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04/23 20:00:21
Name   짹짹
Subject   나는 비 오는 아침의 엄마
길어요. 털고 싶어서 길게 써 봅니다.

오늘은 너무 힘든 날이었어요. 아침에 내리는 장대비는 그칠 줄을 모르고 애기 어린이집은 저기 옆 단지에 있고... 평소라면 칭얼거리는 애기 번쩍 들어다가 유모차에 묶어서 바로 배달하고 서둘러 출근했을텐데 장대비는 유모차 안의 아기도 유모차 밖의 저도 비 맞을 수 밖에 없거든요.

오늘따라 카카오택시는 잡히지도 않아요. 바로 옆 단지로 가는 거니 다들 거부했나 봅니다. 예상했지만 막상 아무 택시도 안 오니 답답합니다. 시간은 이제 지체하면 답이 없는 시간.

안 가겠다는 녀석 기저귀 갈고 바지 입히고 세수는 대충, 운동화 신기고 우산 들리고 나가니 장화 안 신었다고 징징. 다시 집에 들려서 장화 신기니 벌써 출근길이 늦었습니다.

바닥에 벚꽃 자루들이 붉으마니 떨어져 있는데 애기 걸음은 벚꽃 자루만치도 못 옵니다. 물웅덩이 있다고 힘들다고 하네요. 번쩍 들어서 일단 오십미터 저 앞 벤치까지 갔어요.

  이미 제 코트랑 바지는 다 젖은 상태. 한 손엔 우산과 아이 가방과 제 가방, 한 손에는 아이를 안고 애기가 가장 좋아하는 연두색 우산. 너무 힘이 들어 비에 젖은 벤치 위에 잠깐 멈췄어요. 저는 애기가 두 발이 다 올라간 줄만 알았어요.  엉거주춤 서 있다가 바닥으로 만화처럼 꽝 넘어지더라고요. 다행히 엉덩이로 떨어져서 별 이상은 없어 보였지만 아기 옷은 이미 젖어서 벚꽃 나부랭이들이 잔뜩 묻고.

한 번 두 번 세 번은 쉬어서 횡단보도 두 개와 계단 두 군데를 올라가 어린이집으로 들여 보내는데 성공했어요. 아침은 결국 집에서 못 먹여 바나나 하나랑 오렌지 주스 하나, 편도선염 약 넣어 놓은 어린이집 가방이랑 같이 던져 주고요. 인사는 이쯤이면 제 목소리가 멀어지면서 들렸을거에요.

  이미 늦었어요. 미친 X처럼 비 맞으며 뛰는데 눈에서 왈칵 나오는 눈물을 못 참겠더라고요. 잠깐 멈춰서도 됐을텐데 급한 마음에 멈출 수가 없었어요. 눈물도 계속 나오는데 멈출 수가 없어요.

오늘처럼 비가 야속하고 고마운 날이 없었지요. 우산 덕분에 눈물을 가리고 비 덕분에 눈물을 숨겼어요.


--------------------
  오후에 어린이집에서 징징징징징 하는 애기 데리고 저녁을 준비합니다. 비타민 달라, 옷이 젖었다, 이 책 싫다, 쥬스 달라, 아빠 보고 싶다, 엄마 그만 하고 이리와, 트럭 보여줘, 징징징징

[울!지!마!]

소리 지르고 말았어요. 아기는 놀랬는지 눈이 똥그래져서 저를 봅니다.

또 눈에서 눈물이 나와요. 아기 앞에서는 안 울려고 하는데 오늘은 눈에서 비가 옵니다. 고무장갑을 벗고 눈물을 닦는데

-엄마, 이제 징징 안 할게.
=엄마도 울고 싶을 때가 있어... 미안해...
-엄마, 나 이제 징징 안 한다고 했는데 왜 울어?
=그러게 말이야.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5-07 19:06)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42
  • 엄마는 추천
  • 존중을 담아 조용히 추천합니다
  • 엄마는 너무 힘든 위치인것 같아요..ㅠ
  • 엄마 힘내세요!
  •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 게시판에 등록된 짹짹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30 문화/예술때늦은 <라이프 오브 파이> 리뷰 [14] 자일리톨700 18/05/10 700 15
629 여행[괌간토비] 가족여행지로 괌을 선택한 이유 [17] Toby1205 18/05/08 1205 18
628 일상/생각입학사정관했던 썰.txt [17] 풍운재기1629 18/05/08 1629 19
627 문학자소설 썰 [10] 烏鳳927 18/05/08 927 15
626 문화/예술북유럽 신화 한토막 - 블랙기업 아스갈드 편 [12] 제로스1244 18/05/04 1244 10
625 일상/생각한국의 EPC(해외 플랜트)는 왜 망하는가. [46] CONTAXS21771 18/05/02 1771 17
624 기타예비 아빠들을 위한 경험담 공유를 해볼까 합니다. [18] 쉬군959 18/04/30 959 17
623 일상/생각선배님의 참교육 [12] 하얀1750 18/04/29 1750 23
622 기타나는 비 오는 아침의 엄마 [12] 짹짹1202 18/04/23 1202 42
621 정치/사회픽션은 사회를 어떻게 이끄는가 (1) [13] Danial Plainview1392 18/04/22 1392 15
620 일상/생각덜덜 떨리는 손으로 지판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26] 탐닉2094 18/04/22 2094 24
619 정치/사회범죄의 세계 - 임대차보증금 대출사기 [17] 烏鳳1697 18/04/20 1697 20
618 기타황구 출현 이틀차 소감 [15] 쉬군1298 18/04/19 1298 24
617 일상/생각건설회사 스케줄러가 하는 일 - 입찰 [20] CONTAXS21203 18/04/18 1203 21
616 일상/생각오빠 변했네? [14] 그럼에도불구하고2191 18/04/16 2191 30
615 영화인어공주, 외국어, 인싸 [24] 기아트윈스1722 18/04/10 1722 30
614 정치/사회슬라보예 지젝과 정치적 올바름 [17] Eneloop1686 18/04/10 1686 17
613 정치/사회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여덟 가지 생각 [5] Danial Plainview1208 18/04/08 1208 14
612 정치/사회미중갈등의 미래와 한국의 선택 [19] Danial Plainview1432 18/04/08 1432 21
611 체육/스포츠산 속에서 안 써본 근육을 쓰다가 [5] 매일이수수께끼상자1936 18/04/04 1936 22
610 기타아기가 태어나기 전 준비물 01 [18] 엄마곰도 귀엽다1277 18/04/04 1277 18
609 일상/생각저는 소를 키웁니다. [25] 싸펑피펑1715 18/04/02 1715 47
608 여행청와대 관람을 했습니다. [15] 성공의날을기쁘게1707 18/03/30 1707 14
607 일상/생각동생의 군생활을 보며 느끼는 고마움 [7] 은우1548 18/03/29 1548 10
606 요리/음식THE BOOK OF TEA 개봉기 [24] 나단1804 18/03/25 1804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