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17/08/20 20:16:28
Name   구밀복검
File #1   grace_kelly_jimmy_stewart_rear_window.png (2.39 MB), Download : 30
Subject   그레이스 켈리를 찾아서


히치콕의 금발 미녀에 대한 집착은 유명하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편애를 받은 건 그레이스 켈리였죠. 54년에서 55년까지 약 1년 좀 넘는 기간 동안 <다이얼 M을 돌려라>, <이창異窓>, <나는 결백하다> 세 작품을 연속으로 찍었고 그 사이 다른 여배우는 기용하지 않았는데 이건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었습니다. 즉 그레이스 켈리가 히치콕이 생각하는 가장 완벽한 금발미녀였던 것이죠. 그러면서 히치콕 영화는 전미 박스오피스 탑을 다투고 그레이스 켈리도 당대 최고의 여우로 자리매김합니다. 양자의 도약이 당대에 띠었던 임팩트를 따져보면 아마 <아이언맨>과 로다주 이상일 거에요.

하지만 그레이스 켈리는 결혼하며 모나코로 떠나버렸고, 그녀의 '사본'으로 간택된 것은 베라 마일스였죠. 그러나 베라 마일스는 두 번째 협업인 <현기증>을 찍기 직전 임신으로 인해 이탈해버렸고, 히치콕의 본래 구상과는 무관하게 '사본의 사본'으로서 킴 노백이 투입됩니다. 즉 금발미녀라는 이데아-그레이스 켈리-베라 마일스-킴 노백 사이에 원본과 사본의 관계가 반복 성립되는 것이죠.

그리고 <현기증> 자체가 바로 이런 테마를 다루고 있는 영화고요. 극중의 남주인 스카티는 '마들레인'이라는 금발미녀를 흠모하게 되는데, 이 여자는 '카를로타'라는, 초상화에 모습이 남아 있는 금발미녀의 환생인 것처럼 묘사가 되죠. 이후 스카티는 마들레인을 잃게 되는데, 실의에 빠진 상황에서 그녀와 아주 똑 닮은 '주디'라는 여성을 만나게 됩니다. 집착으로부터 초연할 수 없던 스카티는 주디에게 마들레인처럼 치장할 것을 강요하죠. 마치 뭇 남성들이 첫사랑의 이미지를 이후의 파트너들에게 알게 모르게 덧씌우며 상대를 질리게 만드는 것처럼. 그렇게 카를로타-마들레인-주디가 원본과 복제로서 기능하죠. 히치콕이 그레이스 켈리를 그리며 그녀의 사본들에게 독재를 휘두르듯, 스카티는 주디를 보며 이데아를 꿈꾸죠. 이런 원본과 복제, 본질과 실재, 실체와 현상, 고정과 운동, 정태와 동태 사이의 균열과 갈등과 긴장을 그리는 것이 예술이라고 한다면, 스카티 및 히치콕이 자신이 갖고 있는 페티쉬로서의 '미'에 집착하고 사본을 원본에 일치시키려고 발버둥치는 행위 자체가 미를 추구하고 예술을 창작하는 과정이며 나아가 예술 그 자체라고 받아들일 수 있겠죠.

여하튼 이렇게 히치콕에게 원본으로 여겨졌던 그레이스 켈리가 가장 빛난 작품이라면 아마 <이창>일 겁니다. 작품 평가든 캐릭터 평가든 세 작품 중 <이창>이 제일 높죠. 다리가 부러져서 불구 놀음하고 있으며 인격 자체도 어떤 면에서는 불구라고 할 수 있는 남주인 제프리스(게다가 연기자인 제임스 스튜어트가 불혹을 훌쩍 넘겼을 때라 더더욱...)와 대비되다보니 생생함과 발랄함과 진취성이 굉장히 돋보입니다. 의상이든 분장이든 외모든 54년이라기엔 꽤나 세련되어서 외관 자체로 인상이 강하기도 하고요. 뭐 21세기 한국의 평균미를 기준으로 하면 두드러지는 턱의 너비가 감점 대상일 수도 있겠지만 서구에선 매력 포인트고.



슈퍼 울트라 익스트림 클로즈업..이게 히치콕의 시선이라고 생각하면 모골이 송연하죠. 제프리스라는 인물의 '관음'에 대한 영화에서 그레이스 켈리에 대한 감독 본인의 관음증을 드러내고 있으니..다 알면서 일부러 너스레 떠는 거잖아요. 솔까 홍상수는 수줍은 소년으로 보일 정도로 낯가죽 두둑한 영감임...

* 수박이두통에게보린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09-04 07:57)
* 관리사유 : 추천 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8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364 영화영화 A.I.(2001) 18 기아트윈스 24/02/06 1480 23
    1323 영화콘크리트 유토피아 - 각자에게는 각자의 하느님이 6 골든햄스 23/08/27 1999 12
    1044 영화홍콩의 화양연화(2) 꿈의 시공간, 2046 간로 20/12/26 4157 15
    1041 영화홍콩의 화양연화[香港的 花樣年華](1) 4 간로 20/12/18 4950 21
    899 영화시카리오 - 현실에서 눈을 돌리다 29 코리몬테아스 19/12/18 6677 15
    615 영화인어공주, 외국어, 인싸 24 기아트윈스 18/04/10 7375 31
    497 영화그레이스 켈리를 찾아서 15 구밀복검 17/08/20 8714 8
    334 영화영화, 소설, 그리고 영화 22 팟저 16/12/30 7879 7
    332 영화2016년 1년 결산을 해봤습니다. 추천작 15개. 25 구밀복검 16/12/28 7283 4
    148 영화레버넌트와 서바이벌 17 Moira 16/01/31 8090 3
    90 영화킹콩 : 원숭이만이 이해할 수 있는 위대함(스포일러) 3 구밀복검 15/10/15 9148 13
    57 영화안티고네는 울지 않는다 - 윈터스 본(Winter's Bone) 6 뤼야 15/08/03 7838 0
    13 영화[스포] 대부 보고 왔습니다. 3 王天君 15/06/07 9319 0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