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뉴스를 올려주세요.
- 게시 가능한 언론사 화이트리스트를 적용중입니다. 관련 공지보기
Date 21/07/22 12:27:08
Name   Profit
Subject   [전문]‘김경수 수사’ 허익범 특검 인터뷰 “댓글 120만 개 조사…진실 밝혀졌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0/0003371625?sid=102

내용이 길지만 읽어볼 만 합니다. 비밀의 숲처럼 조금씩 진실에 다가가고자 하는 태도가 보이네요.

다음은 인상깊었던 대목들.

***

―처음으로 김 지사가 킹크랩(댓글 여론 조작 자동화 프로그램) 시연을 봤다고 확신한 순간은.

“드라마 같은 한 달이었다. 수사가 개시된 2018년 6월 27일부터 7월 23일까지도 킹크랩 시연을 봤다는 진술만 있지, 증거가 없었다. 언젠지도 몰랐다. 그런데 김 지사가 처음 파주 드루킹 사무실에 왔을 땐 밥을 먹었다는 진술이 있었다. 김 지사 운전기사도 밥을 먹었을 것 같아 카드 내역을 조회했다. 2016년 11월 9일 오후 7시경 드루킹 사무실 근처 식당에서 밥을 먹은 기록이 나왔다. 그래서 11월 9일 드루킹 측 문서를 살펴보니 ‘킹크랩 브리핑 자료’가 나왔다.

김 지사가 국회에서 출발했을 테니 법원의 영장을 받아 차량 기록을 조회했다. 역시 11월 9일 오후 5시 43분경 국회를 출발했다고 나왔다. 운전기사가 파주 드루킹 사무실 근처에서 밥 먹은게 7시 20분경이다. 마지막으로 드루킹 측 진술은 11월 9일 김 지사에게 사무실에서 킹크랩을 시연했다는 것인데, 그 시간에 킹크랩을 작동시키기 위해 오후 8시 7분부터 23분까지 접속한 로그기록이 나왔다. 이걸 밝혀낸 게 2018년 8월 중순이었다. 며칠 뒤 김 지사를 기소했다. 긴박한 한 달이었다. 김 지사 측은 드루킹 측이 준비한 닭갈비를 먹느라 시연을 못 봤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중요한 쟁점이 아니었다.”

―재판 과정에서의 가장 중요했던 것은.

“디지털 증거를 법원에서 증거로 인정받는 것이다. 증거가 오염되지 않았다는 무결성, 동일성, 원본성을 입증해야 비로소 텔레그램 대화 하나가 법원에서 증거로 인정된다. 수사단계에서 증거를 수집하며 그때그때 이미징을 뜨고 ‘원본과 동일하다’는 증거를 남겨놓은 것이 ‘신의 한수’였다. 수사 기간 동안 24시간 가동된 포렌식팀에게 고맙다.”

―2심에선 댓글을 전수조사했다.

“지난해 7월 20일 새 재판부에서 ‘댓글을 전수조사 하라’고 석명요청을 내렸다. 김 지사 측이 ‘웃음’ 기호나 ‘ㅠㅠ’ ‘ㅇㄱㄹㅇ’ 등 자음이나 모음만 적힌 댓글을 빼야 하고, 오히려 드루킹이 문재인 당시 후보를 비난하는 방향으로 ‘역작업’을 해서 김 지사와 공모가 아니라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나를 포함한 특검팀 10명이서 한 달 동안 120만 개의 댓글을 하나하나 조사했다. 김 지사 측 주장대로 자음으로 된 댓글을 빼더라도 댓글 90만 개를 전수 조사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에게 비판적인 댓글은 6300여 개로 전체의 약 0.7%였다.”

***

데이터 전처리가 정말 시간 많이 걸리는 작업인데 짧은 시간임에도 집요함이 느껴집니다. 권력자를 치기 위한 과정은 지난할 수밖에 없는데 추미애의 스노우볼이 이런 사람을 특검에 앉혔다는 점에서 고맙기까지 하네요.



7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뉴스 게시판 이용 안내 3 Toby 16/09/01 16738 3
25071 정치여야, 법사위 권한 축소…체계자구심사만 하고 기한도 60일로 단축 4 + 알겠슘돠 21/07/23 226 0
25070 스포츠'손세이셔널' 손흥민, 토트넘과 4년 재계약…2025년까지 뛴다 5 + 다군 21/07/23 240 0
25069 정치문대통령, 청해부대 감염사태 사과…"세심히 못살펴 송구" 10 + 바닷가소금짠내 21/07/23 471 0
25068 정치여야, 88%에 재난지원금 25만원씩 지급 합의…고소득자 제외(종합) 15 + the 21/07/23 530 0
25067 사회철근 지지대, 엿가락처럼…은마아파트 '위험한 지하실' 4 + 다군 21/07/23 408 0
25066 댓글잠금 정치文, 누구도 생각못한 수송기 급파? 이미 합참계획에 있었다 28 + BibGourmand 21/07/23 812 4
25065 사회조선일보 기자들 상당수 "현재 받는 임금 수준 불만족" 12 + Regenbogen 21/07/23 535 0
25064 사회천안함 전사자 부인 별세..보훈처 "아들 학비 지원" 1 + 닭장군 21/07/23 234 3
25063 사회서울대 갑질 의혹 팀장 "청소노동자 시험 스스로 만든 것" 4 + 다군 21/07/23 341 0
25062 문화/예술5평 5층 협소주택 16 + 기아트윈스 21/07/23 381 0
25061 정치서울대 세미나 영상 조씨인가 아닌가 18 + 주식하는 제로스 21/07/23 497 0
25060 정치이준석, 중진에 "어떻게 윤석열의 보선 승리라 하나" 격분 8 + 매뉴물있뉴 21/07/23 533 1
25059 정치박수현 "文 '짧고 굵은 4단계'는 2주 안에 끝낸다는 뜻 아냐 18 + 바닷가소금짠내 21/07/23 746 0
25058 정치윤석열 하락을 바라보는 국힘의 양가감정 41 + 기아트윈스 21/07/23 1256 0
25057 사회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2주 연장 19 + 소요 21/07/23 756 0
25056 과학/기술[뉴스딱] "UFO가 떠있어요!"..경찰 · 소방 출동해보니 1 Regenbogen 21/07/23 233 0
25055 정치이준석 의뢰로 모의시험 풀어본 野 당직자들 "너무 어렵다" 64 + 구글 고랭이 21/07/23 1232 1
25054 IT/컴퓨터백신예약 먹통 해결해달라...정부, 결국 IT 대기업에 'SOS' 7 + Leeka 21/07/23 719 0
25053 사회인천 부평구 "서울시 추진 부평역 생활치료센터 설치 반대" 10 알겠슘돠 21/07/22 640 0
25052 정치이재명 "부동산 불로소득 환수해 전 국민에게 나눠주겠다" 40 + 바닷가소금짠내 21/07/22 1303 0
25051 스포츠컨디션 관리를 위해 팀 버스에서 에어컨도 틀지 않도록 관리 7 the 21/07/22 631 0
25050 경제라면값 인상 역풍 맞은 오뚜기, 소비자단체 철회 요구 7 Regenbogen 21/07/22 525 0
25049 사회도쿄올림픽 하다하다…내일 개막인데 개막식 연출자 잘렸다 5 Darwin4078 21/07/22 362 0
25048 정치청해부대 병사 "살려달라는 사람 속출…지옥이었다" 5 moqq 21/07/22 326 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