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2/06/27 00:36:28
Name   천하대장군
Subject   농촌생활) 6월 - 콩파종
6월이 왔습니다

모내기는 어느정도 완료 되았고 중기 제초제 살포 및 유지관리가 기본 업무로 깔려있읍니다.

이제는 한숨돌렸지만 논만 하긴 서운하니 이제는 밭작물 콩을 심습니다



1. 일단 아픈 이앙기 병원부터 보냅니다


- 아직 80시간 밖에 못썼는데
- 전기 배선쪽이 문제라 제가 아직 손보기 어렵습니다
- 농기계 대리점은 자주가면 안됩니다.. 기계를 막 지르고 싶읍니다


2. 모내기도 다했고 잠시 짬이난김에 고구마를 심습니다



- 잘 훈련된 관리기 조작자는 두둑을 각지게 만듭니다
- 고구마 심을때는 두둑 이렇게 넓으면 안됩니다.. 고갱님한테 클레임 받았읍니다


3. 밤이 돌아왔습니다
논두렁 순찰중에 논두렁에 구멍내는 드렁허리를 제거합니다





4. 날이 밝았읍니다.
콩 파종 준비를 합니다
미리 갈아둔 토지에 로타리를 쳐서 콩이 파종되기 수월하게 합니다

배수로가 제기능을 못하면 여지없이 땅이 젖습니다 => 파종이 어렵다 => 수익이 감소한다





5. 다시 밤이 왔습니다
드렁허리 (웅어) 잡으러 왔습니다 (착한사람만 보임)



5.5 낮에는 안올줄 알았냐 ?
검거성공



6. 로타리 치고 땅이 마르기를 기다리면서 잠시 제초를 합니다




7. 드디어 콩심을 준비를합니다
이렇게 생긴 조류기피제를


이렇게 섞어서

그늘에 잘 말려줍니다

(새빨간 색깔은 고라니,비둘기 피 색깔..)


8. 파종합니다
트랙터 파종기를 활용하여 파종하였습니다




- 인력 파종기도 사용하였으나 하다가 너무 힘들어서 사진찍을 겨를이 없었습니다.


9.  빌런발견
- 남의 논에 말뚝이나 철근 박아서 작업기 박살내려고한 행태입니다
- 민폐끼치지 말고 현생을 사시면 좋겠습니다




10. 전날 비가 와서 콩이 살짝 올라오고 있습니다

이때 잘 지키지 못하면
비둘기 까치가 이렇게 작살을 냅니다


비둘기 목치다가 제가 애용하는 마체테가 부러진건 아닙니다.



11. 제일 위험한 시기
비둘기에 제일 취약한 시기입니다 (파종후 7-10일)



12. 이시기를 잘 견디면
이렇게 잘 올라옵니다




13. 심어보니 좋네요


아직 갈길이 한참 남았지만 일단 콩이 올라오는것을 보게되니 한결 나은것 같습니다


단기적으로 해야 할 일
-------------------------------------------------------------------------------
0. 라이브 커머스 교육 참여 및 시작
1. 고라니 방제
2. 논말리기
3. 후기제초 (논)
4. 제초 (밭)
5. 수확 (무)
--------------------------------------------------------------------------------

---------------------------------------------------------------------------------
앞으로 장기적으로 할 일은
1. 제초
2. 이삭거름
3. 제초
4. 물관리
5. 장비 관리
-------------------------------------------------------------------------------------------------
모내기도 힘들었지만 콩을 파종하기 위해서는 더 힘쎄고 굳건한 노동력이 필요한것 같습니다
콩파종은 처음 접하는 일이어서 힘들었던 것 같은데
이번회차 시행착오를 개선한다면 다음회차 부터는 좀 더 수월할 것 같습니다.


* 세차 잊지말고 부탁드립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오늘도 수고하셨습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2-07-12 07:55)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228 의료/건강아산병원사건 서울대 교수 실명글과 개인적인 견해 20 cummings 22/08/04 1685 23
    1227 일상/생각(영양無) 나는 어쩌다 체조를 끝내고 레전드로 남았는가 13 Picard 22/07/27 1487 11
    1226 정치/사회<20대 남성 53% "키스는 성관계 동의한 것">이라는 기사는 무엇을 놓치고 있는가? - 보고서 원문 자료를 바탕으로 46 소요 22/07/25 2191 37
    1225 일상/생각 6 하마소 22/07/21 1031 20
    1224 경제코인·투자 손실금까지 변제해주는 게 맞냐? 25 Wolf 22/07/20 2157 23
    1223 일상/생각딸아이는 자스입니다. 13 세상의빛 22/07/15 3186 151
    1222 정치/사회장애학 시리즈 (1) - 자폐를 지닌 사람은 자폐를 어떻게 이해하나? 16 소요 22/07/14 1568 26
    1221 일상/생각아이스크림 마이따 아이스크림 (50개월, 말문이 터지다) 71 쉬군 22/07/05 1879 88
    1220 기타2022 걸그룹 2/4 12 헬리제의우울 22/07/04 1042 29
    1219 기타24fps/30fps, 60fps. 영상 프레임 레이트에 대한 잡설. 11 메존일각 22/06/29 1057 6
    1218 정치/사회너말고 니오빠 - 누구랑 바람피는 것이 더 화나는가? 23 소요 22/06/28 2626 22
    1217 일상/생각농촌생활) 6월 - 콩파종 20 천하대장군 22/06/27 986 20
    1216 일상/생각기록하는 도구에 대한 욕망... (1) 25 *alchemist* 22/06/22 1632 18
    1215 여행[베트남 붕따우 여행] 중장년 분들에게 추천하는 여행지. 긴글주의 17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6/19 1415 15
    1214 일상/생각아이들을 돕는 단체 "얀코"에 2차로 자원봉사 다녀왔습니다. 17 트린 22/06/16 1270 37
    1213 일상/생각적당량의 술과 음악이 있음으로 인해 인생은 유쾌한 관심거리다. 알버트킹 50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6/12 2253 43
    1212 일상/생각나머지는 운이니까 16 카르스 22/06/05 2351 36
    1211 문학달의 뒷편으로 간 사람 [마이클 콜린스] 12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6/08 1250 16
    1210 일상/생각농촌생활) 5월 초 - 6월 초 8 천하대장군 22/06/07 709 15
    1208 일상/생각손절의 시대 24 nothing 22/06/01 2979 51
    1207 정치/사회장애인 탈시설화 논쟁 12 방사능홍차 22/05/29 2076 27
    1206 정치/사회연장근로 거부에 대한 업무방해죄 건 헌법재판소 결정 설명 4 당근매니아 22/05/26 1779 15
    1205 정치/사회임금피크제 관련 대법원 판례 설명 4 당근매니아 22/05/26 1121 18
    1204 일상/생각형의 전화를 끊고서, 진토닉 한 잔을 말았다. 4 양양꼬치 22/05/26 1711 33
    1203 의료/건강자살에 대한 의학적 고찰 - NEJM Review를 중심으로 17 Mariage Frères 22/05/24 1466 13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