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9/29 23:58:10수정됨
Name  
Subject   따뜻함에 대해서
참 이상하다. 일년 전만 하더라도 어떻게든 꺼내 볼 반들반들하고 예쁜 기억들이 많이 있었다. 누군가에게 초콜릿 케이크를 구워 준 일, 누군가와 함꼐 걸었던 일, 누군가의 눈을 계속해서 쳐다보면서, 오늘 나에게 가장 행복한 건 이 사람의 눈에 비춰지는 일일거야 하고 생각했던 것처럼.

한 장 한 장 넘겨 보면 거기엔 반드시 꺼내볼 만한 것들이 있었다. 그런데 지금은 넘겨 봐도 그렇게 다정하고 친절한 기억들이 보이지 않는다. 어쩌면 주위를 너무 의식하게 된 탓일지도 모른다. 언제부터 나는 앞으로 나아갈 때, 뒤로 물러날 걸 먼저 생각하는 사람이 되었을까. 안 그랬는데. 부담스러울 정도로 앞으로 뛰어나가는 게 그토록 좋았는데.

나는 꽃무늬를 좋아한다. 그 중에서도 따스한 색감이 좋다. 어딘가 노란빛을 머금은 듯한, 햇살이 어른어른 비추는 창가에서 볼 법한 그런 색깔들을 좋아하는 편이다. 내 자신이 차갑고 세련된, 그런 색감들이 안 어울려서도 그렇지만, 좋은 건 좋은 거니까.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있었다. 오늘 죽어도 이 사람이랑 끝까지 사랑하고 다 불타 버렸으면 좋겠다. 아예 재나 되어 버렸으면 좋겠다 하고. 난 이십대의 전부를 어쩌면 그것과 비슷한 마음으로 보냈던 것 같다. 그래서 어긋나버리고 늘 삐걱대고, 주변에서는 왜 그런 연애를 하느냐는, 걱정과 조롱 비슷한 이야기들을 항상 듣고는 했지만.

최근엔 조용하다. 재가 되고 싶은 생각은 있다. 그런데 한번에 타오르지 않으면 좋겠다. 거세게 불타서 사라지기보다는 훈제가 되는 게 나을 것 같아. 이런 생각을 하게 된 건 참 뜬금없게도, 피부과 의사에게 반 영업을 받아서 한 스케일링 시술 때였다. 난 그걸 중학교 때 받고는 한번도 받지 않았다. 그러니 아 그래 피부에 호강이나 시켜주지 하고 충동적으로 결정한 거다. 그런데 시술이 시작하자마자, 난 어렸을 때의 그 기억이 떠오르고 말았다.

난 어느정도가 되어야 아프다고 말해야 할지 잘 모르는 사람이다. 아주 어렸을 때였나. 뇌수막염으로 병원에 입원했던 기억이 난다.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커다란 주사를 잔뜩 맞았던 것 같은데. 울지 않고 떼를 안 부려서, 간호사 언니가 손바닥에다가 우리 ㅇㅇㅇ는 착해요, 하고 글씨를 적어 주었다.

더 크고 나서는, 집에 항상 나보다 더 아픈 사람이 있었다. 가끔 학교에서 열이 나거나 몸이 아파서 집에 돌아오고 싶었는데, 내가 생각해도 내가 무슨 응급 환자는 아니었다. 그래도 쉬고 싶어서 꾀가 나서 집에 돌아오면, 아프지도 않은데 참을 줄 모른다고 야단을 맞곤 했다. 나중에는 조퇴를 하고도 집에 들어가지 않았다. 모르겠다. 그 시절 엄마와 나는 뭐가 그렇게 안 맞고 문제였는지.

그런데 그 날은 왜 그랬을까. 피부과에 간 그날. 스케일링 시술을 하는데 온 얼굴이 바늘로 쿡쿡 찌르는 것처럼 아팠다. 평소라면 꾹 참고 말았을 텐데, 눈물이 퐁 하고 나왔다. 그러고는 스스로 당황스러울 정도로 눈물이 나왔다. 항상 나를 나무라던 엄마가 어찌나 열심히 달래주던지. 그래서 더 그랬던 걸까.

창피하니까 제발 좀 그러지 마. 너 때문에 다시는 거기 못 가겠어.
병원에서 나오자 엄마는 돌변했다. 아예 다른 사람인 것처럼. 하긴. 창피하긴 했을 거다. 나라도 열다섯살 짜리 여자애가 거기서 고거 좀 한다고 통곡을 하고 있으면 그랬겠지. 그때 기억 때문인지, 한번도 스케일링은 받지 않았는데.

그날 누워서 스케일링을 받으면서 그날 생각이 났다. 그리고, 그날처럼 어찌나 아팠던지. 나는 다시는 이걸 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 이제 알아 버렸으니 못 하는 거다. 재가 되고 싶지만 불타고 싶지 않은 것처럼. 정말로 헛소리지만, 그럴 수밖에 없다. 불구덩이에 뛰어들 수 있는 건 불이 얼마나 뜨거운지 몰랐을 때 뿐이니까.

그래도 이런 건 따뜻하지 않다. 죄다 미지근할 뿐. 불에 타 버리고 싶지는 않지만 따스해졌으면 좋겠다. 잠들기 전, 종종 그때 생각들이 날 때가 있다. 요새는 그런 생각을 하곤 한다. 그 사람들이 그리운 걸까. 아니면 누군가를 좋아하던 나 자신이 보고 싶은 걸까 하고.

요즘에는 요리를 아주 열심히 한다. 꼭 누구에게 해 주는 건 아니더라도 어쩐지 요리는 연애와 닮았다. 공들여서 팬을 데우고, 재료들을 하나씩 넣는다. 열심히 굽고, 뿌리고, 그러다 보면 그 냄새가 난다. 내가 좋아하는 공간에서 나던 냄새. 접시에 공들여 요리를 하나씩 올리고, 천천히 접시를 밀어주면 그 사람이 내게 짓던 표정같은 것들이, 냄새에 녹아 흘러나온다. 요리의 끝이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데다 누구도 알아주지 않는 설거지라는 점이, 사실은 연애랑 가장 닮지 않았을까. 항상 끝은 성가시고 지저분하고, 내버려두면 더욱 더 곪아버린다는 점이.

아직도 재가 될 거란 생각은 포기하지 않았다. 아니면 아예 녹아 버려도 괜찮을 것 같아. 누군가가 말하길 사람이 죽음을 원하는 방식이, 가장 그 사람의 욕망과 가까이 있다던데. 아프지 않게 불로 확 타서 다 사라져 버렸으면 좋겠다. 생각하는 형태는 바뀌지 않는데 나이가 들수록 거기에 꾀만 많아지는 기분이다. 아프지 않게, 질질 끌지 말고, 한 순간에. 세상에 그런 건 없으니. 내가 바라는 재는 되지 못하고 한 덩이의 햄처럼 익어가고 있다. 괜찮지 뭐. 햄은 엄청 맛있잖아. 뜨겁진 않아도 아직 따뜻하고.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10-15 11:27)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7
  • 의성 마늘햄 조아.
  • 핫팩처럼. 너무 뜨겁지도 않고, 오랜 시간동안, 생명이 다하는 순간까지 천천히 식어가게.
  • 글이 너무 좋아요
  • 군밤의 계절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10 경제홍차넷 50000플 업적달성 전기 78 파란아게하 20/01/17 1015 70
909 일상/생각습관 만들기 - 2달째 후기 40 카야 20/01/14 888 35
908 일상/생각꼬불꼬불 파마머리 3 20/01/08 592 7
907 게임2019년 좋았던 게임과 별로였던 게임 뽑기 5 저퀴 20/01/07 621 9
906 게임요즘 아이들과 하는 보드게임들 19 로냐프 20/01/04 1110 7
905 역사역사적 유물론과 행위자 연결망 이론(1) - 아 그게 뭐요? 13 호라타래 19/12/22 854 12
904 일상/생각올해 읽은책 간단정리 14 오디너리안 19/12/27 1061 17
903 일상/생각[펌글] 좋은게 좋은거라는 분위기가 세상을 망쳐왔다 17 Groot 19/12/27 1329 6
902 정치/사회역사적 유물론과 행위자 연결망 이론(2) - 역사적 유물론과 홍차넷...? 9 호라타래 19/12/23 550 6
901 경제인구가 줄어드는 것만으로 경제가 망할까? 15 MANAGYST 19/12/21 2172 18
900 게임마작 치는 법 룰북 정리하여 업로드합니다. 23 호타루 19/12/19 1006 18
899 영화시카리오 - 현실에서 눈을 돌리다 29 코리몬테아스 19/12/18 1805 14
898 기타만점 부모가 아니여도 괜찮아 5 Jace.WoM(Jace.WoM) 19/12/14 1335 25
897 일상/생각아픈 것은 죄가 아닙니다. 27 해유 19/12/13 1632 30
896 여행12월에 강릉에 가는 이유... 6 whenyouinRome... 19/12/09 1237 34
895 일상/생각그땐 정말 무서웠지 4 19/12/06 1349 36
894 의료/건강꽃보다 의사, 존스홉킨스의 F4(Founding Four Physicians) 11 OSDRYD 19/12/06 1236 21
893 역사역사 교과서 속 신문들, 어디로 갔을까? 2 치리아 19/11/25 1111 6
892 일상/생각하루 삼십 분 지각의 효과 14 소고 19/11/26 2507 25
891 창작은밀한 통역 3 작고 둥근 좋은 날 19/11/23 1808 23
890 정치/사회셰일가스는 미국의 전략을 근본적으로 변경시켰나? 6 술탄오브더디스코 19/11/22 1662 13
889 일상/생각미국이 더 이상 한국을 사랑하지 않는 이유 23 MANAGYST 19/11/22 3058 12
888 일상/생각4C - 글을 쓸 때 이것만은 기억해 두자 21 호타루 19/11/15 1692 22
887 의료/건강의사는 어떻게 사고하는가 - 3. 치료 13 세란마구리 19/11/12 1588 17
886 꿀팁/강좌이론과 실제 : 귀납적 구치소법학의 위험성 4 사슴도치 19/11/10 1103 1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