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3/11/05 14:47:17
Name   그저그런
Subject   빈대에 물린 이야기
대충 십여년 전 이야기 입니다.

영국에 있는 학교 어학당에 다니고 있었는데, 부활절 휴가때 기회다 싶어서 아일랜드에 다녀왔습니다.
더블린에 있는 호스텔은 퀘퀘하고 낡았지만 아일랜드 자체는 너무 매력적이었고
너무 좋은 기억만 가지고 학교 기숙사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며칠 뒤 자고 일어났는데
배에 한줄로 5 곳 정도, 팔에 3곳 정도 물린 흔적이 부어 오르더라고요.

처음엔 그냥 모기인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간지러움의 정도가 모기 정도가 아닙니다.
진짜 긁어도 긁어도 못참겠더라고요.
초가삼간? 다 태워도 이 간지러움을 멈출 수 있다면야.. 싶을 정도였습니다.

근데 그걸로 끝도 아니었어요.
수두에 걸린것 처럼 온몸에서 수포가 올라옵니다.
네. 저는 알레르기 당첨이었던거죠.
나중에 방에만 있을 때 심심해서 세어보니 105개가 올라왔었습니다.
물린곳은 8곳인데도요.

온몸이 몸살에 간지러움에 물집에 근 하루는 정말 고통이었습니다.
다음날 인터넷을 찾아보니 빈대였고, 약국에 가니 바로 알아보시더라고요.
연고를 바르고 난 뒤에는 그나마 좀 살만해졌던것 같습니다.

빈대는 살충제로도 안죽기 때문에 농약같은걸 사와서
환기도 안하고 온 방, 침대와 여행가방까지 한통이 다 비도록 뿌렸습니다.
약 냄새 때문에 어질어질했지만 그걸로라도 빈대가 잡히면 다행이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리고 올해 초에 기회가 되어서 프랑스 여행을 가게 되었습니다.
대부분의 숙박은 체인 호텔이었지만, 하루 이틀 정도는 작은 호텔에 묵어야겠더라고요.
이 일정을 짜자 마자 바로 집 앞 약국에 가서 빈대 퇴치제를 사왔습니다.
그리고 첫 날부터 방에 들어가자 마자 시트도 들어보고 옆/아래면에 퇴치제를 뿌리고 잠들었어요.

십수년이 지났음에도 빈대는 여전히 무섭습니다.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4446 도서/문학최근에 읽은 책 정리(만화편)(2) 2 kaestro 24/02/09 342 1
    14445 도서/문학최근에 읽은 책 정리(만화편)(1) 6 kaestro 24/02/09 509 1
    14444 기타제66회 그래미 어워드 수상자 4 김치찌개 24/02/09 376 1
    14443 일상/생각안전한 전세 월세 계약하는 방법 2 게이득 24/02/08 623 0
    14442 IT/컴퓨터천원돌파 의존성 역전 17 kaestro 24/02/08 2424 1
    14441 일상/생각방학중인 아들을 위해 밑반찬을 만들어봤어요. 2 큐리스 24/02/07 488 3
    14440 일상/생각대전을 떠나면서 5 활활태워라 24/02/06 642 0
    14439 과학/기술자율주행차와 트롤리 딜레마 9 서포트벡터 24/02/06 653 7
    14438 도서/문학《서른의 불만 마흔의 불안》 - 40대 부장’님’의 재취업기 (도서 증정 이벤트 5) 2 초공 24/02/06 388 0
    14437 영화영화 A.I.(2001) 15 기아트윈스 24/02/06 564 21
    14436 사회10년차 외신 구독자로서 느끼는 한국 언론 32 카르스 24/02/05 1629 12
    14434 음악[팝송] 제가 생각하는 2023 최고의 앨범 Best 15 4 김치찌개 24/02/04 689 7
    14433 일상/생각AI가 일도 대신해주는 세상이 오나봅니다. 6 냥냥이 24/02/03 871 2
    14432 오프모임[벙개] 똘배님과 함께하는 온리모임 (24/02/03 오후7시 Bar틸트) 21 Only 24/02/02 983 2
    14431 꿀팁/강좌암기는 귀찮은 나를 위한 스페인어 공부 계획 6 보리건빵 24/02/02 658 0
    14430 육아/가정자폐아이의 부모로 살아간다는건... 11 쉬군 24/02/01 1462 66
    14429 일상/생각집 밖은 위험합니다 1 mathematicgirl 24/02/01 637 1
    14428 일상/생각딸내미 둘이 함께 만든 선물 3 큐리스 24/02/01 565 8
    14427 일상/생각전세보증금 분쟁부터 임차권 등기명령 해제까지 (4, 完) 6 양라곱 24/01/31 2353 35
    14426 역사역사 관련 책들을 안읽게 된 계기 4 danielbard 24/01/31 1739 17
    14425 일상/생각코드와 글의 경계에서(나는 왜 글을 계속 쓰려하는가) 2 kaestro 24/01/31 402 3
    14424 도서/문학《서른의 불만 마흔의 불안》 - 나의 자랑 해방일지 (도서 증정 이벤트 4) 초공 24/01/31 264 1
    14423 기타텃밭을 가꿉시다 20 바이엘 24/01/31 543 8
    14422 IT/컴퓨터의존성 역전 패턴을 활용한 소프트웨어 설계 개선(1~3) 30 kaestro 24/01/30 981 0
    14421 도서/문학《서른의 불만 마흔의 불안》 - 다만 가면에서 구하소서 (도서 증정 이벤트 3) 2 초공 24/01/29 360 0
    목록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