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3/05/20 09:52:53
Name   JJA
Subject   5세 남아, 응급실 사망 사건.. 필수의료의 문제는 정말 수가인가
https://www.inews24.com/view/1595524

안타까운 사고에 대해 옆동네에서 이래 저래 많은 글들이 올라오는 것을 보고 그간 미루어 뒀던 글을 써보고자 합니다.

소아 응급을 비롯한 기피과의 문제는 하루 이틀 된 문제도 아니고, 의사들이 주장하는 수가만으로 해결 될 문제 역시 아니며 더욱이 의사 증원으로 해결가능한 문제도 아닙니다.

마치 저출산 문제와 같이 복잡한 문제인 것이지요.

그래도 사람들은, 문제의 단순화와 심플한 해결책을 원하기에, 저 나름의 문제 진단을 해보았습니다.

최근 벌어지는 사회문제의 근간은 결국 사회 자체가 이전과는 다르게 변한 탓입니다. 변화에 적응하지 못한 우리들이 변화한 사회를 받아들이지 못하여 문제로 인식하는 것이지요. 이른바 뉴노말이 온 것입니다.

10여년 전에도 기피과 종사자들은 합당한 금전적 보상을 못 받았습니다. 그래도 매년 어느 정도 인원이 유지가 되었고, 지금 기준에선 터무니 없는 업무강도를 버텨가며 일해왔습니다. 아직까지도 많은 분들이 그렇게 일하고 계시기도 하고요.

그럼 10년전과 지금은 무엇이 다를까요?

10년 전만 해도 나름의 존중과 희생을 인정 받았던 기피과 의사들과 소아 응급 종사자들에 대한 존중은 새로운 사회가 오면서 박살났습니다. 사회가 더 투명해지고 정보 공개의 문턱이 낮아지면서 문제가 터지면(애초에 환경이 열악하고 과 특성 자체가 문제가 안터질 수가 없음) 분/초단위로 비판/비난 받고 인격까지 박살 나게 되었고 잘해도 감사는 커녕 돈받고 할일 하는게 왜 감사를 받는 일이냐는 이야기가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습니다.

감사와 존경을 강요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 사회가 이제 더이상 그러한 무형의 가치를 예전과 같이 취급하지 않는 사회가 된것 입니다.

출산률도 마찬가집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부모가 하게 되는 희생과 헌신의 가치는 평가 절하 되고 아이의 실수에 대해 부모의 잘잘 못은 현미경 단위로 비난의 대상이 되며 무수한 대중에 의해 소비됩니다.

이제 세상이 변한겁니다.

그런 까닭에 과거 희생/헌신/봉사로 포장되고 데코레이션 되었던 영역은 발가벗겨져 돈의 가치로만 평가 받게 되고 이전과 같은 평가를 받게 되지 못하게 된 것입니다.

그렇기에 기피과 문제를 돈/공급의 문제로만 생각하게 됩니다. 하지만 냉정히 양쪽에 물어 봅시다.
과연 얼마면 기피과를 할까요?
과연 몇명이면 기피과 진료를 어디서든 볼 수 있을까요?

물론 적절한 보상은 중요합니다.
하지만 이 사회가 희생과 헌신에 대한 존중을 회복하지 못한다면, 그 어떤 금전적 보상으로도 기피과 문제는 해결 할 수 없을 것입니다.




12
  • 와... 추천을 안 누를 수가 없었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4751 사회한국 언론은 어쩌다 이렇게 망가지게 되었나?(3) 24 삼유인생 24/06/19 884 28
14746 사회한국 청년들이 과거에 비해, 그리고 타 선진국에 비해 미래를 낙관한다? 11 카르스 24/06/16 1034 0
14736 사회장애학 시리즈 (4) - 장애를 가진 아이를 키우고 가르친다는 것 2 소요 24/06/11 494 6
14729 사회한국 징병제의 미스테리 19 카르스 24/06/06 1314 4
14723 사회낙관하기는 어렵지만, 비관적 시나리오보다는 낫게 흘러가는 한국 사회 11 카르스 24/06/03 1217 11
14715 사회한국 언론은 어쩌다 이렇게 망가지게 되었나?(2) 18 삼유인생 24/05/29 1573 27
14692 사회한국언론은 어쩌다 이렇게 망가지게 되었나?(1) 8 삼유인생 24/05/20 1393 28
14656 사회법원 판결에도 아이들을 되찾아오지 못한 아빠 방사능홍차 24/05/07 816 1
14636 사회"내가 기억하는 중국은 이렇지 않았다" - 중국의 성장과 이민 2 열한시육분 24/04/30 1116 0
14611 사회잡담)중국집 앞의 오토바이들은 왜 사라졌을까? 22 joel 24/04/20 1567 30
14580 사회의대 증원과 사회보험, 지대에 대하여...(펌) 42 cummings 24/04/04 5442 37
14564 사회UN 세계행복보고서 2024가 말하는, 한국과 동북아에 대한 의외의 이야기 14 카르스 24/03/26 1754 7
14502 사회노무사 잡론 13 당근매니아 24/03/04 1755 15
14480 사회업무개시명령의 효력 및 수사대응전략 8 김비버 24/02/21 1572 15
14467 사회세상에 뒤쳐진 강경파 의사들과 의대 증원 44 카르스 24/02/18 2591 14
14465 사회한 소아청소년과 전공의의 사직서 115 오쇼 라즈니쉬 24/02/17 3365 5
14436 사회10년차 외신 구독자로서 느끼는 한국 언론 32 카르스 24/02/05 2197 12
14380 사회점심 밥, 점심 법(1) - 임대차계약이 종료된 경우 임대인의 임대차보증금반환채권과 임차인의 원상회복의무가 동시이행의 관계에 있는지 및 그 범위 3 김비버 24/01/05 1370 9
14337 사회한국 철도의 진정한 부흥기가 오는가 31 카르스 23/12/16 1953 7
14321 사회대한민국 부동산(아파트)문화를 풍자한 영화, 웹툰을 보고 느낀점 right 23/12/09 1415 1
14223 사회(인터뷰 영상)상대도 안되는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친 진짜 이유는? 2 치즈케이크 23/10/25 1233 0
14092 사회개평이 필요하다 19 기아트윈스 23/08/05 2324 62
14082 사회한국 가사노동 분담 문제의 특수성? - 독박가사/육아 레토릭을 넘어서 24 카르스 23/08/01 2301 14
14077 사회아동학대 관련 법제 정리 및 문제점과 개선방안('주호민 사건' 관련 내용 반영하여 수정) 김비버 23/07/30 1847 8
14054 사회학생들 고소고발이 두려워서, 영국 교사들은 노조에 가입했다 3 카르스 23/07/21 1991 20
목록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