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2/04/28 14:17:36
Name   트린
File #1   photo_2022_04_28_10_13_01.jpg (178.3 KB), Download : 1
File #2   photo_2022_04_27_17_46_26.jpg (253.5 KB), Download : 0
Link #1   https://yanco.or.kr/
Subject   아이들을 돕는 단체 "얀코"에 자원봉사 다녀왔습니다.





수요일 그러니까 어제죠.
국가에서 단체랑 자원봉사자랑 연결해 주는 사이트 1365를 통해 아이들을 돕는 단체 "얀코"에서 자원봉사하고 왔습니다.

1365에서는 위치, 키워드 검색이 다 되는 장점이 있는데 저는 아동이 아니라 우크라이나로 잡힌 봉사 업무로 소개를 받고 갔어요. 작은 국가가 공산 국가에게 당해서 그런지, 자꾸 신경 쓰이고 감정이입이 되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사람들에게 물자를 보낸다더라구요. 우크라이나에 대해서 뭘 좀 해 주고 싶었는데 잘됐다 싶었어요. 게임에 물든 뇌를 보유한 입장에서는 퀘스트 느낌이 나더라구요.  
게다가 물자가 있으면 물자 정리 = 운동 아니겠어요?
아싸 좋구나, 등 운동 대신이다 하고 옷이랑 수건을 챙겨서 갔죠.

한 시간 걸려간 이곳은 알고 보니 그 전까지 계속 사회 취약 계층 아동에게 과자, 장난감, 학용품, 헌옷을 한 박스로 만들어 계속해서 보내던 곳이었습니다. 그러다 우러 전쟁 이후 그쪽에도 물품을 보내기 시작했다네요. 얀코란 이름도 여기서 처음 알았습니다.
우선 저는 작업복으로 환복하고 먼저 온 다른 한 분과 함께 창고 정리를 시작했어요. 한국의 다른 분들이 보낸 많은 물건을 종류별로 분류하고 생리대와 물티슈, 기저귀처럼 우크라이나에서 가장 먼저 요청한 물건을 문앞에다 차곡차곡 쌓았습니다.
우리나라 분들이 정말 다양하면서 품질 좋은 새 물건을 기부하시고, 그런 물건이 창고에 대량으로 쌓여 있는 모습을 보는 것은 상쾌한 일이었어요. 나쁜 일 나쁜 사람도 많지만 좋은 일 좋은 사람도 많다는 생각을 했어요. 한편 다양한 겜을 좋아하는 저는 머릿속으로 고전 게임 소코반의 주인공을 상상하면서 킥킥 웃었죠. 하여간 열심히 일한 끝에 창고 안 물품을 90퍼센트 위치 이동시켜 정리하는 위업을 이뤘습니다. 사진은 마무리 짓고 찍은 거고요.

운동 겸 왔겠다, 목적이 좋으니 보람차겠다 농담 아니고 즐기고 일하는데 대표님은 자꾸 안절부절못하시면서 힘든 일만 하지 말고 옷을 넣어 선물 상자를 만드는 국내 업무를 하라고 하시더군요.  
이 업무는 일단 서른 분 정도를 선정해서 대표님과 직원분들이 그분들의 사연과 아이의 취향, 희망을 조사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얻은 정보를 최대한 고려해서 아동의 몸 사이즈에 맞는 위아래 헌옷을 조합해 15 세트를 만들어 밑에 깔아요. 그 후엔 역시 기부받은 헌 인형(하지만 옷처럼 깨끗한 것만 넣고 오염된 건 버립니다. 저도 두어 개 버렸어요. 흰곰돌이 미안...)두어 개를 넣습니다. 다음은 스케치북 같은 학용품의 차례예요. 마지막엔 박스가 두툼해질 때까지 역시 기부받은 과자 예닐곱 개를 채웁니다. 과자는 식품이라 유통기한이 지난 것들은 아닙니다.
전부 들어갔다면 테이핑 해서 포장 후 이송합니다.

대표님은 하신 지 1년이 되었고 자잘한 일손이 많이 필요하시대요.
저는 다음달에 무거운 거 날라야 할 때, 아마 2차로 우크라이나에 컨테이너에 물건 실을 때 날짜 맞춰서 가려고요.
사정 되시는 분들은 애기들을 위해서 과자라도 보내시면 좋을 듯싶어요.
아래는 얀코의 후원 가능 물품 안내 영상입니다.

https://youtu.be/8eeMLWiJDXo

도메인에 들어가시면 더 자세한 설명을 보실 수 있어요.

https://yanco.or.kr/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2-05-10 10:05)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48
  • 훌륭하십니다.
  • 봉사는 추천!
  • 멋있습니다! 저도 우크라이나로 기부를 해야겠네요.
  • 선행은 추천
  • 봉사는 자동추천
  • 멋있어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197 기타입시 이야기 16 풀잎 22/05/05 1180 22
1196 꿀팁/강좌WD-40에 대한 몇가지 사소한 사실들 20 자몽에이드 22/05/03 1012 11
1195 정치/사회검경수사권 조정- 국가수사총량은 얼마나 증발하였나 36 집에 가는 제로스 22/05/02 1972 42
1194 문화/예술2022 걸그룹 1/3 16 헬리제의우울 22/05/01 773 17
1193 여행22/04/30 성북구 기행 4 Jargon 22/05/01 641 10
1192 정치/사회영국의 이슬람 트로이 목마 사건, 그리고 이에 대한 재조명 1 열한시육분 22/04/30 1044 14
1191 일상/생각아이들을 돕는 단체 "얀코"에 자원봉사 다녀왔습니다. 24 트린 22/04/28 992 48
1190 일상/생각엄마의 틀니 13 풀잎 22/04/23 1041 65
1189 경제넷플릭스: 주주 여러분 안심하십시오. 19 코리몬테아스 22/04/21 1728 30
1188 정치/사회현대 청년들에게 연애와 섹스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결정적인 이유 62 카르스 22/04/19 3143 18
1187 꿀팁/강좌꼬맹이를 위한 마인크래프트 서버 만들어주기 17 덜커덩 22/04/19 2201 17
1186 일상/생각일상의 사소한 즐거움 : 어느 향료 연구원의 이야기 (4편) 2 化神 22/04/15 709 12
1185 기타왜 범행일이 아니라 판결일로 집행유예 처벌이 달라져요? 6 집에 가는 제로스 22/04/15 1284 26
1184 문학[그림책] 누가 진짜 엄마야? 3 늘쩡 22/04/13 861 12
1183 일상/생각농촌생활) 3월 중순 - 4월 초 18 천하대장군 22/04/08 856 22
1182 기타연방 대법관 청문회 - 관타나모와 전범 5 코리몬테아스 22/03/29 907 10
1181 게임요즘은 엑스컴 2를 재미있게 플레이하고 있습니다 15 손금불산입 22/03/28 1022 14
1180 일상/생각일상의 사소한 즐거움 : 어느 향료 연구원의 이야기 (3편) 12 化神 22/03/25 1070 22
1179 일상/생각농촌생활) 봄봄봄 봄이왔습니다 22 천하대장군 22/03/21 1060 29
1178 일상/생각일상의 사소한 즐거움 : 어느 향료 연구원의 이야기 (2편) 5 化神 22/03/18 1086 17
1177 정치/사회홍차넷의 정치적 분열은 어떻게 변해 왔는가? - 뉴스게시판 정치글 '좋아요'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72 소요 22/03/13 3288 70
1176 의료/건강오미크론 유행과 방역 '정책'에 관한 짧은 이야기 12 Ye 22/03/08 1579 26
1175 일상/생각농촌생활)봄에는 굼벵이도 석 자씩 뛴다 16 천하대장군 22/03/07 1146 23
1174 문화/예술한문빌런 트리거 모음집 27 기아트윈스 22/03/06 1843 52
1173 기타깃털의 비밀 - 친구 없는 새 구별하는 방법 11 비형 22/03/03 1519 45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