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2/04/13 00:12:48
Name   늘쩡
Subject   [그림책] 누가 진짜 엄마야?


책의 서문에는
“누가 진짜 엄마야?”라는 질문을 수없이 들어 어떤 느낌인지 잘 아는 루신다와 우마에게
라고 적혀 있어요.

작가 소개에 따르면 이야기를 쓴 버나뎃 그린은 파트너 제니퍼와 두 딸을 키우며 살고 있다고 해요.



이 책은 아빠 손을 잡고 엘비네 놀러 온 니콜라스와 엘비의 대화로 이루어져 있어요.
대화를 여는 건 니콜라스의 궁금증이에요. “두 분 중에 누가 너희 엄마야?”
엘비의 대답은 “두 분 다.”.
니콜라스에게 엄마란 ‘배 속에 너를 담고 있던 사람’이에요. ‘진짜 엄마’는 ‘둘 다’일 수 없죠.
그래서 니콜라스는 계속해서 채근합니다. 하지만 엘비는 청바지를 입은 사람, 머리카락이 어두운 사람이 엄마라며 ‘엄마들’의 공통적인 모습을 말해요.

니콜라스가 뾰로통한 표정을 짓자 엘비는 진짜 엄마에 대해 더 흥미로운 이야기를 시작해요.
엘비의 엄마는 한 손으로 물구나무를 설 수도 있고, 이로 자동차를 움직일 수도 있대요.
엄마의 정체는 평범한 사람으로 변장한 해적이에요. 고릴라 말과 고래들의 문자도 알아요. 용의 발톱을 깎아주기도 하고요.
물론 이런 건 엘비가 지어낸 이야기들이에요.
카펫을 어지럽히는 자동차 장난감, 소파 위에 걸려있는 배와 고래의 그림, 니콜라스 가방 안의 고릴라 인형과 엘비가 들고 있는 용 인형을 보고 생각해 낸 거겠죠. 영화 유주얼 서스펙트의 주인공 아저씨처럼요.
니콜라스는 심각한 표정, 뾰로통한 표정, 놀란 표정을 짓느라 바쁘지만, 엘비는 시종일관 얼굴 가득 웃고 있어요. 그렇게 얼굴 가득 웃을 수 있고, 모든 것을 놀이로 승화하며 근사한 세상을 만들어내는 건 어린이들의 특기죠.
물론 니콜라스도 잘 알고 있어요. 엘비가 이야기를 지어내고 있다는 걸요. 조금 화가 나지만 꾹 참는 거죠. 엘비는 친구니까요. 어린이들은 친구에게 너그럽거든요.

하지만 결국 니콜라스는 소리쳐요. 진짜 엄마가 누구냐고.
엘비에게 너그러웠던 니콜라스처럼 엘비도 니콜라스의 마음을 이해하는 어린이에요. 그래서 얼굴의 웃음을 잠시 뒤로하고 진지한 표정을 짓죠. 그리곤 대답해요.
“내가 무섭다고 하면 날 안아 주는 사람, 나를 침대에 눕히고 재워주는 분, 자기 전에 잘 자라고 뽀뽀해 주는 사람이 진짜 우리 엄마야.”



니콜라스는 의아한 표정으로 말해요.
“두 분 다 그렇게 해 주시잖아.”
얼굴 가득 웃으며 엘비가 말해요.
“딩동댕!”




**
잘 어울리는 노래를 하나 붙입니다.

Rina Sawayama - Chosen Family

https://youtu.be/GTDRg5G77x4
(비디오가 좀 이상해요. 싱크도 안 맞고, 꼭 일부러 그런 것처럼 어설프게 만들어 놨어요. 그럼에도, Elton John의 존재가 워낙 뜻 깊어서 Rina Sawayama의 원곡 대신 이걸 링크합니다.)

내가 당신을 선택했고, 당신이 나를 선택했어요.
그러면 된 거죠.
친척일 필요 없어요. 유전자를 공유하지 않아도, 성씨가 달라도 괜찮아요.
당신은 내가 선택한 가족이에요.
겉모습이 닮지 않았으면 어때요. 우린 같은 일을 겪어온걸요.
당신은 내가 선택한 가족이에요.


I, I chose you
You chose me
I chose
(Chosen family)
I chose you
You chose me
We're alright now

We don't need to be related to relate
We don't need to share genes or a surname
You are
You are
My chosen
Chosen family
So what if we don't look the same?
We been going through the same thing
You are
You are
My chosen
Chosen family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2-04-26 10:47)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2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197 기타입시 이야기 16 풀잎 22/05/05 1182 22
    1196 꿀팁/강좌WD-40에 대한 몇가지 사소한 사실들 20 자몽에이드 22/05/03 1016 12
    1195 정치/사회검경수사권 조정- 국가수사총량은 얼마나 증발하였나 36 집에 가는 제로스 22/05/02 1972 42
    1194 문화/예술2022 걸그룹 1/3 16 헬리제의우울 22/05/01 774 17
    1193 여행22/04/30 성북구 기행 4 Jargon 22/05/01 641 10
    1192 정치/사회영국의 이슬람 트로이 목마 사건, 그리고 이에 대한 재조명 1 열한시육분 22/04/30 1045 14
    1191 일상/생각아이들을 돕는 단체 "얀코"에 자원봉사 다녀왔습니다. 24 트린 22/04/28 993 48
    1190 일상/생각엄마의 틀니 13 풀잎 22/04/23 1042 65
    1189 경제넷플릭스: 주주 여러분 안심하십시오. 19 코리몬테아스 22/04/21 1728 30
    1188 정치/사회현대 청년들에게 연애와 섹스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결정적인 이유 62 카르스 22/04/19 3144 18
    1187 꿀팁/강좌꼬맹이를 위한 마인크래프트 서버 만들어주기 17 덜커덩 22/04/19 2201 17
    1186 일상/생각일상의 사소한 즐거움 : 어느 향료 연구원의 이야기 (4편) 2 化神 22/04/15 709 12
    1185 기타왜 범행일이 아니라 판결일로 집행유예 처벌이 달라져요? 6 집에 가는 제로스 22/04/15 1284 26
    1184 문학[그림책] 누가 진짜 엄마야? 3 늘쩡 22/04/13 861 12
    1183 일상/생각농촌생활) 3월 중순 - 4월 초 18 천하대장군 22/04/08 856 22
    1182 기타연방 대법관 청문회 - 관타나모와 전범 5 코리몬테아스 22/03/29 907 10
    1181 게임요즘은 엑스컴 2를 재미있게 플레이하고 있습니다 15 손금불산입 22/03/28 1022 14
    1180 일상/생각일상의 사소한 즐거움 : 어느 향료 연구원의 이야기 (3편) 12 化神 22/03/25 1070 22
    1179 일상/생각농촌생활) 봄봄봄 봄이왔습니다 22 천하대장군 22/03/21 1060 29
    1178 일상/생각일상의 사소한 즐거움 : 어느 향료 연구원의 이야기 (2편) 5 化神 22/03/18 1086 17
    1177 정치/사회홍차넷의 정치적 분열은 어떻게 변해 왔는가? - 뉴스게시판 정치글 '좋아요'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72 소요 22/03/13 3288 70
    1176 의료/건강오미크론 유행과 방역 '정책'에 관한 짧은 이야기 12 Ye 22/03/08 1579 26
    1175 일상/생각농촌생활)봄에는 굼벵이도 석 자씩 뛴다 16 천하대장군 22/03/07 1146 23
    1174 문화/예술한문빌런 트리거 모음집 27 기아트윈스 22/03/06 1843 52
    1173 기타깃털의 비밀 - 친구 없는 새 구별하는 방법 11 비형 22/03/03 1519 45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