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1/12/08 00:05:42
Name   세리엔즈
File #1   KakaoTalk_20211207_234229298.jpg (277.5 KB), Download : 1
Subject   벨기에 맥주 오프모임에 참석하지 못해서 하는 벨기에 맥주 셀프시음회(어?)


[본 글은 내일이 휴가인 자의 자유로운 시음후기입니다]
[글쓴이는 와인은 아마 대강 3천 병 정도는 마셨지 않을까...? 와인값으로 1억은 넘게 쓰지 않았을까 하지만 맥주는 알못입니다]
[사실 저렇게 퍼마신 와인도 알못입니다 데헿]


벨기에 맥주 시음회에 가고싶었는데 못가서!
그것도 공석이 있어서 연락을 받았는데도 쪽지확인을 늦게해서 못간 한(!) 을 풀고자
이마트에서 벨기에맥주를 쓸어왔습니다
(스텔라 등등 자주 보이던 칭구칭구들은 일부러 뺌)


순서는 그냥 병 높이순(!)
전용잔은 없기도 하고 잔 설거지가 귀찮아서 병나발로 결정(!!)
인서타에 올렸지만 지금 한번씩 더 마셔보고 업그레이드해서 쓰는 소감문(!!!)

사실 와인도 그렇겠지만 맥주도 주스도 모든 음식은 주관적이라는 생각에 절여진 사람이니
혼자만의 작고 편협하고 좁은 시야라고 이해해주십시옹...헿


1. 시메이 레드

꼬릿하고 새큼달큰한 내음. 묘하게 청국장 같은 향도 있는데, 입안에서는 적당한 탄산감으로 솔솔 넘어가는 느낌이면서 혀 위에 살풋한 과일맛이랑, 아주 약한 쌉쌀함(홉인가?)이랑, 왠지 모르게 침이 고이게 하는 느낌을 남겼습니다. 단맛 빠진 복숭아 느낌이랄까, 핵과 느낌도 있네요. 도수는 7도

2. 듀벨

짠내랄지 신내랄지 토마토 내음이랄지 고무다라이(!!) 내음이랄지 한국식 초콜릿 느낌(공산품느낌의 그것)가 어우러듭니다. 갑자기 페퍼로니 피자가 떠오르는 향. 입에서는 탄산감이 강하게 치고 들어오면서 단단하고 동글동글하고 까맣고 까슬한 공 같은, 흑임자떡 같은 느낌이고 뒷맛도 까망까망한 느낌. 곰곰 생각해보면 바나나같은 달큰함이랑 밤 같은 구수함도 있어요. 도수는 8.5도

3. 몽스카페

꽃 향이랑 장미향, 아카시아꿀향, 당미감 있는 와인 같은 달큰함이 올라오는데 그 뒤로 맥주의 신 향이랑 텁텁한 느낌도 같이 따라옵니다. 목넘김은 가장 부드럽고 탄산감은 개운하고 자글자글하게 깔리는 느낌이며 적당한 탄산감을 가진 주스처럼 꿀떡꿀떡 들어가는 느낌. 술이라는 느낌도 약하네용. 입에서도 플로럴하고 아카시아 꿀 같은 맛이 감돌고 산미감으로 마무리됩니다. 화이트 와인이랑 스파클링 와인 사이의 어딘가에 맥주를 추가한 맛이라고 할까요. 라이트하면서 달큰한 느낌에서는 가장 마음에 드는 맥주. 도수는 5.5도

4. 로슈포르 10

냄비를 태운 듯한 칼칼한 향, 군고구마의 까맣게 그슬린 껍질 같은 향이랑 묘한 산미감이 같이 잘 어우러들면서 기묘하게 대장간이라고 할지, 혹은 사워도우 브레드를 굽는 빵집이랄지의 느낌이 있습니다. 향의 조화라는 측면에서는 가장 마음에 드는 맥주. 입에 들어올때도 가장 묵직하게 치고 들어오며, 순간적으로 위스키 같은 느낌도 (아주 잠깐) 줍니다., 구수한 맛과 중후한 산미감에 레드 와인 중에서도 꽤나 묵직한 스타일의 와인과 비슷한 타닌감스러운 연출을 하는 탄산까지. 기묘하게도 술이라는 느낌은 역시 잘 안 들만큼 감추어져 있으면서, 목넘김 이후에나 그 모습을 나타냅니다. 입에서의 질감이 지금까지 중 가장 무거웠고 그래서 점도가 높은 액체를 마시는, 마치 감기약 시럽을 마시는 듯한 캐릭터인데 부담감은 앞서의 몽스카페와 비슷한 수준인 신기한 맥주. 볼드한 느낌의 맥주를 마시고 싶다면 가장 마음에 들 거 같습니다. 도수는 11.3도

5. 델리리움 트레멘스

호일 참 지저분하게 벗겨집... 병에 입 대기 싫을 정도. 향은 지금까지 중 가장 익숙한데, 헤페바이젠에서 자주 맡은 바로 그 향에 약간의 세련미랄지, 힙함이랄지, 펑키한 바의 느낌이랄지가 가미된 향이라 신기합니다. 거기에 살짜쿵 요거트를 띄운듯한 밀키함과 새큼함도 있구요. 입에서는 의외로 별다른 특색 없이 라이트한 맥주구나 하고 넘어가나 싶었는데, 놀랍게도 목넘김 이후에 입안이 살짝 화아 해지는 착각이 들 정도로 화사하게 마무리됩니다. 하얗고 작은 꽃들을 뭉친 꽃다발 같은 마무리라고나 할까요. 쌉싸래함이 산뜻하게 치고 올라온다는 특징도 있습니다. 라이트하면서 블링블링한 맥주. 도수는 8.5도

6. 델리리움 크리스마스

와인 중에 입구를 촛농으로 마감한 와인을 따는 방법은 촛농이 없는것처럼 오프너를 들이미는 건데, 이거도 그냥 오프너로 따니 오히려 잘 따지네요... 호일 다 벗기려고 한 저의 잘못. 트레멘스와 똑같은 향인데 아주 약간 더 진한 갈색빛 혹은 청록빛, 조금 더 어둑어둑한 동굴에서 양조한 느낌이고, 조금 더 산미감이 상큼함에서 시큼함으로 넘어가면서(조금 더 위액향에 가까워졌다는 이야기) 놀랍게도 고소함이 추가됩니다. 맛에서는 의외로 달고나 맛이 반겨주면서 향보다 맛의 측면에서 로슈포르에 가까워진 느낌이지만 무게감은 확연히 가볍습니다. 로슈포르 어린이버전(?!)이라고 할까요. 그러면서 목넘김 이후의 화사함은 그대로 유지하고, 꽃에서 꿀내음 같은 단맛도 올라옵니다. 로슈포르와 우열을 가리기 힘들 만큼 마음에 든 맥주. 도수는 10도

7. 듀체스 드 부르고뉴

향이 음...... 보졸레 누보나 부르고뉴 피노 누아이긴 한데 좀 많이 삭혔거나, 소 여물통 옆에서 양조한 듯한 느낌. 부르고뉴 와인 중에서는 뉘 생 조르쥬 마을의 와인들이 이렇게 애니멀-얼씨한 느낌이 독특합니다만 그 와주에도 독보적으로 튀는 느낌입니다. 꼬릿한 느낌이 와 이건 장류다 장독대 어디있나요 싶으면서도 묘하게 소시지랑 사우어크라우트가 연상되고 거기에 케요네즈 소스 추가요. 입에서는 어우야 케요네즈인데 케챱을 홈메이드로 하면 이렇게 되나 싶은 놀라운 느낌. 탄산감도 많지 않고 목넘김은 좋은데 그 맛이..... 베리류의 맛이랑 곡물의 맛이 기묘하게, 안 어울리는 건 아닌데 뭔가 낮설게 어우러지는 느낌. 누룽지 위에 마라스키노 체리 올리고 탄산수 부어서 오차즈케로 먹는 느낌입니다 엉엉 그 와중에 목넘김 이후에 장미향 올라오지 마로라...


총평


치해떠요 이제 자러 갈래요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12-21 09:29)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2
  • 은둔고수 ㄷㄷㄷ
  • 막줄 기어어여 >_
  • 좋으네요 참고하겠읍니다
  • 우아 재밌어!!!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159 경제OECD 경제전망 - 한국 (전문번역) 6 소요 22/01/06 1016 20
1158 꿀팁/강좌인체공학적 사무 환경 조성하기 33 구글 고랭이 21/12/31 1893 30
1157 일상/생각중년 아저씨의 베이킹 도전기 (2021년 결산) (스압주의) 23 쉬군 21/12/31 712 31
1156 기타중세 판타지의 인종다양성, 시간의 수레바퀴(Wheel of time) 8 코리몬테아스 21/12/30 841 7
1155 정치/사회20대 대통령 선거 정책 공약 살펴보기 (각 후보자 1호 공약 + 선거관리위원회 공약 이슈트리) 23 소요 21/12/24 1590 12
1154 일상/생각구박이는 2021년에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62 구박이 21/12/23 1663 70
1153 일상/생각도어락을 고친 것은 화성학과 치과보철학이었다 2 Merrlen 21/12/15 1345 30
1152 일상/생각헌혈하는 것의 의미 9 샨르우르파 21/12/14 768 23
1151 음악2021 걸그룹 35 헬리제의우울 21/12/13 1755 58
1150 일상/생각벨기에 맥주 오프모임에 참석하지 못해서 하는 벨기에 맥주 셀프시음회(어?) 10 세리엔즈 21/12/08 1192 22
1149 정치/사회노인 자살률은 누가 감소시켰나 10 구밀복검 21/12/06 2111 31
1148 기타서울대병원 응급실에 대한 단상 6 경계인 21/12/03 1862 14
1147 일상/생각둘째를 낳았습니다. 15 고양이카페 21/11/29 1388 31
1146 기타쓸까말까 고민하다 쓰는 육아템 3 33 엄마곰도 귀엽다 21/11/23 1853 25
1145 문화/예술회사 식당에서 만난 박수근 12 순수한글닉 21/11/19 2122 44
1144 일상/생각어느 유서깊은 양반가문 이야기. 18 Regenbogen 21/11/16 1857 35
1143 정치/사회개인적인 투자 원칙 방법론 공유 16 Profit 21/11/09 2307 15
1142 경제최순실로 인해 불거진 ODA 문제는 해결되었는가 5 정중아 21/11/08 1546 16
1141 IT/컴퓨터변화무쌍한 웹 기술 역시 톺아보기 - 1 16 nothing 21/11/05 1512 10
1140 창작개통령 1화 47 흑마법사 21/11/02 1766 27
1139 정치/사회검단신도시 장릉아파트에 대한 법개정을 추적해 봤습니다. 15 Picard 21/10/28 1975 8
1138 정치/사회다시 보는 사법농단 8 과학상자 21/10/19 1773 19
1137 일상/생각마치츄카町中華 6 向日葵 21/10/18 1245 39
1136 꿀팁/강좌여자 생활한복 경험담+코디팁+쇼핑추천(부제:남편이여 선물하라) 38 흑마법사 21/10/12 2332 26
1135 일상/생각약간의 일탈과 음주 이야기 3 머랭 21/10/11 1391 19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