범하다면 평범한 인생을 살아왔는데, 뭔가 그럴수록 반대급부로 특이하고 비범한 경험에 끌리게 되더라고요.

그렇게 해 본 일탈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건 단연 호빠 선수 뛰어 본 거... 그저 호기심에 해 본 거였고 그나마도 한 주 일하고 관뒀지만 (호빠 선수가 아닌 "경험자"임을 강조한 이유), 상당히 임팩트가 크게 남는 경험이었어요.

호빠에 대해 잘 모르시는 분들께 설명드리면, 쉽게 말해 룸살롱이나 단란주점의 성반전 버전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여자 고객들을 상대로 남자 접대부를 제공하는 유흥업이죠. 음지에 있지만 의외로 불법은 아니고, 정식으로 업소를 등록해 운영하고 세금도 내는, 나름 떳떳한(?) 업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취직하고 일 시작 전 약 한 달 시간이 떴는데, 백수로 지내려니 너무도 심심해 염증이 생길 지경이더라고요. 그래서 뭔가 특별한 경험을 해 보자 결심해서 알아 본 게 하필 호빠였습니다. 당시 ㅈㅇㅈ, ㄱㄷㅂ 등 유명 유튜버들이 호빠에 직접 취업해 본 후기를 올리기도 했고, 호빠 선수들의 세계를 그린 영화 비스티 보이즈를 재밌게 보기도 했던 터라 호기심이 자극됐거든요.

자세한 과정이나 팩트는 게시판 취지에 맞게 질문에 맡기기로 하고... 소감만 정리해 보자면, 정말 할 일이 못 됩니다. 간단한 시스템을 설명드리자면, '박스'라는 그룹으로 선수들이 모집돼 활동하고, 박스 소속 선수가 손님의 초이스를 받으면 그 주대를 '마담(남자)'이랑 나눠 갖는 그림입니다. 고정된 페이가 있는 것도 아니고, 수요보다 공급이 훨씬 많다 보니 손님 초이스를 받는 것도 하늘의 별 따기이니 돈이 잘 벌릴리가 없고, 밤에 일하다 보니 정상적인 생활은 불가능하고, 술을 마셔야 하다 보니 건강은 망가지고... 불안정한 일을 몸 상해가며 하는 거죠.

요즘은 웹툰 같은 미디어에서도 자주 소재로 다뤄지지만, 현실을 여과 없이 담아내지는 못 했다는 게 제 의견입니다.

설명이 너무 길었네요. 질문 많이 주세요 ㅎㅎ 제 경험의 테두리 안에서 성의껏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AMA 게시판 이용 안내 17 토비 15/10/20 18149 7
2196 유흥으로 올해 1억 썼습니다. 38 [익명] 24/06/14 1556 0
2195 백수입니다 11 gohome 24/06/09 682 0
2194 책을 쓰려 합니다. 27 [익명] 24/06/07 1127 0
2193 취업했습니다 19 kaestro 24/06/05 762 7
2192 태국 치앙마이 3주 살았습니다 27 토비 24/06/05 884 0
2191 21년에 코린이 AMA 2회 했었던, 이제 코청년입니다 3 [익명] 24/06/02 833 0
2190 퇴사 1일차 입니다 20 The Pooh 24/06/01 1089 1
2189 전통 타이마사지 배웠습니다 29 토비 24/05/29 818 0
2188 눈 감았다 뜨니 31살입니다 질문 받습니다. 29 보리건빵 24/05/29 904 1
2187 토요일 오전인데 일하고 있습니다... 질문주세요 15 Cascade 24/05/25 688 0
2186 처음으로 해볼게요!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28 [익명] 24/05/22 777 0
2185 로이한테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47 로보카로이 24/05/20 960 0
2184 아무거나 물어보십시오. 36 비오는압구정 24/05/20 810 0
2183 지각해서 비행기를 놓쳤습니다 48 토비 24/05/16 1652 0
2182 뭐든 물어보십셔 ㅎㅎ 똘GPT입니다 55 똘빼 24/05/14 1205 0
2181 주짓수 시작한지 8년 6개월이 되었습니다. 25 [익명] 24/04/30 1374 0
2180 FTM입니다. 질문받습니다. 22 [익명] 24/04/28 2018 0
2178 취미 부자입니다 51 퍼그 24/04/16 2125 1
2177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36 Velma Kelly 24/04/06 1833 0
2176 BDSM성향자입니다. 35 [익명] 24/03/28 3248 0
2175 실패한 그림쟁이입니다. 질문할 게 있으려나 모르겠네요^^;; 15 [익명] 24/03/18 2421 0
2173 햄스터에게 궁금한 게 있으셨나요? 75 골든햄스 24/03/03 3621 0
2172 응급실 소아과 의사입니다. 31 [익명] 24/03/03 2447 0
2171 트라우마, 섬유근육통 치료 후기 여쭤봐 주세요 13 [익명] 24/03/01 1215 0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