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3/01/23 03:49:01
Name   그저그런
File #1   spam.jpg (265.8 KB), Download : 1
File #2   gt.jpg (159.6 KB), Download : 1
Subject   Lunar New Year는 안쓰는/없는 말일까?




조금 신기했던게 금요일 연휴전 제가 마지막으로 보낸 메일이
미국사람들에게 '우리 Lunar New Year라서 답장이 좀 늦을거야.' 라는 메일이었거든요.
그 전에도 종종 Lunar New Year 라는 말을 썼었고요.

그런데 뉴게 글에 Lunar New Year가 안쓰는? 혹은 처음 듣는다는 반응이 있어서 호기심에 찾아봤습니다.

그냥 영어공부 차원에서 본 내용으로 생각해주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1) '19년 미국 호멜사 스팸 마케팅 자료 - 1번 사진
- 요 글을 쓰게 된 계기입니다. 설 선물로 받은 스팸으로 뭐해묵을까 고민하다 슈카형 영상에 들어갔는데, 알파고님이 귀신같이 요 화면으로 이끄시더라고요. '19년에 미국 호멜사 자료에는 한국 설을 지칭할때 Lunar New Year라고 이야기 했었습니다.
https://youtu.be/MYTbq7PPpOs?t=787
https://www.hormelfoods.com/newsroom/news/in-korea-lunar-new-year-isnt-complete-without-a-can-of-spam/

2) 브리태니커 닷컴
- 뭐 하는 페이지인지 확실하진 않지만, Lunar New Year를 중국 춘제, 베트남 뗏, 한국 설, 티벳 로사 등을 포괄하는 상위 개념으로 나옵니다. 사실 동아시아가 아닌 다른곳의 음력도 새해 첫날이 있다면, Lunar New Year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https://www.britannica.com/topic/Lunar-New-Year

3) 위키피디아
- 위키에서는 중국의 시헌력 뿐만 아니라 남아시아 및 동남아시아의 힌두교 달력, 이슬람, 유대 달력까지 포괄하는 의미인것 같습니다.
https://en.wikipedia.org/wiki/Lunar_New_Year

4) 구글 트렌드 검색 - 2번 사진
- 2번 사진입니다. 미국기준 2004 - 2006, 2020~ 기간에는 Lunar new year가 Chinese new year보다 많이 사용된걸로 나옵니다. 왜 이런 결과가 나왔는지는 궁금하지만 최소한 Lunar new year 라는 말이 최근에 생긴 신조어가 아니라 꾸준히 어느 정도는 사용되어 왔다고 보는게 맞을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중국계 이민자가 훨씬 많은 상황인건 일부 감안하면 Lunar도 꾸준히 포션이 있었던것 같습니다.
https://trends.google.com/trends/explore?date=all&geo=US&q=lunar%20new%20year,chinese%20new%20year

5) 그외
- 2005년에 홍콩에서 Lunar new year cup 이라는 행사가 있었던것 같습니다.
https://en.wikipedia.org/wiki/2005_Lunar_New_Year_Cup
- 구글 두들에서는 2005년부터 한국 설날은 Lunar new year 라고 불렀네요.
https://www.google.com/doodles/lunar-new-year-2005-korea (내용없음, 링크 텍스트 참조)
- 그 외에도 2004~2006년으로 기간설정해서 구글 검색하면 (Lunar new year - Chinese) 예일대 모임, 프라다 루나 뉴이어 에디션 등등 생각보다 뭐가 많이 나오네요.


뭐 사실 원어민이라고 모든 단어 아는 것도 아니고. 뜻만 통하면 내 생활권에 맞춰서 표현을 하는건 흔한 일이어서
저는 일단 Lunar나 Chinese 뭐 아무거나 쓰면 될것 같은데요.

위키 설명을 보고는 한국 설은 Lunar가 좀더 맞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긴 했습니다. 아니면 그냥 설날이거나요.

개인적으로는 업무 이메일을 틀리게 적진 않은것 같아서 다행이었습니다.




4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28188 6
    13539 기타요즘 보고 있는 예능(14) 김치찌개 23/02/04 86 0
    13538 사회석학의 학술발표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왜곡되어 소비되는 방식 12 카르스 23/02/03 741 24
    13537 일상/생각보글보글에 얽힌 추억^^ 5 큐리스 23/02/03 258 0
    13534 일상/생각서리태 개론 5 천하대장군 23/02/02 376 15
    13533 도서/문학2월의 책 독서모임 - 부끄러움 풀잎 23/02/02 208 3
    13532 일상/생각이걸 사야되나 말아야 되나 고민중이네요 5 코코몽 23/02/02 558 0
    13531 일상/생각KTX 역방향 좌석 이야기가 나온 김에 14 그런데 23/02/02 633 7
    13530 음악[팝송] 에이바 맥스 새 앨범 "Diamonds & Dancefloors" 김치찌개 23/02/02 78 0
    13529 일상/생각한방병원을 다녀왔습니다. 2 큐리스 23/02/01 340 5
    13528 요리/음식우연과 우연이 겹쳐 만들어진 역대급 돼지고기 수육 5 당근매니아 23/02/01 887 9
    13527 일상/생각나 왠지 이 여자랑 결혼할꺼 같아... 10 큐리스 23/01/31 1061 5
    13526 스포츠[MLB] 잭 그레인키 캔자스시티와 1년 재계약 1 김치찌개 23/01/31 212 0
    13525 일상/생각내 인생 가장 고통스러운 명절연휴 6 당근매니아 23/01/31 698 27
    13524 음악[팝송] 샘 스미스 새 앨범 "Gloria" 2 김치찌개 23/01/31 150 0
    13522 일상/생각일주일에 한번씩 기타수업을 받고 있습니다. 7 큐리스 23/01/30 401 4
    13520 오프모임1월의 책 독서모임 - 종료 6 풀잎 23/01/29 429 0
    13519 도서/문학스포 매우 주의) 까다롭스키의 또다른 역작 마지막 바이킹을 추천합니다. 3 Karacall 23/01/27 493 1
    13518 스포츠오랜만에 골프잡담 6 danielbard 23/01/27 357 0
    13517 일상/생각니트라이프 - 2. 다정함이 우리를 지켜줄 거야 2 BitSae 23/01/27 352 8
    13516 일상/생각chatgpt 생각보다 넘 웃겨요 ㅋㅋㅋ 4 큐리스 23/01/27 611 0
    13515 일상/생각인생에서 가장 평화로웠던 한 때 7 스라블 23/01/27 595 16
    13514 일상/생각와 진짜 겨우 참았네요 12 코코몽 23/01/27 902 1
    13513 경제인구구조 변화가 세계 경제에 미칠 6가지 영향 13 카르스 23/01/27 919 9
    13511 일상/생각삶의 단순화, 패턴화 13 내친구는탐라뿐 23/01/26 869 6
    목록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