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2/03 13:49:12수정됨
Name   Xayide
File #1   20190203_133316.jpg (1.34 MB), Download : 0
Subject   혼밥, 그 자유로움에 대해서


어릴 때, 책이었나 인터넷이었나 어디에선가 읽은 글이 있습니다.

'사람은 당신의 생각보다 다른 사람에게 관심이 없다.'

그 글귀는, 저의 인생 신념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은 빙수와 와플입니다.

와플은 초등학교 때 노점 와플을 처음 먹어본 이후로, 위에 메이플 시럽을 얹거나 과일을 얹는 형식의 와플을 접하자, '이런 게 진짜 디저트구나'라는 깨달음을 얻었죠.

빙수는 초등학교 때 팥을 못 먹는 저를 위해 친구 어머니가 팥 대신 초콜릿 시럽을 뿌려서 주신 이후, '빙수는 팥이 없어도 성립하는구나'라는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그리고 저 두 음식은 카페를 가야 먹을 수 있었고
제 친구들은 가성비가 별로라고 카페를 싫어했기에

혼자서 나다니는것에 익숙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첫 시작은 카페였습니다.
그리고 국밥에 막걸리가 한동안 제 혼밥의 끝이었습니다.

며칠 전까지는 말이죠.



생각해 봅시다.

당신은 어느날, 갑자기 돼지갈비에 막걸리가 먹고 싶어졌습니다.
친구는 모두 바쁩니다.
부모님은 모두 술을 드시지 않으며, 가족력 때문에 반주 즐기는 것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당신은 혼자 다니는데엔 익숙합니다.

그리고 당신의 눈에는
돼지갈비집과
'사람은 당신의 생각보다 다른 사람에게 관심이 없다.' 라는 글귀가 같이 어른거립니다.



제게 주어진 선택지는 없었습니다.



p.s. 처음이 어렵지, 세번째는 사진찍을 여유도 생기네요. 반찬도 제가 안 먹는건 아예 주지 말라고 말할 여유도.

* 토비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2-22 17:52)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9
  • 저도 혼밥 캐좋아합니다. 그 당시의 주량에 반잔 단위로 딱맞게 마실 수도 있고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77 기타영국은 섬...섬... 섬이란 무엇인가? 38 기아트윈스 19/03/04 1346 24
776 기타가난한 마음은 늘 가성비를 찾았다 15 멍청똑똑이 19/03/04 1396 43
775 기타수학적 엄밀함에 대한 잡설 26 주문파괴자 19/03/05 870 17
774 기타번역본에는 문체라는 개념을 쓰면 안되는가 18 알료사 19/03/01 1022 8
773 기타우리가 머물다 온 곳 9 사탕무밭 19/02/27 758 13
772 일상/생각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말이죠 (without even being asked) 10 기아트윈스 19/02/19 1128 63
771 요리/음식영국 음식이 맛이 없는 과학적인 이유 119 문학소녀 19/02/22 2680 101
770 체육/스포츠[사이클] 랜스 암스트롱 (1) - It's not about the bike. 12 AGuyWithGlasses 19/02/17 541 8
769 정치/사회북한은 어떻게 될까 - 어느 영국인의 관점 84 기아트윈스 19/02/12 2836 77
768 역사삼국통일전쟁 - 11. 백제, 멸망 8 눈시 19/02/10 462 19
767 일상/생각혼밥, 그 자유로움에 대해서 13 Xayide 19/02/03 1503 29
766 기타2019 설 예능 리뷰 13 헬리제의우울 19/02/07 1023 16
765 일상/생각돈이 없는 것보다 더 부끄러운 것 10 The xian 19/01/31 2536 24
764 체육/스포츠슈퍼볼 53(Super Bowl LIII) 프리뷰 (약스압) 5 Fate 19/02/02 551 11
763 여행그저그런의 일본항공 일등석 탑승 후기 (1) 45 그저그런 19/01/24 2277 26
762 기타2018 웰컴티파티 후기 16 토비 19/01/22 1525 67
761 문학서평 -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 김영하 3 메아리 19/01/13 1126 11
760 정치/사회국가유공자등록거부처분취소 소송의 경험 3 제로스 19/01/18 698 19
759 IT/컴퓨터컴퓨터는 메일을 어떻게 주고 받을까? 13 ikuk 19/01/18 1311 17
758 문화/예술지정문화재와 등록문화재의 간단 정리 13 메존일각 19/01/16 1033 8
757 철학/종교율법주의 : 최후의 유혹 34 구밀복검 19/01/11 2068 28
756 일상/생각대체 파업을 해도 되는 직업은 무엇일까? 35 레지엔 19/01/11 2432 33
755 일상/생각노가대의 생존영어 이야기 25 CONTAXS2 19/01/06 1791 25
754 일상/생각짧은 세상 구경 8 烏鳳 18/12/30 1228 22
753 기타우산보다 중헌 것 6 homo_skeptic 19/01/04 941 12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