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6/23 21:47:46수정됨
Name   Jace.WoM
Subject   큰 이모에게 남자친구가 생겼습니다.

우리 엄마는 5자매의 넷째입니다. 이모들끼리 나이텀은 2~4살 사이로, 싸우기도 많이 싸우고, 또 작은 이모가 외국에 가 계셔서 그렇게 자주 만날 수 있는 환경도 아니지만, 서로 돈도 잘 빌려주고, 맛난것도 먹고 다니고, 되게 찐~한 우정을 자랑하시는분들이죠.

워낙 성격이 호방하신분들이라 저도 어릴적부터 이모들하고 전부 친하게 지냈습니다. 저랑 비슷하게 에고가 강한 타입인 작은 이모와는 좀 부딪혔지만, 그래도 사이가 나쁜편은 아니었고, 나머지 이모들은 전부 저의 강한 에고를 비교적 잘 존중해주시고, 나이에 맞지 않게 친구처럼 잘 대해주셨죠.

그런데 작년, 예순 아홉 큰 이모에게 무려 또래 남자친구, 애인이 생겼습니다. 이모부는 10년전에 돌아가신데다, 사촌형 둘은 둘다 결혼해서 독립한 상태라서, 별로 대단한 일도 아니라 생각이 들어 그냥 덜 외롭고 좋으시겠네. 우리 이모 나이도 있는데 능력 대단하시네. 하고 넘겼었죠. 당시 당장 제가 몸이 안 좋아서 남 신경 쓸 상태가 아니기도 했고.

그런데 엊그제 저, 막내, 셋째 이모와 엄마 이렇게 넷이 오랜만에 식사를 하는데, 큰 이모 얘기가 나왔어요. 근데 제 생각과 달리 엄마를 제외한 나머지 두 이모들은, 큰 이모가 남자친구가 생긴걸 엄청나게 탐탁치 않아 하고 있더라구요. 심지어 큰이모 아들, 즉 사촌형들마저 그렇게 생각한대요.

이유는

할머니 제사도 남자친구 때문에 예전처럼 열정적으로 안 참여한다
자기 손주들도 남자친구랑 노느라 얼굴보러 잘 가지도 않는다
애 좀 맡아줬으면 할때도 자기 놀러 가야 한다고 거절할때도 있다더라
자매 카톡방에도 잘 안 온다
결정적으로 그 나이에 남자 만나서 어쩌고 저쩌고 하는게 주책이다 이런 감정이 아무래도 더 커보이시더라구요.

그런 얘길 듣고, 솔직하게 마음속으로 드는 생각을 이모들한테 얘기해줬습니다.



"근데 이모들, 우리 넷 다 그런 훈수 두기에 큰 이모에 비해 아직 인생 너무 덜 사신거 아니에요? 둘다 자식들 아직 집에서 출퇴근하고, 셋째 이모는 이모부도 정정하게 건강하시잖아요. 큰 이모처럼 남편 자식들 다 떠나고 혼자 살아본적도 없으면서, 그 상실감이 얼마나 클지 우린 모르는거잖아요. 난 결혼도 못했지만

솔직히 말하면요. 내 생각엔, 큰 이모는, 이미 인생이라는 하나의 업을 훌륭하게 마치셨고, 그래서 이모는 이제 더 이상 세상에 해줘야 할 게 아무것도 없으며, 누구보다도 더 자유로워질 자격이 있어요.

가난한 집의 5자매 맏이로 태어나서 동생들 뒷바라지해서 사회 보내놓고, 결혼해서 남편 뒷바라지해서 회사 키우는거 돕고, 건장한 사내 애 둘 낳아서 건강하게 키워서 장가 보내고, 할머니, 남편 먼저 보낸 다음 장사 치러주고 한해도 안 빼고 제사 지내고, 그러는 동안 사회인으로서 열심히 돈 벌어서 세금도 꾸쭌히 냈잖아요.

그 힘든 시대에 태어난 한명의 여자로서, 어머니로서, 아내로서, 언니로서, 자식으로서, 학생으로서, 사회인으로서, 시민으로서 해야 할 모든 도리를 다 했고, 그 와중에 사고 한번 크게 안 치고 나쁜짓 한번 안한 사람이 우리 큰 이모잖아요..

그러니까 큰 이모가 어떻게 사시건 간에 이제 놔줍시다.  제사는 이모들이 더 열심히 지내고, 힘들면 차라리 형들이나 나한테 더 많이, 더 열심히 도와달라고 해요. 그건 이제 우리 몫이에요.

이모들 전부 다 고생하는거 알고, 서운한 마음 이해하는데, 요새 7~8살 먹고도 자기 인생 찾겠다고 자아실현을 위해 시간 쓰는 세상인데, 남은 날 많은 사람들이 짐 많이 져서 이제 한명씩 자유롭게 보내줍시다. 백세시대에 이모가 30년이라도 자기 인생 살게 좀 두자구요."



제 얘길 듣고도 이모들은 별로 공감하는 눈치가 아니였습니다만, 일단 집에 가서 생각은 한번 해보시겠다고 하셨습니다.

오늘 큰 이모에게서 요새 건강은 좀 괜찮아 졌냐고 어머니께 안부 전화를 하셨는데, 저는 건강해진만큼 마침 큰 이모의 연애에 건투도 빌겸 이 글을 씁니다. 내가 아는 60대 최고의 여장부 우리 큰 이모, 부디 행복하고 자유로운 노년을 보내시길!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7-07 23:1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38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68 일상/생각최근 홍차넷의 분위기를 보며 47 메존일각 19/09/27 3830 65
    867 여행몽골 여행기 2부 : 숙박(게르) / 음식 / 사막 6 Noup 19/09/28 339 7
    866 꿀팁/강좌반셀프웨딩 준비해본 이야기-2(준비한것들과 끝) 18 흑마법사 19/09/27 554 18
    865 여행몽골 여행기 - 1부 : 여행 개요와 풍경, 별, 노을 (다소스압 + 데이터) 8 Noup 19/09/26 350 10
    864 꿀팁/강좌반셀프웨딩 준비해본 이야기-1(계기,준비시작) 17 흑마법사 19/09/26 771 30
    863 정치/사회'우리 학교는 진짜 크다': 인도의 한 학교와 교과서 속 학교의 괴리 2 호라타래 19/09/23 882 11
    862 일상/생각서울 8 멍청똑똑이 19/09/19 1097 31
    861 역사신안선에서 거북선, 그리고 원균까지. 9 메존일각 19/09/18 886 15
    860 역사거북선 기록 간략 정리 21 메존일각 19/09/17 944 14
    859 정치/사회능동적 인터넷 사용자 vs 수동적 인터넷 사용자 16 풀잎 19/09/15 1088 10
    858 일상/생각[펌] 자영업자의 시선으로 본 가난요인 43 멍청똑똑이 19/09/13 3678 85
    857 일상/생각사소한 친절 3 아복아복 19/09/08 844 26
    856 문화/예술여러 나라의 추석 4 호타루 19/09/05 945 8
    855 일상/생각평일 저녁 6시의 한강 다리에는 5 에스와이에르 19/09/04 1143 12
    854 역사"향복문(嚮福門) 이름을 바꿔라!" 고려 무신정권기의 웃픈 에피소드 메존일각 19/09/01 1284 13
    853 일상/생각삼촌을 증오/멸시/연민/이해/용서 하게 된 이야기 24 Jace.WoM 19/08/26 1946 51
    852 일상/생각강아지를 잘 기르기 위해서 4 우유홍차 19/08/26 1136 26
    851 일상/생각문제를 진짜 문제로 만들지 않는 법 14 은목서 19/08/26 1943 63
    850 일상/생각여자는 헬스장 웨이트 존이 왜 불편할까에 대한 이야기 48 19/08/24 3568 52
    849 기타부부 간의 갈등은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45 임아란 19/08/22 2254 31
    848 일상/생각Routine과 Situation으로 보는 결혼생활과 이혼 36 Jace.WoM 19/08/22 3001 38
    846 일상/생각혼자서 애 키우던 시기에 대한 추억... 41 o happy dagger 19/08/16 2161 53
    845 의료/건강세상에서 가장 이기적인 환자 11 Jace.WoM 19/08/15 2134 34
    844 꿀팁/강좌영어 공부도 하고, 고 퀄리티의 기사도 보고 싶으시다면... 9 Jerry 19/08/14 2019 23
    843 창작6개월 정도 유튜브 영상을 만들고 느낀 점들 15 droysen 19/08/10 2041 2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