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9/16 03:09:07
Name   아침커피
Link #1   https://crmn.tistory.com/88
Subject   "꽃들도" 가사에 담긴 일본 기독교 사상 분석


(링크된 노래를 들으며 읽으시면 더 좋을 것입니다.)

제목은 거창하게 썼는데 사실은 저도 잘 모르면서 비전공자이니까 틀려도 창피하지 않다는 뻔뻔한 마음으로 쓴 글입니다.

최근 한국 기독교계에서 "꽃들도" 라는 CCM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 노래의 원곡은 "花も(하나모)" 라는 일본 찬양인데 정확한 연도는 모르겠지만 예전부터 구전되어 온 찬양이라고 합니다. 멜로디만 들어보면 일본 드라마나 애니메이션의 배경 음악으로도 잘 어울릴 듯한 전형적인 일본 곡입니다. 그런데 이 노래에는 매우 일본적이지 않은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다음 가사입니다.

꽃들도 구름도 바람도 넓은 바다도
(花も雲も風も大海も)
찬양하라 찬양하라 예수를
(奏でよ奏でよイエスを)

꽃, 구름, 바람, 넓은 바다 순으로 크기가 커지고 있습니다. 꽃보다는 구름이 크고 구름보다는 바람이 더 활동 범위가 넓습니다. 바람과 바다는 비교하기가 애매한데 그래서인지 굳이 "넓은" 바다라고 해서 바다가 더 크다는 것을 확실히 해 주었습니다. 이게 왜 특이하냐 하면 일본 문화는 이어령 선생님의 명저 "축소지향의 일본인" 에서 볼 수 있듯 큰 것을 작게 만드는(응축하는) 문화이기 때문입니다. 해당 책 초반부에 언급된 이시카와 다쿠보쿠(石川啄木)의 하이쿠를 보겠습니다.

동해의 작은 섬의 갯벌의 흰 모래밭에
(東海の小島の磯の白砂に)
내 눈물에 젖어 게와 노닐다
(われ泣きぬれて蟹とたはむる)

동해에서 작은 섬, 갯벌, 흰 모래밭, 게와 눈물 순으로 크기가 작아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어령 선생님은 이를 두고 "동해 바닷물은 결국 눈물 한 방울로 축소" 되었다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를 염두에 두고 "꽃들도"의 가사를 보면 분명 이상합니다. 전형적인 일본 노래라면 추측컨대 아마도 가사가 다음과 같이 되었어야 할 것입니다. 불러보면 확실히 일본 정서가 더 잘 느껴집니다.

바다도 바람도 구름도 작은 꽃들도
(海も風も雲も小花も)

그러면 왜 "꽃들도" 에서는 점점 커지는 방향으로 단어들이 배치되었을까요? 노래나 시에는 그것을 쓴 사람의 사고방식 밑바탕에 깔린 사상이 당사자도 모르는 사이에 배어들어 있게 마련입니다. (그래서 언어영역에 "작가가 이 시를 쓸 당시의 감정으로 옳은 것은?" 하는 문제가 나오면 시인 자신은 그 문제를 못 맞추는 것입니다.) 이 노래는 찬양이니 기독교 사상에서 그 원인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겠습니다.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고린도전서 10:26)

기독교는 채우는 종교입니다. 그래서 성령 충만이라는 말은 있어도 성령 비움이라는 말은 없습니다. 묵상은 하나님의 말씀을 내 안에 채우는 작업이고 명상은 내 속을 비우는 작업입니다. 그래서 기독교에는 묵상은 있어도 명상은 없습니다. 채우려면 꽃이 구름과 바람과 큰 바다가 되어야지 바다가 작은 꽃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그래서 "꽃들도"의 가사 순서가 저렇게 일본적이지 않은 순서가 되었을 것이라 추측해봅니다. 그러면 왜 마지막이 넓은 땅이 아니라 하필이면 넓은 바다여야 했을까요. 다음 구절이 해답이 되어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는 물이 바다를 덮음 같이 여호와의 영광을 인정하는 것이 세상에 가득함이니라 (하박국 2:14)



4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2084 철학/종교태극기 네 귀퉁이의 막대기는 무엇일까? 5 요일3장18절 21/09/17 1275 2
    12021 철학/종교설문조사 결과 발표 (두둥) 9 매뉴물있뉴 21/08/27 1254 4
    12012 철학/종교[설문조사 진행중] 건전한 논의가 필요합니다 (시급) 30 매뉴물있뉴 21/08/25 1545 2
    11923 철학/종교덤으로 사는 인생입니다. 좋은 일 하며 살겠습니다. 7 right 21/07/26 1953 6
    11819 철학/종교바라는대로 되는것이 꼭 좋은 것은 아니다 16 right 21/06/25 1800 3
    11543 철학/종교사는 게 x같을 때 떠올려보면 좋은 말들 32 기아트윈스 21/04/02 3504 26
    11397 철학/종교(번역)자크 엘륄: 우리가 자유롭다는 환상 6 ar15Lover 21/02/06 2318 5
    11164 철학/종교보증 서는 것에 대한 잠언의 이야기 2 아침커피 20/11/23 2089 6
    11153 철학/종교천륜에 도전하는 과학, 더 이상 회피할 수 없는 철학 28 sisyphus 20/11/19 3202 4
    11055 철학/종교타이완바 세계사중국편 (5.4운동) 4 celestine 20/10/15 2000 8
    10959 철학/종교"꽃들도" 가사에 담긴 일본 기독교 사상 분석 3 아침커피 20/09/16 3009 4
    10903 철학/종교나이롱 신자가 써보는 비대면예배에 대한 단상 8 T.Robin 20/08/31 2913 6
    10894 철학/종교5월 이후 종교별 코로나 집단감염사례 6 유럽마니아 20/08/28 2494 0
    10878 철학/종교이별의 시간이 정해져 있는 나는 오랜 친구에게.. 25 사나남편 20/08/24 2866 9
    10865 철학/종교교회에 대한 개인적인 경험 7 호타루 20/08/17 2430 2
    10848 철학/종교최소한 시신은 없었다 6 아침커피 20/08/10 2627 17
    10819 철학/종교속초, 강릉 여행 가볍게(?) 정리 30 수영 20/07/27 3521 9
    10810 철학/종교반대급부라는 도덕적 의무감과 증여 사회 sisyphus 20/07/23 2332 5
    10766 철학/종교자제력, 지배력, 그리고 이해력 12 기아트윈스 20/07/10 3087 28
    10587 철학/종교유교(儒敎)에 대한 비판 84 ar15Lover 20/05/14 5219 2
    10423 철학/종교한국 개신교와 '일부' 11 토끼모자를쓴펭귄 20/03/23 3057 5
    10344 철학/종교"증거장막"이란 단어의 본래 의미 5 소원의항구 20/03/04 3572 7
    10204 철학/종교역사적 유물론과 행위자 연결망 이론(완) - 시너지: ‘계약서에 서명하기’를 매개의 실천으로 읽기 호라타래 20/01/20 2716 3
    10191 철학/종교역사적 유물론과 행위자 연결망 이론(4) - 두 이론을 함께 생각하기 2 호라타래 20/01/17 2773 4
    9306 철학/종교소앙 조용은의 '육성교'와 '대동종교' 치리아 19/06/12 4352 7
    목록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