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8/20 18:35:35
Name   쉬군
Subject   황구야 어서와 (부제 : 드디어 임신했습니다.)
편의상 평어체로 작성한 점 양해부탁드립니다.

-----------------------------------------------------------------------------------------

"내일 아침부터 테스트 해볼거야."

아내는 시험관 시술 6일째 되는날 이렇게 이야기 했다.

"너무 이르지 않을까. 안나오면 또 속상할텐데...그래도 정 해보고 싶으면 해봐"

이미 작년부터 몇번의 인공수정과 시험관시술을 하며 스트레스를 받은걸 봐온 나는 하루라도 늦게 했으면 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그래 하루라도 빨리 결과를 아는게 낫겠다...싶은 마음에 반반으로 대답을 해주었다.

그리고 그날 밤, 나는 잠을 설쳤고 아침에 아내가 부스럭거리며 일어나 테스트 하러 가는 장면을 보며 혹시나 울지는 않을까, 제대로 테스트는 하고 있나 모든 신경을 곤두세웠다.

한 10분쯤 후에 나왔을까, 아내는 묘한 표정으로 "희미한데 두줄이야." 라며 내게 말했다.

보통 시술을 하는 산모들은 심안이라고 보이지도 않는 두줄을 마음속으로 만들어 본다고 한다.

아내랑 나도 그랬었고.

이번엔 달랐다. 예정보다는 확연히 다르게 희미하지만 두줄이 보였다.

하지만 마냥 좋아할 순 없는 일이다.

시술을 위해 맞는 주사 호르몬으로도 저정도는 얼마든지 보일 수 있는거고 우리도 이미 화학적 임신 판정을 받은적이 있었으니까.

서로 설레지만 조심하자는 암묵적인 룰이 생겼는지 "그렇구나..." "응 그래" 하고는 평소처럼 행동했다.

그리고 다음날, 다다음날 하루하루 지날수록 테스트기의 두줄은 진해져갔다.

맞겠지? 맞을거야...라고 반신반의 하면서도 희망은 점점 커졌지만 한편으로는 걱정도 커졌다.

이렇게까지 했는데 피검사 결과가 아니면 어쩌지? 만약 아니라면 또 이 스트레스를 참아가며 시술을 받을 수 있을까?

하지만 걱정하지 말라는 듯 1차, 2차 피검에서 수치는 임신 수치가 나왔고 어머니께 이 이야기를 하자마자 온 집안 식구들의 축하의 전화가 밀려들었다.

임신을 했다는 축하보다 아내가 고생했다는 도닥거림이 더 많았지만..

그리고...



아직 아기집밖에 보이지 않고 심장소리도, 아기 모습도 볼 수 없었지만 이제는 정말 실감이 나기 시작했다.

아직 더 조심하고 많은 시간을 기다려야 하지만 그래도 나도 이제 아빠가 되었다.

--------------------------------------------------

그냥 생각없이 주저리 주저리 적다보니 굉장히 딱딱한 평어체의 글을 쓰게 됐네요.

글에 쓴것처럼 저도 아빠가 되었습니다.

그동안 시술이니 병원이니 집사람이 엄청 고생했고, 이번에도 안되면 어쩔까 걱정도 많았는데 이렇게 성공하게 되었네요.

실은 저번에 쓴 AMA 글

http://redtea.kr/pb/pb.php?id=ama&no=690

이글도 제가 쓴겁니다.

많은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도 꼭 남기고 싶었습니다.

응원해주시고 기운을 보내주신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덧> 태명은 '황구' 입니다.
원래는 햇살이였는데...태어날 내년이 황금 개띠해기도 하고 집사람이 누렁이 똥강아지를 좋아하니 그렇게 해맑고 이쁘게만 태어나라는 의미에서 지었어요 ㅋㅋㅋ
잠고로 황구의 호는 Golden Dog 이라 "GD"로 하기로 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4
  • 축하드려요!!
  • 춫천
  • 축하합니다!!!
  • 축하드려요~
  • 축하드려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1097 4
7436 일상/생각설레발은 필패 [10] + 그럼에도불구하고448 18/04/24 448 13
7435 일상/생각고양이 가출에 대해 [10] + 우주견공275 18/04/24 275 7
7434 기타혹시 심장소리 들어 보셨나요? [17] + 핑크볼420 18/04/23 420 5
7433 육아/가정나는 비 오는 아침의 엄마 [9] 짹짹300 18/04/23 300 29
7432 오프모임24일 화요일 19:00 홍대. 술한잔 하실분. [24] + 알료사630 18/04/23 630 5
7431 오프모임금일 7시 가락동에서 한잔하실분!!(불발) [17] 소주왕승키472 18/04/23 472 4
7430 일상/생각시간이 지나서 쓰는 이사 이야기 - 1 - [12] + 세인트289 18/04/23 289 6
7429 일상/생각제 친구를 잃어버렸습니다. [5] Winter_SkaDi646 18/04/22 646 1
7428 스포츠180422 김치찌개의 오늘의 메이저리그(류현진 7이닝 8K 0실점 시즌 3승) [1] 김치찌개151 18/04/22 151 3
7427 사회픽션은 사회를 어떻게 이끄는가 (2) [7] Danial Plainview289 18/04/22 289 7
7426 사회픽션은 사회를 어떻게 이끄는가 (1) [13] Danial Plainview431 18/04/22 431 11
7425 일상/생각asmr청양 천장호 출렁다리 [5] 핑크볼211 18/04/22 211 3
7424 철학/종교적대적 현실 하에서 全生을 실현하려는 실천의 하나 : 무(武) - 2 [1] 메아리209 18/04/22 209 4
7423 철학/종교적대적 현실 하에서 全生을 실현하려는 실천의 하나 : 무(武) - 1 메아리304 18/04/22 304 4
7422 일상/생각덜덜 떨리는 손으로 지판을 두드리고 있습니다 [26] 탐닉956 18/04/22 956 24
7421 일상/생각꽃을 피우듯 [5] 하얀502 18/04/21 502 16
7420 IT/컴퓨터전에 이야기했던 당뇨치료용 전자발찌 근황.. [2] 집에가고파요433 18/04/21 433 0
7419 일상/생각잠 안 자고 노력하는게 효과가 있을까요, 없을까요? [11] 덕후나이트611 18/04/21 611 1
7418 오프모임5/6 종묘대제 관람 [2] DrCuddy340 18/04/21 340 3
7417 도서/문학그리운 너에게 - 엄마, 아빠가 [10] 타는저녁놀408 18/04/21 408 10
7416 일상/생각공부 하시나요? [10] 핑크볼633 18/04/20 633 3
7415 사회범죄의 세계 - 임대차보증금 대출사기 [12] 烏鳳557 18/04/20 557 16
7414 일상/생각대한항공 치킨커리 논쟁을 보고 [31] 세인트980 18/04/20 980 17
7413 육아/가정기차타면서 쓰는 육아후기 신생아편 [17] Kurtz421 18/04/20 421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