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1/09/09 17:23:15
Name   Regenbogen
Subject   손님들#2 - 할매 고객님과 자존심을 건 대결
올 초 인근 딸과 아파트에 함께 사시는 노부부가 리모델링 때문에 장기 투숙 하셨을 때 이야기입니다,




1차전 - 리겐 승 (1:0)

객실 사용법을 모르겠다며 좀 알려 달라 전화가 왔어요. 직원들은 바쁘니 제가 대신 올라가 객실 리모컨 사용법이랑 조명 키고 끄는거 전반적으로 알려 드렸는데 표정을 보니 전혀 이해를 못하시는 거 같았어요. 조명 키고 끄는 건 얼추 배우셨는데 숙박업소용 통합리모컨이 글씨도 작고 좀 복잡하자나요? 그래서 즐겨 보시는 채널을 물어서 공중파 +티비조선 채널A만 남기고 전부 채널 삭제를 해드렸어요. 채널 버튼 한번 누르면 스브스 케백수2 케백수1 마봉춘 채널A 티비조선 요래 나오도록요. 전원 버튼 채널버튼 음량버튼만 사용하시라 했지요. 그러고 나오려는데 고맙다며 초코파이 두개를 주셨어요. 진짜로 초코파이 두개. 저 마흔일곱인디 초코파이...ㅋㅋㅋㅋㅋ

초코파이 두개를 손에 들고 내려오는데 웃음이 삐질삐질 나드라구요. 그래서 탕비실에서 젤리며 쿠키며 이것저것 바구니 담아 들고 올라 갔어요. 심심할 때 하나씩 드세요 하고 드리니깐 분명 아이고 아이고 사양은 하시는데 손은 이미 받아 가십디다?

2차전 - 할매 승 (1:1)

며칠 지나고 빨래가 밀려 그러는데 세탁기 좀 쓸 수 있겠나 부탁을 하시대요. 비품창고와 세탁실이 붙어 있어 평소 같으면 절대 안된다 짜르는데 사정도 그렇고 할매가 뭐 어쩌겠나 싶어 그러시라 했어요. 지하에 있는 세탁실로 안내해 사용법 알려 드렸는데... 이이 나도 이거 할 줄 알어~ 울 딸네거랑 비슷항께. 그러시대여. 잘되었다 세재는 여기 있고 건조기는 버튼 한번만 누르면 알아서 작동한다 알려 드리고 먼저 올라왔어요. 그런데 한참이 지나도 할매가 지하 세탁실에서 안 올라오시는거에요. 혹시 넘어지셨나 싶은 생각에 심장이 쿵!!! 부리나케 세탁실로 내려가보니...

아니 이 할매가 어디서 찾았는지 빗자루랑 수세미를 들고 세탁실 물 뿌려가면서 청소를 하고 계시더라구요. 세탁실이 좀 크거든여. 아이고 이러시면 안된다고 말리는데 아따 그 할매 고집이 쇠고집이여여. 옆에서 뜯어 말리는데도 기어기 청소를 끝내시대요. 뭐 깨끗해져서 좋기는 한데...

대망의 결승전 (뚜둥~)

계획했던 공사기간이 늘어나 이틀을 더 묶으시게 되었어요. 따님이 오셔서 추가 결제를 하려는데 제가 어르신들이 객실을 너무 깨끗하게 사용해주시고 청소도 본인들이 하신다고 며칠에 한번만 객실청소를 했던지라 우리가 참 편했었다. 감사하다. 그래서 추가요금 없이 서비스로 드리겠다 했어요. 그랬더니 따님은 안된다 그럴수 없다. 저는 된다 내가 사장이다. 한참 실랑이를 하다 결국 추가요금 안받았어요

마지막 날 퇴실하시며 잘 쉬다 간다 한참을 인사를 하시곤 따님과 차를 타고 떠나셨죠. 괜히 아쉽더라구요. ㅜㅜ



그란데말입니다. 퇴실 청소 들어간 이모님이 콜을 하셨어요. 손님이 돈 놓고 가셨다구요. 올라가보니 탁자위에 만원짜리 세장이 든 봉투랑 메모가 있더라구요.

[편히 쉬다 갑니다. 고맙습니다.]

힝구.... ㅜㅜ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09-21 07:33)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47
  • 훈훈하네요...
  • 훈훈한 스토리! 싸웠지만 잘 졌다!
  • 훈훈한 내용은 춫천
  • 훈훈하고 따스한 글입니다.
  • 이 글은 따땃한 글이다.
  • 잘 보았습니다 ㅎㅎ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136 꿀팁/강좌여자 생활한복 경험담+코디팁+쇼핑추천(부제:남편이여 선물하라) 33 흑마법사 21/10/12 1056 25
1135 일상/생각약간의 일탈과 음주 이야기 3 + 머랭 21/10/11 477 14
1134 정치/사회IT 중소기업을 선택할 그리고 선택한 이들을 위한 -틀-의 조언 14 아재 21/10/07 1505 23
1133 정치/사회청소년, 정체성의 발전, 인종관계 15 소요 21/10/03 976 29
1132 정치/사회산재 발생시 처벌에 대한 개인적인 경험 3 Picard 21/09/30 761 25
1131 여행[스압/사진多]추석 제주 여행기 20 나단 21/09/27 704 23
1130 일상/생각합리적인 약자 9 거소 21/09/19 1637 32
1129 기타남자 곰타입의 옷배색에 관한 연구 43 흑마법사 21/09/15 1444 10
1128 게임월간 스타여캠 9월호 (비정기 간행) 24 알료사 21/09/18 1409 33
1127 역사뉴질랜드와 핵실험, 거짓말쟁이 프랑스. 6 코리몬테아스 21/09/18 897 18
1126 기타물 반컵 12 쉬군 21/09/14 811 62
1125 일상/생각손님들#2 - 할매 고객님과 자존심을 건 대결 27 Regenbogen 21/09/09 1291 47
1124 일상/생각그동안 홍차넷에서 그린것들 78 흑마법사 21/09/08 1582 29
1123 기타남자바지3종(청바지,검은바지,베이지면바지) 입는방법에 대한 연구 22 흑마법사 21/08/31 1587 17
1122 일상/생각사랑하는 소년 6 아시타카 21/08/29 877 20
1121 일상/생각손님들#1 7 Regenbogen 21/08/25 1005 31
1120 기타남자양말 신는방법(?) 47 흑마법사 21/08/24 1912 9
1119 일상/생각족보 4 私律 21/08/20 1191 34
1118 기타정신분열증의 맥락 - 왜 타인의 의도를 파악할 수 없게 되는가? 15 소요 21/08/20 1547 13
1117 게임한국 게임방송사의 흥망성쇠. 첫 번째. 7 joel 21/08/15 912 7
1116 정치/사회동북아에서 급증하는 무자녀 현상 (부제: 초저출산이 비혼'만'의 문제인가?) 23 샨르우르파 21/08/13 2440 23
1115 정치/사회흑인 정체성정치의 피로함과 미국의 맑시스트 14 은머리 21/08/10 1506 20
1114 게임[스타2] [이미지 초스압] 자날 캠페인 노치트 무손실 클리어 성공했습니다. 13 호타루 21/08/08 806 14
1113 일상/생각무제(無題) 2 Klopp 21/08/04 823 16
1112 정치/사회상호교차성 전쟁 23 소요 21/08/03 1499 1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