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19/05/11 07:34:42수정됨
Name   기아트윈스
Subject   고속도로로서의 템즈강: 18세기 템즈강 상류지역의 운항과 수송에 관한 연구
남의 석사논문을 욕보이면 3대가 고통받는다는 속설이 있습니다. 하지만 전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과학신봉자, 처녀자리 B형남이므로 그런 미신 따위는 믿지 않지요. 그래서 한 번 읽어봤습니다. 남의 석사논문.

근데 이건 사실 석사논문이 아니라 석사논문을 수년 뒤에 수정보완해서 책으로 출판한 경우이므로 엄밀한 의미에서 '남의 석사논문'이라고는 할 수 없는 거지요. 그러므로 제 손자손녀들은 고통받지 않을 것임이 분명합니다. 다행이다...'ㅅ'

본서는 18세기경 산업혁명의 여파로 경제가 급성장한 런던이 템즈강 상류의 수상유통 (강&운하) 경제를 어떻게 변모시켰는지를 조사하고 분석합니다. 


제 1장은 서론입니다.

제 2장은 기술의 발전, 특히 수문기술의 발전이 어떻게 조운비용을 떨어뜨렸는지 등을 분석합니다.

제 3장은 주요 거래품목이 어떠했으며 그 양은 어떠했는지 분석합니다. 이 때 하행선과 상행선에 오간 품목이 달랐던 것도 당연합니다. 상류에서 런던으로는 목재와 곡물, 특히 곡물 중에서도 맥아가 많이 팔렸습니다. 런더너들 술 소비량 ㄷㄷㅎ. 세계 각지에서 런던으로 흘러들어온 각종 물품이 템즈강을 따라 위로 올라갔는데, 특히 그 중에서 가장 중요한 품목은 석탄이었다는군요.

제 4장은 석탄운반을 자세히 분석합니다. 하행때는 걍 배띄우고 가면 되는데 상행 때는.... 인마가 배를 끌고가야 하는 군요....ㅠㅠ 40명의 장정이 런던에서 배를 끌고 중부잉글랜드까지....아휴... 저기 사람들이 밧줄로 배 끄는 것좀 보세요.


제 5장은 곡물, 특히 맥아무역을 분석합니다. 아래 도표에 보이는 UBD라는 약어는 낯이 익군요.



대체로 잘 쓴 근대 영국경제사 논문(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림도 많고 도표도 많고... 자료도 참 이것저것 꼼꼼히도 찾아놨습니다. 이정도로 공들여서 썼으면 석사학위 정도야 충분히 받고도 남았겠어요.

그런데 좀 ㅋㅋㅋ 지루합니다 ㅋㅋㅋㅋㅋ 읽다가 계속 졸았 ㅋㅋㅋㅋㅋㅋ 이게 참, 모든 역사학 연구가 이렇진 않아요. MSG 팍팍 들어간 맵고 짠 연구서가 얼마나 많은데요. 하지만 누군가는 이렇게 음지에서 미친척하고 치밀한 기반연구를 해줘야 또 이 위에 다른 누군가가 벽돌을 쌓고 이쁜 건물을 올립니다. 건축학 vs 토목학의 관계와 비슷하지 않을까 싶어요.

문제는, 이처럼 MSG 하나도 안들어간 밍밍한 논문만 쓰면 학계에 자리잡기가 힘들어요 ㅠ.ㅠ 포닥이든 교수자리든 MSG좀 간간하게 친 연구주제 잡은 애들이 가져가기 쉽습니다.

이 논문 쓴 친구는 석사학위를 1985년인가에 받았던데, 나중에 알아보니 아니나다를까 학계에서 전혀 자리를 못잡았다네요. 요즘은 아빠 일이나 도와주며 산다고......

짜샤 힘내. 사학과 대학원 나와서 교수 못되는 사람이 천지 삐까리야. 논문 보니까 넌 성실하고 꼼꼼한 A형일 것 같다. 안봐도 비디오야. 그런 자세로 아빠 일 거들면서 밥 벌어먹고 열심히 사는 거, 응, 그거 아주 좋은 거야. 열심히 해 봐 나루히토.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5-21 15:15)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16
  • 그래서 저 친구는 가업을 이었나요?
  • 그림책 조아
  • 순간 호카게인줄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327 문학트라우마는 어떻게 삶을 파고드는가 - 폴 콘티 골든햄스 23/09/14 1754 19
1297 문학82년생 이미상 5 알료사 23/04/29 3366 22
1295 문학과격한 영리함, 「그랜드 피날레」 - 아베 가즈시게 6 심해냉장고 23/04/24 2067 16
1211 문학달의 뒷편으로 간 사람 [마이클 콜린스] 12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6/08 3053 16
1184 문학[그림책] 누가 진짜 엄마야? 3 늘쩡 22/04/13 2949 12
1111 문학영원한 인쉐옌 永遠的尹雪艷 下 7 celestine 21/08/01 3202 6
1064 문학지난 두달동안 읽은 책들 간단리뷰 5 샨르우르파 21/02/28 4728 22
1058 문학오늘부터 5월까지 덕수궁미술관에서는 20 순수한글닉 21/02/04 4392 24
1012 문학토마 피케티 - 자본과 이데올로기 리뷰(아이티 혁명을 중심으로) 9 에피타 20/10/03 4680 21
991 문학사랑하는 법 26 아침커피 20/07/28 4935 36
923 문학일독김용(一讀金庸): 김용 전집 리뷰 40 기아트윈스 20/02/16 7159 27
884 문학셜록 홈즈에 대한 책을 냈습니다. 앞으로 더 낼 것 같고요. 61 트린 19/11/08 7087 61
877 문학[자랑글] 구글독스 기반 독서관리 시트를 만들었읍니다 7 환경스페셜 19/10/20 5395 15
873 문학홍차넷 유저들의 도서 추천 22 안유진 19/10/07 7264 26
801 문학고속도로로서의 템즈강: 18세기 템즈강 상류지역의 운항과 수송에 관한 연구 34 기아트윈스 19/05/11 5864 16
799 문학[단편] 어느 게임 마니아의 일상생활 18 트린 19/04/29 6539 14
792 문학제2회 한국과학문학상 수상작품집 9 임아란 19/04/13 5748 12
774 문학번역본에는 문체라는 개념을 쓰면 안되는가 19 알료사 19/03/01 5941 8
761 문학서평 -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 김영하 3 메아리 19/01/13 5573 11
723 문학추위를 싫어한 펭귄 줄거리입니다. 23 로즈니스 18/11/07 5736 16
708 문학파리와 런던의 밑바닥 생활 _ 조지 오웰 8 nickyo 18/10/01 6325 11
702 문학[서평] 세대 게임 - 전상진, 2018 3 化神 18/09/17 5597 10
688 문학책 읽기의 장점 2 化神 18/08/27 7091 13
686 문학시집 책갈피 10 새벽유성 18/08/20 5700 16
660 문학왜 일본 만화 속 학교엔 특활부 이야기만 가득한가 - 토마스 라마르 31 기아트윈스 18/07/09 7475 30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