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0/02/06 10:01:13수정됨
Name   아나키
Subject   아들놈이 대학병원에서 ADHD 판정을 받았습니다
일반적인 집안이라면 걱정이 태산이겠지만.... 사실 저희집은 별 반응이 없습니다.

저희애는 4살때 자폐 진단을 받았었거든요.

중증의 자폐증은 아니고... 요즘에는 자폐 스펙트럼이라고 하죠. 경계성 자폐진단이었습니다.

자폐 스펙트럼에 속하는 아동들이 케어를 잘 해주면 일반적인 ADHD 레벨까지 성장할 수 있는데....

저희 애는 딱 거기까지 큰거죠.

이제와서 돌이켜 생각해보면 애가 좀 유난하긴 했어요.

친구들에게는 관심도 없고 혼자서 괴이한 소리를 내면서 방바닥에 엎드려서 장난감 차 굴러가는 바퀴만 보고있고

또래들이 좋아한다는 뽀로로나 로봇 이런거에는 아무 관심도 없고 심지어 스마트폰을 줘도 팽개쳐버리고

말을 잘 못하는건 둘째치고 엄마아빠나 친구들이 하는 말도 제대로 못알아먹고....

애엄마나 부모님이나 장인장모님이나 그냥 애가 좀 특이한가보다 하시는데 제가 볼 때는 이건 좀 아니다 싶어서

아동발달 쪽으로 평이 좋은 국립 S대병원이랑 I여대 발달센터쪽에 의뢰해서 검사를 받아보니

애가 확실히 자폐증 경향이 보이긴 하는데, 흔히 말하는 중증의 자폐증이라고 할거 까지는 아니고

자폐 스펙트럼이라고 요즘에는 말한다 경도의 자폐증이라고 얘기하기도 하고

일단 확실한거는 댁의 자녀는 지금 평범한 상태는 아니니까 뭐라도 당장 합시다 이런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게 4년 전이고....그 뒤로 오늘까지 뭐 어떻게 살았는지 잘 기억도 안 날 정도로 정신이 없었네요

홍차넷에 마지막으로 글 썼던 것도 딱 4년 전이군요 지금 찾아보니까 ㅡㅡ;;

발달장애 아동 커뮤니티에 가입해서 이런저런 정보들도 얻어보고,

언어치료 인지치료 놀이치료 받는데 뭔 놈의 치료가 그렇게 많고 치료비는 왜 이렇게 비싸고 센터도 많은지....

제가 직업이 한의사인지라 한약도 뭐 거의 항상 풀 도핑 상태로 먹였고 침도 놓고....


여튼 그렇게 정신없이 몇 년이 지나니까 애가 좀 사람답게 변하더라구요.

짐승을 키우다가 이제는 사람을 키우는 느낌....? 대화라는게 좀 되고.....

물론 지금도 멀쩡(?)한 애는 아닙니다.

올해 8살로 초등학교 들어갈 나이인데 말하는 것도 좀 부자연스럽기도 하고 돌발행동을 하기도 하고...

최근 문득 생각해보니 애 키우면서 8년동안 아직까지 퇴근하고 집에 들어갔을 때 '아빠 다녀오셨어요~' 하면서 뛰쳐나오는 모습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더라구요. 친구들이 자식은 그 맛에 키운다고 하던데... 이놈의 자식은 그냥 지 할 일만 하고있고.... 부들부들...

여튼 몇 년 전에는 남들 앞에 풀어두기가 좀 거시기한 아들이었는데(부끄러워서 그런게 아니라 민폐가 되어서 ㅡㅡ;;)

지금은 '저희 애가 좀 정신사나운 면이 있는데 양해해주세요'라고 얘기는 할 수 있을정도 레벨이 되었습니다.


지난주에 ADHD 진단 받은게 서울 일원동 S병원이었는데 진료해주시는 교수님께

'얘 사실 몇 년 전에 자폐진단 받았었는데 그런 낌새는 이제 없나요?'라고 물어봤더니

깜짝 놀라시면서 '동네 의원에서는 그런 얘기 할 수도 있는데 정확한 진단이 아니었을겁니다' 라고 하시길래

'동네 의원 아니고 혜화 쪽 S대 병원이랑 I대 쪽에서 그랬는데...' 말하니까 '그래요? 이상하네...' 라고 하시더라구요 ㅡㅡ;;

그 만큼 애 상태가 좋아졌다는 얘기겠죠 ㅎㅎ...


여튼 넋두리 하고싶은 마음 절반 축하(?) 받고싶은 마음 절반에 오랜만에 홍차넷에 글을 남겨봅니다.

조금 늦었지만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02-18 09:1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43
  • 춫천
  • 축하드려요
  • 긴 시간동안 마음고생 정말 많이하셨어요 계속 나아지실거에요 부디 늘 좋은 결과만 맞이하시길..
  • 원장님 고생 많으셨습니다
  • 좋은일엔 추천!!
  • 다행입니다. 앞으로 더 좋아질거라 믿습니다. 오랜기간 마음고생 많으셨을텐데 수고하셨습니다!
  • 축하 드립니다?? 마음 고생 많으셨겠네요. 앞으로 더 좋아지길 바랍니다.
  • 고생 많으셨겠네요 앞으로 더 좋아질 일만 남으신듯요
  • 아이를 키우는 부모로서 아이가 잘 성장하여 글쓴이 부부의 마음에 위로가 되는 자녀가 되길 기도합니다
  • 고생 많으셨어요!
  • 축하드립니다!
  • 축하드립니다!
  • 고생 많으셨어요..축하드립니다.
이 게시판에 등록된 아나키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3 역사인도에 대하여 6 Fate 20/03/13 1098 20
932 정치/사회빌게이츠의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NEJM 기고문 (시론) 15 Zel 20/03/11 1134 13
931 기타무림사계 : 변증법의 알레고리 4 작고 둥근 좋은 날 20/03/07 604 10
930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1) - 성인물 감상은 여성들에게 어떤 이득을 주는가? 28 호라타래 20/03/06 1977 20
929 기타고구려 멸망 후 유민들의 운명 12 이그나티우스 20/03/01 966 9
928 역사역사학 강연에서 의용대를 자처하는 이들을 만난 이야기 13 Chere 20/02/29 1294 34
927 의료/건강세계 각국의 중국과의 인적교류 통제 상황판 (업데이트끝. 나머지는 댓글로) 8 기아트윈스 20/02/28 1274 17
926 의료/건강지금 부터 중요한 것- 코로나환자의 병상은 어떻게 배분하여야 하나 6 Zel 20/02/27 1324 43
925 기타교육심리학의 20가지 주요 원리 11~20 16 호라타래 20/02/20 1101 20
924 정치/사회봉준호 감독 통역을 맡은 최성재(Sharon Choi)씨를 보면서 한 영어 '능통자'에 대한 생각 31 이그나티우스 20/02/19 2177 21
923 문학일독김용(一讀金庸): 김용 전집 리뷰 40 기아트윈스 20/02/16 1315 24
922 일상/생각군대 친구 이야기 3 化神 20/02/15 1164 17
921 의료/건강'코로나19'라는 이름이 구린 이유 29 Zel 20/02/14 2516 14
920 일상/생각아들놈이 대학병원에서 ADHD 판정을 받았습니다 70 아나키 20/02/06 2930 143
919 일상/생각사회주의 대 반사회주의 8 necessary evil 20/02/06 1702 28
918 일상/생각처음 느낀 늙음 3 행복한사람 20/02/03 1455 21
917 일상/생각엄마 덴마크가 나 놀렸어요 ㅜㅠ 69 구밀복검 20/01/29 6706 122
916 창작나는 행복의 나라로 갈테야. 6 작고 둥근 좋은 날 20/01/29 1076 24
915 의료/건강BBC의 코로나바이러스 Q&A 14 Zel 20/01/27 1932 31
914 일상/생각멘탈이 탈탈 털린 개인카페 리모델링 후기 51 swear 20/01/23 2535 32
913 역사궁궐 건축물 위에 <서유기> 등장인물이? 15 메존일각 20/01/23 1105 12
912 과학기업의 품질보증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3 Fate 20/01/22 1067 19
911 경제파이어족이 선물해준 세가지 생각거리 6 MANAGYST 20/01/19 1277 10
910 경제홍차넷 50000플 업적달성 전기 79 파란아게하 20/01/17 1692 71
909 일상/생각습관 만들기 - 2달째 후기 47 카야 20/01/14 1900 37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