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18/08/10 21:27:14수정됨
Name   Danial Plainview
Subject   개인적으로 인상깊었던 스포츠 광고 Top 8

8. Nike - Boston Red Sox

보스턴 레드삭스가 2004년 기적적인 리버스 스윕을 이루고 밤비노의 저주를 깬 해 나이키가 만든 헌정 광고. 이 정도까지는 아니겠지만 오랫동안 우승하지 못한 팀의 팬들에게 더 절절할 영상이다.



7. Adidas - There will be haters

아디다스는 나이키에 비해 광고를 못 만드는 편인데, 이 광고만큼은 대단히 잘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6. Nike - Courage(I've got soul but I'm not soldier)

내 기억으로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기념으로 나왔던 광고. 노래가 좋다. 몇몇 금지어들의 얼굴이 언뜻언뜻 비친다. 



5. HBO Boxing - I still have a soul

복싱 시장의 양대 방송사 HBO가 after dark를 런칭하면서 만들었던 광고. 워싱턴 출신의 라몬트 피터슨을 모델로 했다는 말이 있는데 사실인지는 모르겠다. 



4. Nike - Let your game speak

마이클 조던의 인상적인 시그니처 무브를 모든 연령대에서 성별을 가리지 않고 따라한다는 내용의 광고. 한 스타가 갖고 있는 영향과 그 임팩트를 잘 보여준 광고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오리지널 버전은 아니지만, 원래 영상과 합본된 버전을 더 좋아한다. 




3. Adidas - Ali vs. Ali

무하마드 알리의 영상에 그의 딸 라일라 알리를 합성시켜 만든 광고. 생애 마지막을 파킨슨으로 힘들게 살아야 했던 알리의 삶을 생각해 보면, 이 영상이 더 깊게 다가올지도 모르겠다. 나는 이것 말고도 알리의 Run 영상도 좋아한다.




2. Nike - Fate

NFL의 샌디에이고 차저스의 스타 러닝백 라다이니안 톰린슨과 피츠버그 스틸러스의 스트롱 세이프티 트로이 폴라말루를 소재로 하여, 그들의 충돌이 예전부터 운명지워진 것처럼 연출한 광고. 폴라말루의 헤어스타일과 톰린슨의 시그니처 무브를 잘 살렸다. 감독은 무려 데이빗 핀처. 



1. Nike - Take it to the next level 

 동네 축구에서 시작해, 네덜란드 국가대표로 끝나는 광고. 이제는 볼 수 없는 아스날의 벵감부터 루니, 호날두, 즐라탄, 호나우지뉴, 보얀, 반 니스텔루이, 스네이더 등이 모습을 비춘다. 감독은 영화 <스내치>의 감독이기도 한 가이 리치.





* Toby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8-21 01:55)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9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17 철학/종교은탄환의 딜레마 15 메아리 18/10/16 2972 24
    716 역사 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 (4) 무기에 대하여 1 16 기쁨평안 18/10/15 2059 4
    715 여행이별 후 홀로 여행 6 곰돌이두유 18/10/14 2232 35
    714 음악 쉬어가는 페이지 - 음악으로 이어 보는 근대 유럽사의 한 장면 호타루 18/10/10 1742 5
    713 일상/생각햄 버터 샌드위치 30 풀잎 18/10/13 2913 24
    712 일상/생각고해성사 19 새벽하늘 18/10/12 2112 46
    711 역사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3) 기병이야기 11 기쁨평안 18/10/12 1889 15
    710 게임WOW(World Of Warcraft) 해야만 했던 이야기 76 문학소녀 18/10/02 3534 76
    709 체육/스포츠축구입문글: 나만 관심있는 리그 - 리그 결산 및 감상 7 다시갑시다 18/10/04 1895 8
    708 문학파리와 런던의 밑바닥 생활 _ 조지 오웰 8 nickyo 18/10/01 2369 11
    707 꿀팁/강좌[엑셀월드] #3. 함수만으로 데이터 추출하기 11 Iwanna 18/10/06 2379 8
    706 여행긴 역사, 그리고 그 길이에 걸맞는 건축의 보물단지 - 체코 6 호타루 18/09/29 2116 13
    705 기타퇴근하기전에 쓰는 나의 창업 실패기 7 HKboY 18/09/28 2717 16
    704 의료/건강건강한 노인들에게 저용량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하면 어떻게 될까. 4 맥주만땅 18/09/27 2608 4
    703 일상/생각레쓰비 한 캔 9 nickyo 18/09/17 2295 44
    702 문학[서평] 세대 게임 - 전상진, 2018 3 化神 18/09/17 1872 10
    701 일상/생각버스에서의 반추 4 nickyo 18/09/16 1755 10
    700 기타냉동실의 개미 4 우분투 18/09/16 2250 15
    699 창작고백합니다 44 파란아게하 18/09/09 3921 95
    698 꿀팁/강좌알쓸재수: 자연수는 무한할까? 26 기쁨평안 18/09/10 2517 15
    697 일상/생각글을 쓰는 습관 4 호타루 18/09/15 1865 8
    696 역사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2) 3 기쁨평안 18/09/13 2256 9
    695 정치/사회강제추행으로 법정구속되었다는 판결문 감상 - 랴 리건.... 31 烏鳳 18/09/07 46706 85
    694 정치/사회서구사회에 보이는 성별,인종에 대한 담론 30 rknight 18/09/08 3667 22
    693 일상/생각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2 nickyo 18/09/02 2086 1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