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2/05/26 00:41:59
Name   양양꼬치
Subject   형의 전화를 끊고서, 진토닉 한 잔을 말았다.
가라 신자가 된지도 한참, 왜인지 변덕스럽게 책상에 앉아서 사도신경을 쓰기 시작했다. 몇 주 째 쓰지 않은 만년필의 잉크가 굳어진건 아닐까 잠깐 걱정했지만, 다행히 푸른 잉크는 아무 일 없이 종이에 젖었다.

나는 새롭게 번역된 사도신경을 좋아한다. 사실 [새롭게]라는 표현을 하기에는 벌써 십수년 전에 바뀌었지만. 특히 마지막의 [나는 성령을 믿으며, 거룩한 공-교회와(나는 꼭 공-교회라고 띄어서 발음한다), 성도의 교제와, 죄를 용서받는 것과, 몸의 부활과, 영생을 믿는다]는 고백을 하나씩 꾹꾹 눌러서 기도하곤 했다.

그렇게 한 장을 쓰고서, 수 년 만에 성경을 펴고 잠시 읽기 시작한 순간, 전화가 왔다. 아직 11시가 지나지 않아서 핸드폰이 수면모드로 바뀌지 않았네, 하며 보니 형이었다. 이 시간에 전화한 것은 아마 술을 한잔 거나하게 하고 들어가는 길 일 것이다, 생각을 하며 전화를 받았다. 아니나 다를까, 시끄러운 지하철 소리와 나른하게 취한 형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이상하게 최근의 형은 나의 여자친구 유무에 관심이 많았다. 지난 연인과 헤어지고 난 반년 전쯤이었을까, 항상 안부 카톡을 하면서 마지막에는 여자친구는 아직이냐고 묻곤 했다. 아니, 생각해보니 지난 연애 기간 중에도 자꾸 서울에 올라오라며, 여자친구랑 올라오면 술 한 잔 사주겠다고 채근하곤 했다. 그럴 때마다 나중에 한번 데려가겠다는 빈말로 대답하며 전화를 끊었었다.

“요즘 많이 힘들다. 진짜로 다 때려치고 여기서 멈추고 싶다.”

항상 천진한 형이 이렇게 이야기한건 정말 많이 지쳤다는 뜻이다. 아이 셋을 외벌이로 키우는 가장의 무게를 내가 어찌 가늠하겠나 생각하면서 대화를 이어나갔다. 엄마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는 아들의 미안함, 회사 생활의 힘듦, 이런 저런 이야기를 이어나가면서 다시 형은 나의 연애에 대해 물었다.

“너무 눈이 높은건 아니고?”

오늘 낮에 카톡하면서 형이 나에게 물었었다. 아니 뭐, 그럴수도 있고 하며 대화를 맺었는데, 통화하면서 그 생각이 났나보다. 이전의 연인들에 대해서 이야기하며 그래도 요즘은 이래저래 만나려고 노력 중이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며 이야기했다.

“나는 네가 자랑스러워. 어디가서 우리 동생 자랑 항상 하고 다닌다. 오늘도 같이 술마시면서 팀장님한테도 그랬어. 애가 공부 잘 해서 좋은 대학 가서, 좋은데서 일하고 있다고. 임마 고등학교 때 담임 선생님이 너랑 나랑 온도차가 얼마나 심했는지 아냐. 좋은 사람 만나서 꼭 결혼해라. 그리고 나보다 더 좋은 조건에서 더 잘 키우고, 그렇게 살아”

맨정신에는 죄 안할것 같은 낯부끄러운 이야기를 아무렇지도 않게 쏟아내면서, 마지막에는 딸래미한테 결혼하자고 이야기한 그 놈팽이를 없애버리겠다며 열을 냈다. 이제 유치원 다니는 애한테 할 소리인가 생각을 했지만, 나도 딸을 낳는다면 똑같았을 것 같아 맞장구치며 전화를 끊었다.

그렇게 형과의 전화를 끊고, 뭔가 가슴에 나방이 날아다니는 것만 같아, 거실에 나와 진토닉을 한 잔 말았다.



나는 부끄러운 삶을 살고 있다. 내 인생의 전반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열패감과 열등감이었다. 어린 시절의 나는 항상 부끄러웠고, 부족하다고 느꼈으며, 어느 하나 제대로 성취한 것이 없다고 생각했다. 아는 것은 없으면서 오만했으며, 가진 것이 없는 것을 숨기기 위해 한껏 도망치기 바빴다. 지금의 나는 그때보다 나의 이런 모습을 조금 덜 드러내도록 훈련되었을 뿐, 다른 것이 없었다.

그런데 어떻게 나는 형에게 자랑스러운 동생이었을까.

최근에 방송에 나온 작가가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MBTI는 내가 생각하는 나를 보는 것이기 때문에, 나를 잘 아는 타인에게 나의 MBTI가 뭔지 한번 검사해보게 하라. 그 불일치 사이에서 나라는 사람을 더 입체적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대충 이런 내용이었다.


그렇다면, 나는 사실 내가 평면적으로 생각하는 부끄러운 나보다, 조금은 더 입체적으로 괜찮은 사람이 아닐까 생각을 했다.


어느새 두 잔째를 비우고 있다. 그리고 문득 내 프로필의 오래된 문구가 생각이 났다.
내가 원하는 삶을, 내가 원하는 방식대로.

정말 그렇게, 나에게 정직하게, 살 수 있었으면 좋겠다, 생각을 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2-06-07 11:03)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33
  • 동생님 화이팅!
  • 진토닉. 젓지 말고 말아서.
이 게시판에 등록된 양양꼬치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216 일상/생각기록하는 도구에 대한 욕망... (1) 23 *alchemist* 22/06/22 1025 17
1215 여행[베트남 붕따우 여행] 중장년 분들에게 추천하는 여행지. 긴글주의 17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6/19 903 15
1214 일상/생각아이들을 돕는 단체 "얀코"에 2차로 자원봉사 다녀왔습니다. 17 트린 22/06/16 946 36
1213 일상/생각적당량의 술과 음악이 있음으로 인해 인생은 유쾌한 관심거리다. 알버트킹 50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6/12 1822 43
1212 일상/생각나머지는 운이니까 16 카르스 22/06/05 1976 35
1211 문학달의 뒷편으로 간 사람 [마이클 콜린스] 10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6/08 974 16
1210 일상/생각농촌생활) 5월 초 - 6월 초 8 천하대장군 22/06/07 464 14
1208 일상/생각손절의 시대 24 nothing 22/06/01 2581 50
1207 정치/사회장애인 탈시설화 논쟁 12 방사능홍차 22/05/29 1729 27
1206 정치/사회연장근로 거부에 대한 업무방해죄 건 헌법재판소 결정 설명 4 당근매니아 22/05/26 1556 15
1205 정치/사회임금피크제 관련 대법원 판례 설명 4 당근매니아 22/05/26 896 18
1204 일상/생각형의 전화를 끊고서, 진토닉 한 잔을 말았다. 4 양양꼬치 22/05/26 1425 33
1203 의료/건강자살에 대한 의학적 고찰 - NEJM Review를 중심으로 17 Mariage Frères 22/05/24 1248 12
1202 여행캘리포니아 2022 - 1. 과거라는 외국 2 아침커피 22/05/16 970 13
1201 경제최근 한전 적자에 대한 해설 34 Folcwine 22/05/13 2198 10
1200 정치/사회미국 의회는 낙태보호법을 만들 수 있을까? 2 코리몬테아스 22/05/10 972 10
1199 꿀팁/강좌전자제품에 참 좋은 BW-100 11 자몽에이드 22/05/09 1385 13
1198 정치/사회윤석열을 맞이하며: 진보 담론의 시대는 끝났다 76 카르스 22/05/08 3944 48
1197 기타입시 이야기 16 풀잎 22/05/05 1813 24
1196 꿀팁/강좌WD-40에 대한 몇가지 사소한 사실들 21 자몽에이드 22/05/03 1679 18
1195 정치/사회검경수사권 조정- 국가수사총량은 얼마나 증발하였나 36 집에 가는 제로스 22/05/02 2396 43
1194 문화/예술2022 걸그룹 1/3 17 헬리제의우울 22/05/01 1168 18
1192 정치/사회영국의 이슬람 트로이 목마 사건, 그리고 이에 대한 재조명 1 열한시육분 22/04/30 1362 14
1191 일상/생각아이들을 돕는 단체 "얀코"에 자원봉사 다녀왔습니다. 24 트린 22/04/28 1287 48
1190 일상/생각엄마의 틀니 13 풀잎 22/04/23 1312 65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