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5/11 07:34:42수정됨
Name   기아트윈스
Subject   고속도로로서의 템즈강: 18세기 템즈강 상류지역의 운항과 수송에 관한 연구
남의 석사논문을 욕보이면 3대가 고통받는다는 속설이 있습니다. 하지만 전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과학신봉자, 처녀자리 B형남이므로 그런 미신 따위는 믿지 않지요. 그래서 한 번 읽어봤습니다. 남의 석사논문.

근데 이건 사실 석사논문이 아니라 석사논문을 수년 뒤에 수정보완해서 책으로 출판한 경우이므로 엄밀한 의미에서 '남의 석사논문'이라고는 할 수 없는 거지요. 그러므로 제 손자손녀들은 고통받지 않을 것임이 분명합니다. 다행이다...'ㅅ'

본서는 18세기경 산업혁명의 여파로 경제가 급성장한 런던이 템즈강 상류의 수상유통 (강&운하) 경제를 어떻게 변모시켰는지를 조사하고 분석합니다. 


제 1장은 서론입니다.

제 2장은 기술의 발전, 특히 수문기술의 발전이 어떻게 조운비용을 떨어뜨렸는지 등을 분석합니다.

제 3장은 주요 거래품목이 어떠했으며 그 양은 어떠했는지 분석합니다. 이 때 하행선과 상행선에 오간 품목이 달랐던 것도 당연합니다. 상류에서 런던으로는 목재와 곡물, 특히 곡물 중에서도 맥아가 많이 팔렸습니다. 런더너들 술 소비량 ㄷㄷㅎ. 세계 각지에서 런던으로 흘러들어온 각종 물품이 템즈강을 따라 위로 올라갔는데, 특히 그 중에서 가장 중요한 품목은 석탄이었다는군요.

제 4장은 석탄운반을 자세히 분석합니다. 하행때는 걍 배띄우고 가면 되는데 상행 때는.... 인마가 배를 끌고가야 하는 군요....ㅠㅠ 40명의 장정이 런던에서 배를 끌고 중부잉글랜드까지....아휴... 저기 사람들이 밧줄로 배 끄는 것좀 보세요.


제 5장은 곡물, 특히 맥아무역을 분석합니다. 아래 도표에 보이는 UBD라는 약어는 낯이 익군요.



대체로 잘 쓴 근대 영국경제사 논문(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림도 많고 도표도 많고... 자료도 참 이것저것 꼼꼼히도 찾아놨습니다. 이정도로 공들여서 썼으면 석사학위 정도야 충분히 받고도 남았겠어요.

그런데 좀 ㅋㅋㅋ 지루합니다 ㅋㅋㅋㅋㅋ 읽다가 계속 졸았 ㅋㅋㅋㅋㅋㅋ 이게 참, 모든 역사학 연구가 이렇진 않아요. MSG 팍팍 들어간 맵고 짠 연구서가 얼마나 많은데요. 하지만 누군가는 이렇게 음지에서 미친척하고 치밀한 기반연구를 해줘야 또 이 위에 다른 누군가가 벽돌을 쌓고 이쁜 건물을 올립니다. 건축학 vs 토목학의 관계와 비슷하지 않을까 싶어요.

문제는, 이처럼 MSG 하나도 안들어간 밍밍한 논문만 쓰면 학계에 자리잡기가 힘들어요 ㅠ.ㅠ 포닥이든 교수자리든 MSG좀 간간하게 친 연구주제 잡은 애들이 가져가기 쉽습니다.

이 논문 쓴 친구는 석사학위를 1985년인가에 받았던데, 나중에 알아보니 아니나다를까 학계에서 전혀 자리를 못잡았다네요. 요즘은 아빠 일이나 도와주며 산다고......

짜샤 힘내. 사학과 대학원 나와서 교수 못되는 사람이 천지 삐까리야. 논문 보니까 넌 성실하고 꼼꼼한 A형일 것 같다. 안봐도 비디오야. 그런 자세로 아빠 일 거들면서 밥 벌어먹고 열심히 사는 거, 응, 그거 아주 좋은 거야. 열심히 해 봐 나루히토.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5-21 15:15)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6
  • 그래서 저 친구는 가업을 이었나요?
  • 그림책 조아
  • 순간 호카게인줄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46 일상/생각혼자서 애 키우던 시기에 대한 추억... 39 o happy dagger 19/08/16 1136 51
845 의료/건강세상에서 가장 이기적인 환자 10 Jace.WoM 19/08/15 1003 31
844 꿀팁/강좌영어 공부도 하고, 고 퀄리티의 기사도 보고 싶으시다면... 8 Jerry 19/08/14 924 19
843 창작6개월 정도 유튜브 영상을 만들고 느낀 점들 15 droysen 19/08/10 1223 19
842 정치/사회한일간 역사갈등은 꼬일까 풀릴까? 데이빋 캉, 데이빋 레헤니, & 빅터 챠 (2013) 14 기아트윈스 19/08/10 1129 13
841 일상/생각[단상] 결혼을 수선하다. 35 다람쥐 19/08/08 1377 91
840 문화/예술<동국이상국집>에 묘사된 고려청자 3 메존일각 19/08/01 662 7
839 역사일반인이 이해하는 이순신의 거북선 형태 2 메존일각 19/07/30 1149 11
838 정치/사회경찰관 허위 초과근무와 부정수령 내부 고발자 경찰관 입니다. (인증샷 포함) 42 멈추지말자고 19/07/29 1703 53
837 과학[번역] 인종 평등을 위한 과학적 기초 上 17 구밀복검 19/07/27 1476 10
836 역사고려청자의 위상은 어느 정도였을까? 17 메존일각 19/07/24 1603 31
835 체육/스포츠파퀴아오-서먼 : Who will be resurrected? 5 Fate 19/07/21 926 24
834 일상/생각주말을 보내는 법 19 멍청똑똑이 19/07/20 1841 19
833 일상/생각청혼에 대한 기억... 28 o happy dagger 19/07/20 1718 26
832 일상/생각수신의 어려움 7 化神 19/07/16 1013 14
831 의료/건강문득 생각난 파스 고르는 팁 20 켈로그김 19/07/11 1648 20
830 정치/사회사회가 감내할 수 있는 적정비용을 찾아서 41 Fate 19/07/10 2180 36
829 경제퀀트는 어떤 일을 하고, 그 수준은 어느 정도인가 25 굴러간다 19/07/10 1766 26
828 일상/생각부질 있음 4 化神 19/07/03 1222 18
827 과학블록체인의 미래 - 2018 기술영향평가 보고서 2 호라타래 19/07/03 1223 23
826 일상/생각소녀와 단발머리 7 grey 19/07/02 1147 17
825 정치/사회정전 66년 만의 만남, 2019년의 대한민국은 빚을 졌다 6 The xian 19/06/30 1383 14
824 일상/생각20년전 운동권의 추억 36 제로스 19/06/27 2384 22
823 일상/생각매일매일 타인의 공포 - 안면인식장애 28 리오니크 19/06/25 1723 23
822 일상/생각큰 이모에게 남자친구가 생겼습니다. 13 Jace.WoM 19/06/23 2407 38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