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뉴스를 올려주세요.
Date 24/06/11 17:04:06
Name   구밀복검
Subject   16년째 첫 삽도 못 뜬 위례신사선, 더 미뤄진다...GS건설 사업권 포기
https://www.chosun.com/economy/real_estate/2024/06/11/DGKDSQQBGBG2JAFXD5VZ3D2GJ4/
...위례신사선은 2008년 위례신도시 기획 단계에서부터 추진된 사업이지만 신도시 입주가 시작되고도 첫 삽조차 뜨지 못해 주민들의 ‘희망고문’을 유발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최초 사업자인 삼성물산이 사업성을 이유로 2016년 포기한 후 GS건설 컨소시엄이 사업권을 이어받았지만 노선 변경을 둘러싼 의견 조율로 3년 넘게 시간이 걸렸고 2020년부터는 코로나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급등한 공사비 부담 문제를 두고 서울시와 기획재정부, GS건설 컨소시엄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특히, 위례신도시 아파트 분양가에 가구당 700만원에 달하는 광역교통부담금이 포함돼있어 사업 주체인 서울시와 GS건설 컨소시엄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앞으로 이어질 신도시/정비 사업지 교통 문제 예고편일 듯합니다.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뉴스 게시판 이용 안내 1 토비 16/09/01 27959 4
38196 과학/기술"두뇌 전기자극으로 실연의 아픔까지 치료 가능" 4 + 다군 24/06/17 90 0
38195 사회"마약 먹이고 성폭행 누명"…유명 병원 문 닫게 한 '그날 밤 파티' 1 + the 24/06/17 284 0
38194 정치‘검찰 쿠데타’는 사실이었나 10 + 오호라 24/06/17 416 2
38193 의료/건강코로나 백신, 10월부터 고위험군만 무료…일반인 '자부담' 5 + 다군 24/06/17 384 0
38192 정치초계기 갈등 봉합 보름도 안 돼 "한국이 조준" 4 + 야얌 24/06/16 434 0
38191 경제대법, 견미리 남편 주가조작 무죄 파기…"중요사항 거짓 기재" 1 swear 24/06/16 660 0
38190 기타'지난주 대비 3.1% 상승' 벌써 심상찮은 닭값… 올해 복날 삼계탕은 패스? 2 dispose6807 24/06/16 622 0
38189 IT/컴퓨터애플은 구형 아이폰들에게는 AI 지원이 제한됩니다. 16 + 맥주만땅 24/06/16 934 0
38188 국제푸틴 "우크라이나군 물러나면 당장 휴전" / YTN 2 오레오 24/06/16 687 0
38187 국제"미군, 코로나때 '중국산 백신 믿지마세요' 가짜뉴스 유포" 1 다군 24/06/15 669 0
38186 정치아프리카에 중앙亞까지…대한민국, 외교 수준이 달라졌다 15 오호라 24/06/15 861 0
38185 사회"완전 단전" 묵살 12분 뒤 감전사…유족에 남겨진 건 찢긴 작업복뿐 3 swear 24/06/15 805 2
38184 경제김기남 "첨단기술이 유일한 생존 방안…기술우위 놓치면 추격자 전락" 5 야얌 24/06/14 829 0
38183 국제日후쿠시마원전서 방사선 계측 작업원 사망…쓰러진 채 발견돼 1 야얌 24/06/14 473 0
38182 경제티웨이 항공, 유럽행 ‘결함’에 오사카행 항공기 대체…오사카 승객은 11시간 지연 6 먹이 24/06/14 586 0
38181 경제"알리, 홈플러스 인수하나"…中 본사 수뇌부 강서본점 방문 'M&A 논의' 10 + the 24/06/14 642 0
38180 경제스테이지엑스 제4이통 선정 취소…"주파수 정책 전반 재검토"(종합) 1 다군 24/06/14 397 0
38179 경제"대공황 이후 최악의 거품"...블랙스완 헤지펀드 대표의 경고 13 당근매니아 24/06/14 1019 0
38178 정치박찬대 "여당 지시로 정부 부처가 국회 보고 거부" 14 당근매니아 24/06/14 632 1
38177 사회오사카행 티웨이항공 11시간 지연…기절한 승객도 나와 18 swear 24/06/14 874 0
38176 기타"순천만국가정원, 작년 입장객 최다…에버랜드 2위" 5 swear 24/06/14 469 0
38175 국제트럼프 “재선되면 첫 행정명령은 '풍력 발전 중지'” 10 맥주만땅 24/06/14 713 1
38174 사회무자녀 부부가 말했다 “우리가 왜 아이를 안 낳냐면요” 18 seaflower 24/06/14 909 2
38173 정치권익위, 문재인·김영삼 사례 보여주며 "김 여사 명품백도 대통령기록물" 9 오호라 24/06/14 464 0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