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9/08/26 01:18:30수정됨
Name   은목서
Subject   문제를 진짜 문제로 만들지 않는 법
(좀 생각을 정리해 적어야 할텐데, 지금 아니면 안 될 것 같아 거칠게나마 적어요)

우리가 살다보면 꼭 ‘문제’가 생기게 되죠.

인생을 사건, 사고의 연속이라 본다면, 이건 당연하죠.
그래서 이런 사건, 사고가 생긴다면, 그건 거기서 그쳐야지 진짜 ‘문제’로 확대되지 않게 하는게 중요한 거 같아요.

뭐가 진짜 ‘문제’냐…저 같은 경우는 저 자신과 가족, 소중한 사람들과의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거라고 생각해요.

예를 들어보죠.

만약 사기를 당했어요. 그러면 금전적 손해가 크게 되죠. 이 경우 금전적 손해는 금전적 손해일뿐이어야지…
이게 자살이나 가족의 파탄까지 가지 않게 해야죠. 아니 손해를 본 것도 억울한데, 그 것 때문에 가족까지 잃어야 할까요.
주변에서 그 집은 망했어..라고 말해도, 가족이 서로를 잡고 있다면 망한게 아니라고 생각해요.

음 너무 극단적인 예인거 같으니 그냥 제 이야기를 할게요.

몇년 전에 저는 손가락 하나를 다쳤어요. 인디 공연장에서 미끄러져 넘어졌을 뿐인데 바닥에 손을 짚다 유리에 베었어요.
그렇게 아프지는 않은데 피가 이상하게 많이 나며 안 멈춰서, 지혈이나 하자고 응급실에 끌려 갔어요.
그런데 그 길로 바로 입원해 다음 날 수술해야 했어요.

깊게 베어 인대와 신경이 끊어져, 6개월 간격을 두고 2번의 수술을 했지만 심하게 협착되어 손가락이 펴지지 않아요.
누구라도 쫙 펴친 손바닥은 단풍잎처럼 예쁜데, 그 후로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까지 계속 그렇게 할 수 없으니 안타깝지요.

그 당시 사귀던 분은 자책을 많이 했어요. 바로 옆에 있으면서 붙잡아주지 못했다고요.
저는 그런 생각은 하지 않고(뭐 제가 신나서 놀다 다친건데) 그냥 넘어졌을 뿐인데 이렇게 될 수도 있구나…
그러면서 6개월이 넘게 물리치료를 꼬박꼬박 받으러 다녔어요.

파라핀 뜨끈뜨끈 따뜻해서 좋아…ㅎㅎ 이러면서요. 여담이지만 물리치료실은 재미있는 곳이에요.

재수술도 실패로 끝나서…저는 펴지지도 않고, 비가 오면 욱씬욱씬 아파서 일기예보를 해주는 손가락을 가지게 되었죠ㅋ
하지만 굽어져 굳은 채로도 컴퓨터 키보드를 치는데는 지장이 없으니, 주변에서 속상해 하는 것에 비해 치명적인 ‘손상’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보험금이 나왔습니다. 오백만원이었어요. 운이 좋았죠. 사고가 났을 때가 보험 가입한지 얼마 안되었을 때였거든요.
저는 막연히 그 돈은 생활비로 쓰면 안된다고 느꼈어요. 어쨌든 형태상 변형이 있게 된 손상 후에 받은 보험금이니까요.

그래서! 저는 그 돈으로 안내렌즈삽입술을 했습니다.ㅎㅎ
전 시력이 몹시 안 좋아서 일반 라섹, 라식을 할 수가 없었고 다만 안내렌즈삽입술은 가능했는데, 그 수술이 그렇게 비쌌습니다…요새는 좀 싼지 모르겠군요.

이번 수술은 잘 되어서 고도 근시에 고도 난시까지 잡아, 0.7 정도 나올 거라던 예상을 꺠고 1.0이 넘는 시력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수술 다음 날 아침에 눈을 떴을 때 천장이 보이던 환희는 잊을 수 없습니다.  아주 어렸을 때부터 안경을 써서 흐린 상태가 익숙해 불편하지도 않았는데, 아니더군요. 번거로운 안경을 벗어버린 것만으로 날개를 단 것처럼 자유롭다 느꼈어요. 제 인생 베스트 지름 넘버원입니다ㅎㅎ

그렇게 저는 손가락을 다친 것과 눈을 고친 것을 같이 링크시켰습니다.
나쁜 일을 나쁜 일인채로 두지 않기 위해서요. 지금도 잘 한일이라고 생각해요.  

저는 다음 이야기도 조금 다르지만 비슷한 맥락이라고 생각해요. 법륜스님이 상처나 모욕을 주는 말에 대해 말씀하신 거요.
그럴 일이 없어야 하지만 누가 네게 쓰레기를 던졌어, 그럼 여기까지는 일어나지 않았어야 하는 억울하고 안타까운 일이예요. 그런데 그 쓰레기를 얼른 버려고 씻어야 하는데, 계속 들고 다니면서 이리 보고 저리 보고 아파하고 또 꺼내서 다시 아파하고 이러고 있는건 본인이라는거죠. 물론 잊혀지지도 않고 계속 아프고 아프니까 그럴 수밖에 없지만, 결국 ‘쓰레기를 계속 들고 다니는건 누구인가?’ 이 질문은 생각해 볼만 한 거 같아요.

다시 한번 말하지만 사고, 사건은 늘 벌어질 수밖에 없어요. 그건 막을 수 없죠.
대신 우리는 그 영향을 제한할 수 있어요.

’문제’가 생겨도, 그 영향을 ‘문제’자체로 한정해야지, 인생과 관계 전체로 번지게 않게 잘 관리하려 노력할 수는 있어요.

네 알아요. 어떤 문제는 그 연결고리가 몹시 강해서 그 사고를 끊기 어려울 수 있어요.
하지만 곰곰히 잘 들여다보면 사건, 사고 그 자체가 꼭 죽을 일은 아니예요.

‘그것 때문에 인생망했어’라고 말하는 순간부터 인생은 망하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본인은 물론이고 타인에게도 섣불리 ‘그 문제로 그들은 나쁘게 될거야’라고 단정짓지 말았으면 좋겠어요.

문제는 생길 수 있지만, 인생은 망하지 않을 수 있어요.

인생은 길고,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모르는 것이니까요.

그냥 이 이야기를 하고 싶었어요.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9-10 08:43)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64
  • 과연 그렇군요.
  • 일어나면 되는 걸, 계속 주저앉아있는 절 발견할 때가 많습니다. 우리 힘내요!!
  • 감사합니다. 제게 지금 가장 필요한 말이었어요
  • 덧없는 인생의 지혜입니다...ㅡ
  • 현명하십니다!
  • 춫천
  • 좋은 인생의 교훈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이게 바로 인생의 진리.
  • 인생사 새옹지마
  • 좋습니다.
  • 심금을 울립니다
  • 춫현합니다
  • 띵언과 지혜 감사합니다
  • 많이 위로받고 갑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2 일상/생각군대 친구 이야기 3 化神 20/02/15 668 16
921 의료/건강'코로나19'라는 이름이 구린 이유 25 Zel 20/02/14 1704 13
920 일상/생각아들놈이 대학병원에서 ADHD 판정을 받았습니다 69 아나키 20/02/06 2313 141
919 일상/생각사회주의 대 반사회주의 7 necessary evil 20/02/06 1235 26
918 일상/생각처음 느낀 늙음 3 행복한사람 20/02/03 1094 21
917 일상/생각엄마 덴마크가 나 놀렸어요 ㅜㅠ 69 구밀복검 20/01/29 6006 120
916 창작나는 행복의 나라로 갈테야. 6 작고 둥근 좋은 날 20/01/29 779 24
915 의료/건강BBC의 코로나바이러스 Q&A 14 Zel 20/01/27 1606 30
914 일상/생각멘탈이 탈탈 털린 개인카페 리모델링 후기 51 swear 20/01/23 2166 32
913 역사궁궐 건축물 위에 <서유기> 등장인물이? 15 메존일각 20/01/23 894 12
912 과학기업의 품질보증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3 Fate 20/01/22 825 19
911 경제파이어족이 선물해준 세가지 생각거리 6 MANAGYST 20/01/19 1031 10
910 경제홍차넷 50000플 업적달성 전기 79 파란아게하 20/01/17 1482 71
909 일상/생각습관 만들기 - 2달째 후기 47 카야 20/01/14 1598 37
908 일상/생각꼬불꼬불 파마머리 3 20/01/08 914 7
907 게임2019년 좋았던 게임과 별로였던 게임 뽑기 5 저퀴 20/01/07 1106 9
906 게임요즘 아이들과 하는 보드게임들 19 로냐프 20/01/04 1590 7
905 역사역사적 유물론과 행위자 연결망 이론(1) - 아 그게 뭐요? 13 호라타래 19/12/22 1129 12
904 일상/생각올해 읽은책 간단정리 15 오디너리안 19/12/27 1515 17
903 일상/생각[펌글] 좋은게 좋은거라는 분위기가 세상을 망쳐왔다 19 Groot 19/12/27 1720 8
902 정치/사회역사적 유물론과 행위자 연결망 이론(2) - 역사적 유물론과 홍차넷...? 9 호라타래 19/12/23 740 6
901 경제인구가 줄어드는 것만으로 경제가 망할까? 15 MANAGYST 19/12/21 2540 18
900 게임마작 치는 법 룰북 정리하여 업로드합니다. 23 호타루 19/12/19 1225 18
899 영화시카리오 - 현실에서 눈을 돌리다 29 코리몬테아스 19/12/18 2064 14
898 기타만점 부모가 아니여도 괜찮아 5 Jace.WoM 19/12/14 1556 25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