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6/23 21:47:46수정됨
Name   Jace.WoM
Subject   큰 이모에게 남자친구가 생겼습니다.

우리 엄마는 5자매의 넷째입니다. 이모들끼리 나이텀은 2~4살 사이로, 싸우기도 많이 싸우고, 또 작은 이모가 외국에 가 계셔서 그렇게 자주 만날 수 있는 환경도 아니지만, 서로 돈도 잘 빌려주고, 맛난것도 먹고 다니고, 되게 찐~한 우정을 자랑하시는분들이죠.

워낙 성격이 호방하신분들이라 저도 어릴적부터 이모들하고 전부 친하게 지냈습니다. 저랑 비슷하게 에고가 강한 타입인 작은 이모와는 좀 부딪혔지만, 그래도 사이가 나쁜편은 아니었고, 나머지 이모들은 전부 저의 강한 에고를 비교적 잘 존중해주시고, 나이에 맞지 않게 친구처럼 잘 대해주셨죠.

그런데 작년, 예순 아홉 큰 이모에게 무려 또래 남자친구, 애인이 생겼습니다. 이모부는 10년전에 돌아가신데다, 사촌형 둘은 둘다 결혼해서 독립한 상태라서, 별로 대단한 일도 아니라 생각이 들어 그냥 덜 외롭고 좋으시겠네. 우리 이모 나이도 있는데 능력 대단하시네. 하고 넘겼었죠. 당시 당장 제가 몸이 안 좋아서 남 신경 쓸 상태가 아니기도 했고.

그런데 엊그제 저, 막내, 셋째 이모와 엄마 이렇게 넷이 오랜만에 식사를 하는데, 큰 이모 얘기가 나왔어요. 근데 제 생각과 달리 엄마를 제외한 나머지 두 이모들은, 큰 이모가 남자친구가 생긴걸 엄청나게 탐탁치 않아 하고 있더라구요. 심지어 큰이모 아들, 즉 사촌형들마저 그렇게 생각한대요.

이유는

할머니 제사도 남자친구 때문에 예전처럼 열정적으로 안 참여한다
자기 손주들도 남자친구랑 노느라 얼굴보러 잘 가지도 않는다
애 좀 맡아줬으면 할때도 자기 놀러 가야 한다고 거절할때도 있다더라
자매 카톡방에도 잘 안 온다
결정적으로 그 나이에 남자 만나서 어쩌고 저쩌고 하는게 주책이다 이런 감정이 아무래도 더 커보이시더라구요.

그런 얘길 듣고, 솔직하게 마음속으로 드는 생각을 이모들한테 얘기해줬습니다.



"근데 이모들, 우리 넷 다 그런 훈수 두기에 큰 이모에 비해 아직 인생 너무 덜 사신거 아니에요? 둘다 자식들 아직 집에서 출퇴근하고, 셋째 이모는 이모부도 정정하게 건강하시잖아요. 큰 이모처럼 남편 자식들 다 떠나고 혼자 살아본적도 없으면서, 그 상실감이 얼마나 클지 우린 모르는거잖아요. 난 결혼도 못했지만

솔직히 말하면요. 내 생각엔, 큰 이모는, 이미 인생이라는 하나의 업을 훌륭하게 마치셨고, 그래서 이모는 이제 더 이상 세상에 해줘야 할 게 아무것도 없으며, 누구보다도 더 자유로워질 자격이 있어요.

가난한 집의 5자매 맏이로 태어나서 동생들 뒷바라지해서 사회 보내놓고, 결혼해서 남편 뒷바라지해서 회사 키우는거 돕고, 건장한 사내 애 둘 낳아서 건강하게 키워서 장가 보내고, 할머니, 남편 먼저 보낸 다음 장사 치러주고 한해도 안 빼고 제사 지내고, 그러는 동안 사회인으로서 열심히 돈 벌어서 세금도 꾸쭌히 냈잖아요.

그 힘든 시대에 태어난 한명의 여자로서, 어머니로서, 아내로서, 언니로서, 자식으로서, 학생으로서, 사회인으로서, 시민으로서 해야 할 모든 도리를 다 했고, 그 와중에 사고 한번 크게 안 치고 나쁜짓 한번 안한 사람이 우리 큰 이모잖아요..

그러니까 큰 이모가 어떻게 사시건 간에 이제 놔줍시다.  제사는 이모들이 더 열심히 지내고, 힘들면 차라리 형들이나 나한테 더 많이, 더 열심히 도와달라고 해요. 그건 이제 우리 몫이에요.

이모들 전부 다 고생하는거 알고, 서운한 마음 이해하는데, 요새 7~8살 먹고도 자기 인생 찾겠다고 자아실현을 위해 시간 쓰는 세상인데, 남은 날 많은 사람들이 짐 많이 져서 이제 한명씩 자유롭게 보내줍시다. 백세시대에 이모가 30년이라도 자기 인생 살게 좀 두자구요."



제 얘길 듣고도 이모들은 별로 공감하는 눈치가 아니였습니다만, 일단 집에 가서 생각은 한번 해보시겠다고 하셨습니다.

오늘 큰 이모에게서 요새 건강은 좀 괜찮아 졌냐고 어머니께 안부 전화를 하셨는데, 저는 건강해진만큼 마침 큰 이모의 연애에 건투도 빌겸 이 글을 씁니다. 내가 아는 60대 최고의 여장부 우리 큰 이모, 부디 행복하고 자유로운 노년을 보내시길!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7-07 23:1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38
    이 게시판에 등록된 Jace.WoM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28 일상/생각부질 있음 4 化神 19/07/03 659 16
    827 과학블록체인의 미래 - 2018 기술영향평가 보고서 2 호라타래 19/07/03 646 20
    826 일상/생각소녀와 단발머리 7 grey 19/07/02 518 17
    825 정치/사회정전 66년 만의 만남, 2019년의 대한민국은 빚을 졌다 6 The xian 19/06/30 898 13
    824 일상/생각20년전 운동권의 추억 36 제로스 19/06/27 1752 20
    823 일상/생각매일매일 타인의 공포 - 안면인식장애 28 리오니크 19/06/25 1278 23
    822 일상/생각큰 이모에게 남자친구가 생겼습니다. 13 Jace.WoM 19/06/23 1780 38
    821 체육/스포츠사사키 로키, 야구의 신이 일본에 보낸 선물 18 温泉卵 19/06/20 1318 20
    820 일상/생각전격 비자발급 대작전Z 22 기아트윈스 19/06/19 1424 50
    819 과학과학적 연구의 동기부여는 시대를 어떻게 대변하는가? 30 다시갑시다 19/06/18 1345 37
    818 체육/스포츠심판 콜의 정확도와 스트라이크존 기계판정 4 손금불산입 19/06/15 901 8
    817 과학0.999...=1? 26 주문파괴자 19/06/14 1546 19
    816 역사조병옥 일화로 보는 6.25 사변 초기 혼란상 2 치리아 19/06/11 922 14
    815 경제바뀌지 않는 국책사업의 이면 4 쿠쿠z 19/06/11 982 18
    814 역사삼국통일전쟁 - 14. 고구려의 회광반조 3 눈시 19/06/03 720 12
    813 일상/생각결혼식의 추억 20 메존일각 19/06/02 1681 22
    812 일상/생각이방인 노숙자 7 멍청똑똑이 19/06/02 1482 35
    811 일상/생각생각을 명징하게 직조하기 10 기아트윈스 19/06/01 2131 41
    810 의료/건강저희는 언제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을까요.. 20 Zel 19/05/30 1962 73
    809 문화/예술알라딘은 인도인일까? 27 구밀복검 19/05/28 1941 46
    808 일상/생각영업사원의 삶이란? 26 배워보자 19/05/26 1813 33
    807 역사모택동 사진 하나 디벼봅시다 18 기아트윈스 19/05/24 2188 44
    806 일상/생각혼잣말을 하는 버릇 5 19/05/22 1465 27
    805 일상/생각홍차넷 1년 후기 10 곰돌이우유 19/05/20 1726 41
    804 역사뮌헨에 들렀다가 다하우에 다녀온 이야기 4 droysen 19/05/18 941 1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