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4/10 10:58:33
Name   烏鳳
Subject   대학시절 삽질했던 기억들
#0. 둘 중에 어느 쪽이 더 심한 삽질이라 보시는지 의견 받습니다.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에 대학시절에 삽질했던 기억 둘을 풀어놓았습니다.
그리고 이 삽질들이 제가 대학시절 삽질했던 것들 중에 투탑이라고 말했지요.

그런데 의외로... 친구들은 한 쪽의 삽질이 압도적으로 더 심한 원탑이라고들 하더군요.
저는 양자의 삽질 농도가 비슷하다고 봤는데 말이지요.

때문에... 홍차넷에 두 삽질을 모두 밝힌 다음,
홍차클러 여러분들께선 어느 쪽이 더 삽질 농도가 높다고 보시는지 의견을 받습니다.


삽질 #1. 유령 수강생

3학년 2학기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3학점짜리 여섯 과목을 수강했고, 과목들 중에는 국제법2 강의도 있었죠.
노교수님이시라 그런지 출석을 안 부르시는 분이었고.. 때문에 결석하는 데도 부담은 없었습니다.
그러나 국제법2는 필수과목도 아니었고, 시험에 중요하게 들어가는 과목도 아닌지라
제 친구들 중에서는 듣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저 뿐이었죠.

저야 개인적으로 국제법 쪽에는 어느 정도 관심이 있어서 수강을 했었죠.
나름 열심히 공부도 했었고... 중간고사도 정상적으로 쳤었죠.

그런데... 기말고사 칠 때쯤 되어서 다시 보니까...
분명히 3학점짜리 과목 여섯개를 수강신청했는데, 기말고사를 보는 과목은 일곱개더라구요?

어라? 하면서 수강내역을 살펴보니,
제 수강신청 내역에는 국제법2가 없었습니다...
저는 국제법2를 수강신청도 안 한 상태에서, 한 학기 내내 강의를 듣고, 중간고사를 친 거였더라구요.

그리고 교수님께서는 친절하게도....
수강신청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중간고사를 친 학생이 있다면서
수강신청 내역을 다시 잘 확인해보라고 중간고사 강평 시간에 말씀도 하셨었더랩니다.

그런데 저는 하필 그 날 수업을 빼먹고 친구들과 놀러.. 갔었고...
때문에 교수님의 걱정어린 말씀을 듣지를 못했고....
같이 강의를 듣는 친구도 없었던지라.... 그 말을 듣지 못했던 것이었죠.


그래서 저는....
듣지도 않는 수업을 열심히 공부해서 중간고사를 치고,
기말고사 시즌에 열공을 했고,
시험 전날인가 전전날인가에 그걸 깨닫고.........

이럴 땐 어떤 표정을 지어야할지 모르겠어... 하는 표정을 짓더랍니다. -_-




삽질 #2. 이의 있습니다!!!

04년 1학기였습니다.
그 때는 진보정당 운동이 활발하던 때였죠.
그리고 학교에는, 총선철을 맞아... 심상정 의원(당시엔 민노당 비례대표 후보였을겁니다. 아마도)이
진보정당 지지를 호소하고자, 저희 단과대 광장에서 강연회를 열었습니다.
마침 학교 축제철이라... 강연회 당시에는 주변에서 막걸리와 파전도 팔고 있었지요.
그리고 100에서 200명쯤 되는 학생들이 단과대 광장에 둘러앉아서 술잔을 기울이고,
또 진보정당에 지지를 보내줄 것을 호소하는 심 의원의 강연도 듣고 있었죠.

그 때 저는 졸업시한을 넘긴 4+@ 학년이었는데요.
학회 후배들이.. 입학한지 얼마 되지 않은 04학번 새내기들을 데리고 막걸리를 마시고 있더라구요.
저는 새내기들과 인사할 셈 치고... 자리에 잠시 앉아서 막걸리를 좀 마셨습니다.

04학번들이 열대엿명 되었는데... 서로 자기소개를 하면서 막걸리를 마셨습니다.
문제는... 제가 제 주량은 생각도 안 하고서는,
열 대엿명 되는 새내기 후배들과 인사할 때마다 종이컵에 담긴 막걸리를 원샷... 했었다는 것이죠.

그리고서는.. 괜히 후배들 노는데 끼는 눈치없는 선배 노릇은 그만하자.. 싶어 자리를 뜨고...
단과대 광장 그늘에 앉아서 술이나 깨자... 하면서 심상정 의원의 연설을 듣기로 했습니다.
어라? 그런데 듣다보니... 강연이 이건 좀 뭔가 아닌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말도 안 돼... 하는 생각을 했었죠.


그리고 필름이 끊겼습니다.


정신을 차려보니, 절친한 친구의 자취방이더군요.
??? 하는 생각에 일어나보니.... 친구는 정말 한심하다는 듯이 째려보더라구요.
이야기를 들어보니... 심상정 의원이 열심히 강연을 하던 중,
저는 맹렬하게 주먹 쥔 오른손을 하늘로 뻗치면서 "이의 있습니다!!!" 를 외쳤고...
사색이 된 학생회 사람들이 저를 학생회실로 끌고 간 다음,
제 핸드폰에 있던 절친의 번호로 연락을 해서...

[꽐라] 녀석 치워라 -_- 라고 했었다는군요.





어느 쪽이 더 삽질 농도.. 가 더 높다고 보시는지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718 4
    7163 영화로튼토마토는 신뢰할만 한가? (뻘글주의) [8] + elanor177 18/02/25 177 1
    7162 스포츠180225 오타니 쇼헤이 1.1이닝 2K 2실점 1자책.swf 김치찌개122 18/02/25 122 0
    7161 꿀팁/강좌영어 노래 들으면서 영어발음 연습하기 꿀팁(?) [2] + elanor163 18/02/25 163 0
    7160 일상/생각대표 '직함'을 맡은 친구의 상황을 보며... [19] + 메존일각515 18/02/25 515 0
    7159 스포츠영국이 떠먹인 일본의 컬링 동메달 [2] Leeka306 18/02/25 306 0
    7158 스포츠다종목 메달 획득에 성공한 평창 올림픽 [3] Leeka301 18/02/24 301 0
    7157 스포츠컬링 SBS 결승전 예고 및 일정.. [1] Leeka247 18/02/24 247 0
    7156 기타역사채널 시리즈.jpg [1] 김치찌개183 18/02/24 183 0
    7155 스포츠180223 스테판 커리 44득점 10어시스트.swf 김치찌개90 18/02/24 90 1
    7154 경제'식근론'에 대한 단상, 한국은 독립국이 맞는가? [21] hojai1097 18/02/23 1097 3
    7153 철학/종교옛날 즁궈런의 도덕관 하나 [4] 기아트윈스469 18/02/23 469 16
    7152 의료/건강굳어진 근육을 풀어주는 폼롤러 이틀 체험기 [6] 기쁨평안426 18/02/23 426 2
    7151 도서/문학살아있는 것만으로도, 사랑 / 모토야 유키코 [2] 임아란114 18/02/23 114 4
    7150 도서/문학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4] 알료사289 18/02/23 289 3
    7149 일상/생각권선징악 [1] 알료사332 18/02/23 332 6
    7148 일상/생각따듯한 난제 [9] Homo_Skeptic389 18/02/23 389 30
    7147 문화/예술마그리트 '빛의 제국' [4] 하얀308 18/02/23 308 9
    7146 일상/생각가상화폐에 대한 개발자의 단상 집에가고파요361 18/02/23 361 1
    7145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200 18/02/22 200 1
    7143 여행카가와-토쿠시마 삽질 후기(1) [10] Raute303 18/02/21 303 3
    7142 오프모임홍차상자털이 오프모임 [31] 무더니1005 18/02/21 1005 1
    7141 일상/생각사라진 돈봉투 [6] 알료사611 18/02/21 611 19
    7140 오프모임[불판] ② 2018 홍차상자 방문을 환영합니다 [89] 새벽3시1206 18/02/20 1206 10
    7139 스포츠축구에서 세트피스 공격은 얼마나 효과적일까 [9] 기아트윈스660 18/02/18 660 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