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4/01/08 11:18:48
Name   Mandarin
Subject   저의 향수 방랑기
탐라에서 몇 번 언급한적이 있듯이 저는 남자치고는 향수를 꽤 좋아하는 편입니다.
물론 타인에게 나는 향수의 향을 싫어하시는 분들이 의외로 꽤 있으시기때문에, 감안하여 주로 외출하기 두어시간 전에 두세번 뿌리는 정도로 향수 생활을 즐기고 있습니다.
근데 가끔 외출안해도 뿌릴때도 있음ㅋ

몇 년간 무슨 바람이 들었는지 심한 향수 방랑기를 겪게 되었고, 최근에 그 방랑에 대한 결론이 났습니다.
역시 향수는 베스트셀러가 최고야!

오늘은 그동안 겪어본 브랜드들에 대한 개략적인 느낌과 저의 개인적인 경험에 대해 적어보려 합니다.
향을 말로 풀어쓰는것은 매우 주관적이고 추상적이기 때문에 감안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조 말론
상당히 무난하고, 무난한만큼 지속력이 짧은 향을 가진 라인업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래서 향수를 처음 입문하시는 분들이 많이 선택하는 브랜드입니다.
블랙베리&베이, 우드세이지&시솔트, 잉글리시 페어& 프리지아 정도면 호불호가 거의 없을것 같습니다.
다만 약간 독특하고 인텐스한 향쪽의 계열은 경쟁력이 약한것 같습니다.

2. 딥티크
조말론은 너무 무난해. 좀 더 특이한 향이 없을까? 라면서 넘어가는 브랜드입니다.
향수 전반적으로 풀냄새가 나고 하여튼 무난한 향은 없습니다.
대표적인 향수로는 도손, 롬브르단로, 오데썽, 필로시코스 정도가 있는데 모든 라인업이 골고루 인기가 있습니다.

3. 아쿠아 디 파르마
물향(?)이 나는 미르토가 대표적인 향수입니다. 향수 라인업 전반적으로 건조한 꽃향이 납니다.

4. 르 라보
전반적으로 취향을 매우 타는 브랜드입니다. 상탈33이 대표적인 향수입니다. 이브랜드의 모든 향수에서 향수에서 날법한 기대하는 향이 나지 않아 처음 접했을경우 당황스럽습니다.

5. 산타 마리아 노벨라
향수 라인업 전반적으로 비누향 (포근한 향)이 나고 따라서 여성분들이 사용하기에 무난합니다.
프리지아 오 드 코롱이 대표적인 향수입니다.

6. 바이레도
전반적으로 (좋은 쪽으로) 인위적으로 만든 향이 납니다.
향들이 무난하면지만 나름의 특색이 있어 블라인드로 샀을때 기대했던 향이 아니라 낭패를 보기도 합니다.
대표적인 라인업은 블랑쉬, 모하비 고스트, 집시 워터

7. 이솝
라인업 전체적으로 풀을 으깬 향, 허브향이 납니다. 태싯이 대표적인 향수입니다.
베스트 셀러가 아닌 모델로 가게 될경우 그 꼬릿함에 취향을 매우 탈수 있습니다.

(여기서부터는 한두개의 라인업만 사용해 본 브랜드입니다.)

8. 메종 프란시스 커정
쁘띠 마땅만 경험해 보았는데, 향의 시작부터 끝까지 상당히 깔끔한 전형적인 여성 향수입니다. 완전히 플로랄하지 않아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9. 크리드
역시 어벤투스만 사용해 보았습니다. 익숙한 남성향수의 향이긴한데 그 향이 매우 복합적입니다.
남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이유를 알겠습니다.

10. 프레드릭 말
향이 무난하지 않아 접근하기 어려운 향수입니다.
포트레이트 오브 레이디 -  매우 센 장미향이 납니다. 2번이상 뿌리면 민폐일정도. 그 덕분에 지속력은 하루를 훌쩍 넘습니다.
제라늄 뿌르무슈 - 민트향(치약향)으로 시작해서 이내 끈적거리는 향으로 바뀝니다. 상당히 복합적이며 잘 만든 향수인것 같습니다.

11. 톰포드
화이트 스웨이드 - 중성적이고 우디한 향수인데 우디한 향치고 화사합니다. 개인적으로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앞서 말씀드린대로 향수 방랑기가 끝나서, 앞으로는 몇개의 베스트 셀러 향수만 사용할 예정입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4-01-23 10:25)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
  • 향은 삶을 다채롭게 만들어주지요!
이 게시판에 등록된 Mandarin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366 기타(데이터 주의)'빌드업 축구'는 없다. 우루과이전으로 돌아보는 벤투호의 빌드업. 13 joel 24/02/12 1083 30
1365 기타자율주행차와 트롤리 딜레마 9 서포트벡터 24/02/06 964 7
1364 영화영화 A.I.(2001) 18 기아트윈스 24/02/06 893 23
1363 정치/사회10년차 외신 구독자로서 느끼는 한국 언론 32 카르스 24/02/05 2026 12
1362 기타자폐아이의 부모로 살아간다는건... 11 쉬군 24/02/01 1910 69
1361 일상/생각전세보증금 분쟁부터 임차권 등기명령 해제까지 (4, 完) 6 양라곱 24/01/31 2596 37
1360 기타텃밭을 가꿉시다 20 바이엘 24/01/31 836 9
1359 일상/생각한국사회에서의 예의바름이란 17 커피를줄이자 24/01/27 5479 3
1358 일상/생각전세보증금 분쟁부터 임차권 등기명령 해제까지 (3) 17 양라곱 24/01/22 5150 22
1357 일상/생각전세보증금 분쟁부터 임차권 등기명령 해제까지 (2) 17 양라곱 24/01/17 5545 14
1356 요리/음식수상한 가게들. 7 심해냉장고 24/01/17 1140 20
1355 일상/생각전세보증금 분쟁부터 임차권 등기명령 해제까지 (1) 9 양라곱 24/01/15 2481 21
1354 기타저의 향수 방랑기 31 Mandarin 24/01/08 3145 2
1353 의료/건강환자의 자기결정권(autonomy)은 어디까지 일까? 7 경계인 24/01/06 1126 21
1352 역사정말 소동파가 만들었나? 동파육 이야기. 13 joel 24/01/01 1168 24
1351 기타안녕! 6살! 안녕? 7살!! 6 쉬군 24/01/01 1480 29
1350 일상/생각아보카도 토스트 개발한 쉐프의 죽음 10 Soporatif 23/12/31 1379 19
1349 문화/예술커버 댄스 촬영 단계와 제가 커버 댄스를 찍는 이유. 6 메존일각 23/12/25 1118 15
1348 기타만화)오직 만화만이 할 수 있는 것. 아트 슈피겔만의 <쥐> 1 joel 23/12/24 1087 12
1347 일상/생각빙산 같은 슬픔 10 골든햄스 23/12/17 1278 36
1346 기타스몰웨딩 하고싶은 티백들에게-2 4 흑마법사 23/12/16 971 8
1345 정치/사회한국 철도의 진정한 부흥기가 오는가 31 카르스 23/12/16 1792 7
1344 일상/생각비오는 숲의 이야기 38 하얀 23/12/14 1275 56
1343 정치/사회지방 소멸을 걱정하기에 앞서 지방이 필요한 이유를 성찰해야 한다. 42 Echo-Friendly 23/12/05 2511 18
1342 일상/생각이글루스의 폐쇄에 대한 잡다한 말들. 10 joel 23/12/03 1607 19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