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1/11/29 14:23:12
Name   고양이카페
Subject   둘째를 낳았습니다.
한시간 전 와이프가 둘째를 낳았습니다.

보호자 대기실에 앉아 곰곰히 생각하니, 앞으로 1년간 우리나라 저출산 대책으로 저희 부부가 수혜를 보는 금액은 도합 300만원 내외입니다. 올해 만 31세인 저와 만 29세인 와이프의 근로소득 합계는 5천 이하이며, 서울 거주 무주택자입니다. 저는 이 지원금이 터무니없이 적다고 생각합니다.

가장 염려되는 부분은 산후조리와 양육입니다. 산후조리원 2-3주에 500만원은 훌쩍 나가고, 산후조리원을 안가도 산후조리도우미를 고용하면 월 100만원 가량 소요됩니다. 그마저도 한달만 지원금이 나오고 2개월째부터는 월 220만원을 줘야 도우미분을 고용할 수 있습니다. 와에프는 제왕절개했는데, 병원에서 최소 6주간은 가사노동하지 않기를 권장합니다. 남편의 출산휴가는 주말포함 10일입니다. 남편의 육아휴직은 무급입니다. 의사와 정부정책만 봤을때는 엄마의 가사노동을 당연시하고 있으며, 남편이 가정에 기여할 방법도 마땅치 않습니다. 모아둔 자산이 없고서야 누군가의 희생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최근 오른 전세값으로 제1금융권 신용대출까지 받은 저희 부부는 제2금융권이나 주변 가족의 도움을 구해야합니다.

티비에서는 연예인 엄마들이 예쁜 조리원에서 요가도 하고 마사지도 받으며 몸매관리를 시작합니다. 그런 조치를 해주지 못하는 제가 못나게 느껴집니다. 의사들은 산후 6주간이 몸매회복의 골든타임이라고 합니다. 와이프는 괜찮다고 하지만, 첫째 낳고 나서 결혼전에 입던 옷들을 정리하던 모습이나 쇼핑하다가 마음에 든 옷의 사이즈가 없어 속상해하던 와이프의 모습이 기억나 가슴이 답답해집니다.

유튜브, 육아서적, 의사선생님들 의견은 공통적으로 최소 3년 동안은 부모가 직접 양육해야한다고 합니다. 와이프나 저나 커리어를 이어가고 싶습니다. 몇 개월전 부터 집근처 주변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10여곳을 알아봤습니다. 금액은 최소 월 100만원 가량 소요되고 그마저도 대부분은 오후 3시까지 밖에 영업하지 않고 가까운 가리는 자리도 없습니다. 모아둔 자산이 없는 저희 부부는 의사의 권고대로 키우지도 못하며, 어린이집에 운좋게 맡기더라도 오후 3시에 애기를 데려올 방법이 없습니다. 저와 와이프중 한명이 휴직하거나, 이모님을 고용하거나, 주변 가족의 도움을 받아야합니다.

지금은 주변 가족들과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살고 있어서 도움을 받을 수도 있지만, 2년이 지나면 상승한 전세값을 감당할 수가 없어서 이사해야할겁니다. 일가족이 다같이 이사하는게 아닌 이상 제가 셋째를 염두에 둘 일은 없습니다. 저출산 예산이 200조라고 하는데, 전혀 체감되지 않으며 몇몇 프로그램은 산모가 직접 신청해야지만 지급해줍니다. 애기를 갖는데 장애요소가 너무나도 많습니다. 주변 친구들에게 결혼은 강력히 권장하고 다닙니다만, 애기는 갖지 말라고 합니다.

저출산예산이 와닿지 못하는 이유는  1. 금액이 짜잘짜잘합니다. 건당 20-30만원 단위이며, 주택문제나 생활비문제의 답이 되지 못합니다.  2. 양육의 어려움이 있습니다. 위탁시설은 오전8시부터 오후 7-8시까지 해야 맞벌이 부부가 커리어를 이어나갈 수 있습니다.  3. 정책설계가 부모의 희생을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기본 전제부터가 맞벌이부모가 애 낳고 기를 수 있는 환경, 모아둔 자산이 없는 20대-30대초반 부부가 애 낳고 기를 수 있는 환경으로 바뀌어야합니다. 물론 난임시술 지원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하구요.

이제 와이프가 병실로 옮기내요. 이만 줄여야겠습니다. 이번 대선에서 저는 부동산과 저출산대책 두개만 보려고 합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12-14 09:32)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31
  • 필요한것을 잘 정리해주신 듯 합니다. 우리나라 저출산대책에 적지않은 예산이 편성되어 있을텐데 다 어디로 가는 것일까 생각해보게 되네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159 경제OECD 경제전망 - 한국 (전문번역) 6 소요 22/01/06 1018 20
1158 꿀팁/강좌인체공학적 사무 환경 조성하기 33 구글 고랭이 21/12/31 1893 30
1157 일상/생각중년 아저씨의 베이킹 도전기 (2021년 결산) (스압주의) 23 쉬군 21/12/31 713 31
1156 기타중세 판타지의 인종다양성, 시간의 수레바퀴(Wheel of time) 8 코리몬테아스 21/12/30 841 7
1155 정치/사회20대 대통령 선거 정책 공약 살펴보기 (각 후보자 1호 공약 + 선거관리위원회 공약 이슈트리) 23 소요 21/12/24 1590 12
1154 일상/생각구박이는 2021년에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62 구박이 21/12/23 1663 70
1153 일상/생각도어락을 고친 것은 화성학과 치과보철학이었다 2 Merrlen 21/12/15 1345 30
1152 일상/생각헌혈하는 것의 의미 9 샨르우르파 21/12/14 768 23
1151 음악2021 걸그룹 35 헬리제의우울 21/12/13 1756 58
1150 일상/생각벨기에 맥주 오프모임에 참석하지 못해서 하는 벨기에 맥주 셀프시음회(어?) 10 세리엔즈 21/12/08 1193 22
1149 정치/사회노인 자살률은 누가 감소시켰나 10 구밀복검 21/12/06 2111 31
1148 기타서울대병원 응급실에 대한 단상 6 경계인 21/12/03 1862 14
1147 일상/생각둘째를 낳았습니다. 15 고양이카페 21/11/29 1388 31
1146 기타쓸까말까 고민하다 쓰는 육아템 3 33 엄마곰도 귀엽다 21/11/23 1853 25
1145 문화/예술회사 식당에서 만난 박수근 12 순수한글닉 21/11/19 2122 44
1144 일상/생각어느 유서깊은 양반가문 이야기. 18 Regenbogen 21/11/16 1857 35
1143 정치/사회개인적인 투자 원칙 방법론 공유 16 Profit 21/11/09 2307 15
1142 경제최순실로 인해 불거진 ODA 문제는 해결되었는가 5 정중아 21/11/08 1547 16
1141 IT/컴퓨터변화무쌍한 웹 기술 역시 톺아보기 - 1 16 nothing 21/11/05 1512 10
1140 창작개통령 1화 47 흑마법사 21/11/02 1766 27
1139 정치/사회검단신도시 장릉아파트에 대한 법개정을 추적해 봤습니다. 15 Picard 21/10/28 1975 8
1138 정치/사회다시 보는 사법농단 8 과학상자 21/10/19 1773 19
1137 일상/생각마치츄카町中華 6 向日葵 21/10/18 1245 39
1136 꿀팁/강좌여자 생활한복 경험담+코디팁+쇼핑추천(부제:남편이여 선물하라) 38 흑마법사 21/10/12 2332 26
1135 일상/생각약간의 일탈과 음주 이야기 3 머랭 21/10/11 1391 19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