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0/08/16 21:22:40수정됨
Name   legrand
File #1   RAGU.jpg (3.14 MB), Download : 0
File #2   LAS.jpg (4.55 MB), Download : 0
Subject   대단할거 없는 이탤리안 흉내내기.




안녕하세요.

티타임에 글 올리는건 처음입니다.

저는 이탈리아 요리를 좋아 하는데요.

한번도 그 쪽 가본적은 없습니다.

그저 레딧 현지 요리사로 추정되는 글들 + 미국의 이탈리아 2세 혹은 3세쯤 되는 레시피들을 추종합니다.

엄격한 이탤리안은 아니고... 오리지널을 따라가려는 이탈리아계 미국 2,3세쯤의 노력으로 보시면 되겠습니다.(저는 순혈 100% 김치맨임)

첫번째는 라구 볼로네제 입니다.

오리지널 라구 볼로네제는, 볼로냐에 사는 사람들이 남은 재료들 짬 때리면서 탄생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tough cut(양지, 사태 등등)에 지방질을 보충하려고 판체타(저는 베이컨 씁니다)를 넣고 양파, 샐러리, 당근 등등을 넣고 토마토 페이스트 휙휙 넣어서 만드는 음식이죠.

정석으로 가려면, 치킨스톡과 와인을 보충하고 저어가며 10시간을 끓여야 하지만 저는 로마에서 일하는 쉐프라고 주장하는 사람에게 배운대로 토마토 페이스트 + 데미그라스에 치킨스톡 대충 넣고 슬로우 쿠커에 푹 끓입니다. . . 약으로 해놓고 12시간 정도면 맛있는 라구가 완성됩니다.
(야매인게 소갈비살 브라우닝 + 베이컨 브라우닝 + 양파 브라우닝 후 대충 때려넣었습니다)

두번째는 라자냐인데요.

라자냐는 라구 볼로네제 소스를 짬때린거라고 보시면 됩니다.

라자냐 면 + 라구 + 화이트 소스 + 치즈 반복입죠.(저는 모짜렐라 치즈와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를 갈아서 사용했습니다)

시간이 없어서

간 소고기 + 베이컨으로 타협 봤습니다.

화이트 소스는 베샤멜 소스를 만들지 않고, 라코타 치즈에 계랸 두개 + 소금 + 후추 넣어서 만들었습니다.






간 소고기 + 베이컨 조합으로 만든 다른 라쟈냐입니다.










폴로-페스코인 친구를 위해 만든 치킨 라자냐입니다.

크게 다를것 없이

닭다리살(브라질 산 2kg 9900원 식자재 마트에서 구매 가능) 구입 후 1kg정도 브라우닝 후 양파 샐러리 조합에 토마토 페이스트 와인만 넣어서 라구 만들고
겹겹이 쌓아 만들었습니다.


---

이런저런 주저리가 많았는데요.

한 마디로 라구의 핵심은

소고기 + 돼지고기(기름 많은 부분) + 양파 + 당근 + 샐러리(미르푸아라고 부릅니다) 후추 소금 적절히 치고, 토마토 페이스트(이게 더 오리지널에 가깝다고 합니다)
데미그라스(이건 야매입니다) 넣고, 와인이랑 치킨스톡 좀 넣고 오래 뭉근히 끓이면 되는겁니다.

저는 전 세계에서 이탈리아, 중국 요리는 사기라고 생각합니다. 왜냐면 맛있을 수 밖에 없는 재료들로 요리를 하거든요.

라구는 그 중 하나입니다.

다들 도전해 보세요 !



그럼 너도 나도 이탤리안 요리사 !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09-01 01:54)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2
    이 게시판에 등록된 legrand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4 철학/종교나이롱 신자가 써보는 비대면예배에 대한 단상 12 T.Robin 20/08/31 752 6
    1003 문화/예술한복의 멋, 양복의 스타일 3 아침커피 20/08/30 599 5
    1002 요리/음식토마토 파스타 맛의 구조와 설계 그리고 변주 - 1 21 나루 20/08/26 1166 14
    1001 일상/생각타임라인에서 공부한 의료파업에 대한 생각정리 43 거소 20/08/25 3302 80
    1000 일상/생각뉴스 안보고 1달 살아보기 결과 11 2020禁유튜브 20/08/18 1807 29
    999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7) - 마이 리틀 섹시 포니 28 호라타래 20/08/18 1529 23
    998 문화/예술술도 차도 아닌 것의 맛 7 아침커피 20/08/17 900 19
    997 요리/음식대단할거 없는 이탤리안 흉내내기. 15 legrand 20/08/16 1271 22
    996 여행[사진多/스압]푸른 파도의 섬 - 울릉도 이것저것 20 나단 20/08/15 718 18
    995 일상/생각풀 리모트가 내 주변에 끼친 영향 16 ikuk 20/08/12 1119 30
    994 철학/종교최소한 시신은 없었다 6 아침커피 20/08/10 1413 17
    993 일상/생각설거지 하면서 세탁기 돌려놓지 말자 24 아침커피 20/08/06 2219 47
    992 창작내 작은 영웅의 체크카드 4 심해냉장고 20/08/05 1257 16
    991 문학사랑하는 법 26 아침커피 20/07/28 1721 36
    990 역사1911년 영국 상원의 탄생 2 코리몬테아스 20/07/27 904 6
    989 여행속초, 강릉 여행 가볍게(?) 정리 34 수영 20/07/27 1436 9
    988 문화/예술지금까지 써본 카메라 이야기(#03) – Leica X2 (이미지 다량 포함) 12 *alchemist* 20/07/23 828 7
    987 일상/생각천하장사 고양이 1 아침커피 20/07/21 894 8
    986 일상/생각Kimchi Warrior의 탄생 7 이그나티우스 20/07/19 1150 8
    985 일상/생각자기 객관화라는 덫 9 necessary evil 20/07/17 1876 17
    984 일상/생각한 가족의 고집, 그리고 나의 고집에 대한 고백 자몽에이드 20/07/14 850 9
    983 여행나무를 만나러 가는 여행 3 하얀 20/07/14 681 11
    982 요리/음식토마토 파스타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40 나루 20/07/13 3028 28
    981 철학/종교자제력, 지배력, 그리고 이해력 13 기아트윈스 20/07/10 1883 29
    980 일상/생각40대 부부의 9급 공무원 도전기 36 4월이야기 20/07/08 2737 5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