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8/20 18:35:35
Name   쉬군
Subject   황구야 어서와 (부제 : 드디어 임신했습니다.)
편의상 평어체로 작성한 점 양해부탁드립니다.

-----------------------------------------------------------------------------------------

"내일 아침부터 테스트 해볼거야."

아내는 시험관 시술 6일째 되는날 이렇게 이야기 했다.

"너무 이르지 않을까. 안나오면 또 속상할텐데...그래도 정 해보고 싶으면 해봐"

이미 작년부터 몇번의 인공수정과 시험관시술을 하며 스트레스를 받은걸 봐온 나는 하루라도 늦게 했으면 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그래 하루라도 빨리 결과를 아는게 낫겠다...싶은 마음에 반반으로 대답을 해주었다.

그리고 그날 밤, 나는 잠을 설쳤고 아침에 아내가 부스럭거리며 일어나 테스트 하러 가는 장면을 보며 혹시나 울지는 않을까, 제대로 테스트는 하고 있나 모든 신경을 곤두세웠다.

한 10분쯤 후에 나왔을까, 아내는 묘한 표정으로 "희미한데 두줄이야." 라며 내게 말했다.

보통 시술을 하는 산모들은 심안이라고 보이지도 않는 두줄을 마음속으로 만들어 본다고 한다.

아내랑 나도 그랬었고.

이번엔 달랐다. 예정보다는 확연히 다르게 희미하지만 두줄이 보였다.

하지만 마냥 좋아할 순 없는 일이다.

시술을 위해 맞는 주사 호르몬으로도 저정도는 얼마든지 보일 수 있는거고 우리도 이미 화학적 임신 판정을 받은적이 있었으니까.

서로 설레지만 조심하자는 암묵적인 룰이 생겼는지 "그렇구나..." "응 그래" 하고는 평소처럼 행동했다.

그리고 다음날, 다다음날 하루하루 지날수록 테스트기의 두줄은 진해져갔다.

맞겠지? 맞을거야...라고 반신반의 하면서도 희망은 점점 커졌지만 한편으로는 걱정도 커졌다.

이렇게까지 했는데 피검사 결과가 아니면 어쩌지? 만약 아니라면 또 이 스트레스를 참아가며 시술을 받을 수 있을까?

하지만 걱정하지 말라는 듯 1차, 2차 피검에서 수치는 임신 수치가 나왔고 어머니께 이 이야기를 하자마자 온 집안 식구들의 축하의 전화가 밀려들었다.

임신을 했다는 축하보다 아내가 고생했다는 도닥거림이 더 많았지만..

그리고...



아직 아기집밖에 보이지 않고 심장소리도, 아기 모습도 볼 수 없었지만 이제는 정말 실감이 나기 시작했다.

아직 더 조심하고 많은 시간을 기다려야 하지만 그래도 나도 이제 아빠가 되었다.

--------------------------------------------------

그냥 생각없이 주저리 주저리 적다보니 굉장히 딱딱한 평어체의 글을 쓰게 됐네요.

글에 쓴것처럼 저도 아빠가 되었습니다.

그동안 시술이니 병원이니 집사람이 엄청 고생했고, 이번에도 안되면 어쩔까 걱정도 많았는데 이렇게 성공하게 되었네요.

실은 저번에 쓴 AMA 글

http://redtea.kr/pb/pb.php?id=ama&no=690

이글도 제가 쓴겁니다.

많은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도 꼭 남기고 싶었습니다.

응원해주시고 기운을 보내주신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덧> 태명은 '황구' 입니다.
원래는 햇살이였는데...태어날 내년이 황금 개띠해기도 하고 집사람이 누렁이 똥강아지를 좋아하니 그렇게 해맑고 이쁘게만 태어나라는 의미에서 지었어요 ㅋㅋㅋ
잠고로 황구의 호는 Golden Dog 이라 "GD"로 하기로 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4
  • 축하드려요!!
  • 춫천
  • 축하합니다!!!
  • 축하드려요~
  • 축하드려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441 4
6971 방송/연예역대 사이버포뮬러 TV ~ OVA 1~3위들 [17] + Leeka209 18/01/19 209 0
6970 스포츠180118 스테판 커리 30득점 8리바운드 4어시스트.swf 김치찌개63 18/01/19 63 1
6969 오프모임20일(토) 국박가실 분! [51] + 나단846 18/01/18 846 3
6968 영화유럽 연합 수장 독일의 100년 전 [6] + 구밀복검310 18/01/18 310 0
6964 기타한국 하키 대표팀 2000만 달러 투자 약속하고 자동 진출권 얻어. [17] 메리메리854 18/01/18 854 0
6963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1] 홍차봇159 18/01/18 159 0
6962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2) - 부득탐승 [2] + 호타루161 18/01/18 161 2
6961 방송/연예스타트렉 TNG 에피소드 - 정의 [2] 코리몬테아스136 18/01/17 136 4
6960 방송/연예청하 - Roller Coaster M/V [4] 제천대성118 18/01/17 118 3
6959 일상/생각방금 전 모 할머니와의 대화 [10] 메존일각543 18/01/17 543 4
6958 게임조조전 모든 엔딩을 다 보았읍니다 [26] 제천대성432 18/01/17 432 0
6957 경제암호화폐시장의 현 상황, 리플의 실패(현재까진) [34] mmOmm927 18/01/17 927 0
6956 기타홍차넷 여러분들은 어떤 영양제 드시나요?? [22] 김치찌개470 18/01/17 470 0
6955 스포츠180116 케빈 듀란트 32득점 8어시스트 5리바운드 2스틸.swf 김치찌개57 18/01/17 57 1
6954 기타감기 몸살 [8] 김치찌개249 18/01/17 249 2
6953 스포츠[MLB] 앤드류 맥커친 자이언츠행 [3] 김치찌개85 18/01/17 85 1
6952 스포츠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까 봅시다. [9] 세인419 18/01/16 419 2
6951 방송/연예야인시대가 인기가 상당했던 드라마긴 했나봅니다 [9] 제천대성462 18/01/16 462 0
6950 의료/건강한국과 미국의 독감 리포트가 나왔습니다. [13] 맥주만땅473 18/01/16 473 3
6949 일상/생각이불킥하게 만드는 이야기. [28] HanaBi858 18/01/16 858 19
6948 스포츠[MLB] 최지만 총액 150만 달러에 밀워키 입단 [4] 김치찌개170 18/01/15 170 0
6947 음악Songs in Different Keys [2] SCV225 18/01/15 225 3
6946 과학/기술망중립성 + P2P웹호스팅 + 인터넷글쓰기 + 가상화폐 = ??? [3] 몽유도원252 18/01/15 252 1
6944 음악자장가의 공포 [81] 문학소녀 1045 18/01/15 1045 5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포럼형 정렬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