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2/08/27 14:47:49
Name   아침커피
Subject   홍콩의 기묘한 도로명의 유래
1800년대, 홍콩이 영국 식민지였을 때에 홍콩에 살던 한 서양인 아저씨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하루는 동사무소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아저씨가 동사무소로 찾아가자 직원이 묻습니다.

"아저씨 이름이 어떻게 됩니까?"
"왜요?"
"도로명 정비중인데 아저씨네 집 앞 도로에 아저씨 이름 붙이려고요."

기분이 좋아진 아저씨가 자기 이름을 말해줬습니다.

"음... 뭐라고요? 한 글자씩 불러주세요."
"그럴게요. 에이(A), 엘(L), ..."

그렇게 서양인 아저씨는 기분좋게 도로명 등록을 마치고 집에 갔는데 이 아저씨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게 있었으니... 그 때는 동아시아에서 글씨를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쓰던 시대였다는 것이었습니다. 한국도 그랬고 중국도 그랬습니다. 예를 들어 이런 식으로요.

예 1: "문신닙독"


예 2: "자쓰가리우것든만가리우"


그것도 모르고 이 서양인 아저씨는 자기 집 앞에 도로명 표지판이 붙기만을 기다리고 있었고... 이윽고 설치된 표지판에는 동사무소 직원이 한 글자씩 또박또박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받아적은 이름이 적혀 있었습니다. 아저씨는 대경실색했지만 이미 때는 늦었고 도로명을 되돌릴 수는 없었습니다. 이 아저씨의 이름은 알렉산더(Alexander)였고, 그렇게 탄생되어 지금까지 남아있는 홍콩의 도로명이 바로



Rednaxela Terrace, 레드낙셀라 테라스 되겠습니다.

오늘의 교훈: 현지화에 항상 신경을 쓰자.

- 끝 -

덧: 필리핀의 국부로 추앙받는 호세 리살이 한때 이 레드낙셀라 테라스에서 살았다고 합니다. 명함 주소에서 레드낙셀라 테라스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때 레드낙셀라 테라스에 살았던, 필리핀의 국부로 추앙받는 호세 리살


레드낙셀라 테라스가 주소로 찍혀 있는 호세 리살의 명함


- 진짜 끝 -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2-09-06 00:58)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37
  • 재미있어요.
  • 다니합사감 글은좋 다니입뉴있물뉴매 요세하녕안
  • 넷차홍
  • 요네있미재
  • 잼있습니다!
  • !천추 글은좋 도늘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237 일상/생각만년필 덕후가 인정하는 찰스 3세의 착한 빡침 93 SCV 22/09/13 28698 48
1236 기타2022 걸그룹 4/6 29 헬리제의우울 22/09/06 1241 30
1235 과학마름모는 왜 마름모일까? 30 몸맘 22/09/05 2739 23
1234 일상/생각우리는 조금씩 성장한다. 4 whenyouinRome... 22/09/05 1162 34
1233 정치/사회한국 인구구조의 아이러니 21 카르스 22/09/01 2717 57
1232 역사홍콩의 기묘한 도로명의 유래 11 아침커피 22/08/27 1701 37
1231 일상/생각자폐 스펙트럼과 일반인의 경계에서 살아온 사람의 이야기 14 카르스 22/08/21 2096 75
1230 IT/컴퓨터가끔 홍차넷을 버벅이게 하는 DoS(서비스 거부 공격) 이야기 36 T.Robin 22/08/08 1749 25
1229 정치/사회장애학 시리즈 (2) - 시각장애인 여성은 타인의 시선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돌려주는가? 5 소요 22/08/07 1113 15
1228 의료/건강아산병원사건 서울대 교수 실명글과 개인적인 견해 20 cummings 22/08/04 2244 23
1227 일상/생각(영양無) 나는 어쩌다 체조를 끝내고 레전드로 남았는가 13 Picard 22/07/27 2030 11
1226 정치/사회<20대 남성 53% "키스는 성관계 동의한 것">이라는 기사는 무엇을 놓치고 있는가? - 보고서 원문 자료를 바탕으로 46 소요 22/07/25 2811 38
1225 일상/생각 6 하마소 22/07/21 1357 20
1224 경제코인·투자 손실금까지 변제해주는 게 맞냐? 25 Wolf 22/07/20 2584 23
1223 일상/생각딸아이는 자스입니다. 13 세상의빛 22/07/15 3823 152
1222 정치/사회장애학 시리즈 (1) - 자폐를 지닌 사람은 자폐를 어떻게 이해하나? 16 소요 22/07/14 1888 26
1221 일상/생각아이스크림 마이따 아이스크림 (50개월, 말문이 터지다) 72 쉬군 22/07/05 2219 90
1220 기타2022 걸그룹 2/4 12 헬리제의우울 22/07/04 1279 29
1219 기타24fps/30fps, 60fps. 영상 프레임 레이트에 대한 잡설. 11 메존일각 22/06/29 1365 6
1218 정치/사회너말고 니오빠 - 누구랑 바람피는 것이 더 화나는가? 23 소요 22/06/28 2900 22
1217 일상/생각농촌생활) 6월 - 콩파종 20 천하대장군 22/06/27 1173 20
1216 일상/생각기록하는 도구에 대한 욕망... (1) 25 *alchemist* 22/06/22 1864 18
1215 여행[베트남 붕따우 여행] 중장년 분들에게 추천하는 여행지. 긴글주의 17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6/19 1650 15
1214 일상/생각아이들을 돕는 단체 "얀코"에 2차로 자원봉사 다녀왔습니다. 17 트린 22/06/16 1449 37
1213 일상/생각적당량의 술과 음악이 있음으로 인해 인생은 유쾌한 관심거리다. 알버트킹 50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6/12 2419 43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