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3/08/12 03:13:13
Name   김비버
Subject   사업실패에서 배운 교훈, 매출 있는 곳에 비용 있다
대학생 때 사업을 했던 적이 있습니다. 좋은 경험으로 남았지만, 피눈물 흘리며 회사를 떠나보내야 했고, 그로부터 경제적 이득을 얻지 못하였으니 결과적으로 실패입니다. 제가 실패한 이유를 하나만 뽑자면, '매출 - 비용 대응'의 회계처리 원칙을 처음부터 확립하지 않은 것이었습니다. 아무리 피곤하고 학업으로 바쁘더라도 반드시 잠들기 전 한 시간은 전표를 정리했어야 했습니다.

매출이 발생한 거래에는 반드시 비용이 수반됩니다. 은행 계좌이체 내역에 현금거래 내역이 찍힌다고 만족할게 아니라, 그 매출을 발생시키기 위해 제공된 용역에 대한 비용(변동비)은 그 매출발생 시점에 집계하고, 그와 함께 부채를 기록하며 추후 용역 대금을 실제 현금지급하는 시점에 부채를 갚아나가는 방식으로 전표를 구성했어야 했습니다. 나아가 직원급여 등 고정비는 발생주기의 가장 앞시점에 전액 비용처리하고, 이를 부채로 충당하는 것으로 기재 후 현금지급 시점에 그 부채를 상환하는 방식으로 전표를 구성하여 현금이 이체된 시점에야 뒤늦게 고정비의 존재를 인지하지 않도록 했어야 합니다.

이러한 체계가 갖춰져있지 않거나 자동화되지 않아 과도한 노동력이 소모된다면, 결국 지쳐 포기하게 되고 보다 ‘본질적’이라고 생각되는 영업 및 고객관리에 집중하게 되는데, 이러면 불안, 초조, 강박, 공황이 발생합니다. 회사가 실제로 돈을 벌고 있는지 아닌지 장표만으로는 신뢰할 수 없게 되어 항상 부도에 대한 두려움을 달고 살기 때문입니다. 또 장표에 찍혀 있는 영업이익을 신뢰할 수 없으므로 어떤 투자의사결정을 할 때 적정한 금액규모를 계산할 수 없고, 반드시 필요한 투자의 경우 어떤 금액을 지출하든 그로 인하여 부도상태가 발생하지 않을지 걱정하게 되어 제때 필요한 투자를 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합니다. 나아가 합리적인 과세액 범위를 특정할 수 없게 되어 세무서 근처만 가도 심장이 벌렁벌렁 뛰고 국세청 생각만 하면 자다가도 번쩍 일어나게 됩니다.  

전 위의 모든 문제를 골고루 겪어가며 큰 스트레스를 받았고, 결국 지금처럼 살찐 사람이 되었습니다. 특히 우리 회사는 제가 로스쿨 입시 중에 있던 18년 7월경에서 로스쿨 신입생이 된 19년 2월경 사이의 기간동안 10배가량 무섭게 성장했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매출 – 비용 대응회계를 하지 않으면 당해 현금거래액 전액이 매출로 계상되고 비용은 전월 발생부분에 대한 현금지급액이 뒤늦게야 계상되는 결과 영업이익의 과다인식이 구조적으로 극대화됩니다.

사업을 처음 시작하던 때, 전 사실 그게 ‘사업’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하였고 앞으로 그 일이 20대의 절반을 잡아먹을 것이라고 상상도 못하였습니다. 그래서 초기에는 엑셀로, 나중에는 자체 개발 프로그램으로 서비스 오퍼레이션이 갖춰지자마자 바로 마케팅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면 안 됐던 것입니다. 정보처리 체계가 일대일 대응의 회계처리 원칙을 자동화하여 반영할 역량이 없다면, 설령 당장 서비스를 제공하고 매출을 발생시킬 역량이 갖춰졌더라도 섣불리 제품을 시장에 런칭하면 안 된다는 뼈저린 교훈을, 많은 것을 잃고 난 다음에 얻었습니다. 서비스 오퍼레이션이 자동화된 시점에 실노동시간은 하루 두시간 미만으로 줄었지만, 매순간 희뿌연 재정 상황과 세금 걱정으로 불안에 시달렸고, 결국 로스쿨이냐 회사냐의 양자택일 상황이 되어 피눈물을 흘리며 회사를 필리핀 친구들에게 넘겨주고 나와야 했기 때문입니다.

이나모리 가즈오의 ‘회계경영’을 읽다가 “정확한 장부를 작성하고, 그 장부를 실시간으로 파악하지 못한다면 진정한 의미로 회사를 ‘경영’한다고 할 수 없다”는 취지의 구절을 보고 통렬히 반성하며 글을 적습니다. 제 글이 도움이 된다면 읽는 누군가께서는 제 경험을 거름삼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6
  • 살찐추
  • 매우 공감합니다
  • 멋져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4536 경제8.2 부동산 대책으로 인해 집값이 폭발한 게 사실일까 37 당근매니아 24/03/14 1924 0
14508 경제민자사업의 진행에 관해 6 서포트벡터(서포트벡터) 24/03/06 741 8
14489 경제경제 팁 #3. 탄소중립포인트를 가입하세요 13 Leeka 24/02/27 956 3
14487 경제경제 팁 #2. 무지성 무제한 단일카드를 쓰는 분들을 위한 정보 40 Leeka 24/02/26 2004 7
14486 경제경제 팁 #1. 신용카드의 연회비 이야기 25 Leeka 24/02/26 1166 0
14378 경제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좋을 때 일까요...? 14 cummings 24/01/03 1277 1
14374 경제CFO Note: 사업과 세금 (3) - 법인이 공동으로 사업을 경영하는 경우 손금불산입되는 공동경비 김비버 24/01/01 738 4
14335 경제CFO Note: 사업과 세금 (2) - 국내 수출상이 해외 수입상을 위해 대신 지급하여 준 금원이 국내 수출상 법인의 '손금'으로 산입될 수 있는지 김비버 23/12/15 740 6
14318 경제CFO Note: 사업과 세금 (1) - 협력업체 직원들에게 지급한 야근식대가 '접대비'에 해당하는지 1 김비버 23/12/08 971 6
14290 경제주식양도소득세 정리(2022. 12. 31. 법률 제19196호로 일부개정된 소득세법 기준) 7 김비버 23/11/22 1931 7
14285 경제주식 무서워요, 예적금 못기다려요, 목돈 아니예요! 하지만 돈은 불리고 싶어요! 12 Groot 23/11/20 1815 4
14187 경제국회의원들은 노후도시 특별법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19 구밀복검 23/10/12 2255 9
14166 경제2022 상위 1% 보고서. NH투자증권 100세시대 연구소 5 moqq 23/10/02 1787 1
14163 경제2022 중산층 서베이. NH투자증권 15 moqq 23/09/29 1693 2
14116 경제그냥 쉬었다는 청년들 증가, 정말 노동시장 상황 악화 때문인가 3 카르스 23/08/22 2295 5
14105 경제민간 기업의 평생 금융 서비스는 가능할까 11 구밀복검 23/08/15 1633 6
14101 경제사업실패에서 배운 교훈, 매출 있는 곳에 비용 있다 9 김비버 23/08/12 2005 26
14066 경제재벌개혁 관련 법제의 문제점(1) – ‘일감몰아주기’ 증여의제 과세 3 다영이전화영어 23/07/26 1627 6
13866 경제심심풀이 5월 종합소득세 이야기 10 Soul-G 23/05/16 1218 3
13613 경제사교육 군비경쟁은 분명 출산율을 낮춘다. 그런데... 10 카르스 23/03/02 2239 11
13513 경제인구구조 변화가 세계 경제에 미칠 6가지 영향 13 카르스 23/01/27 2543 10
13457 경제때늦은 2022년의 경제학 (+인접분야) 논문읽기 결산 8 카르스 23/01/04 1839 12
13436 경제정규직보다 계약직 월급이 많아야하고, 전세는 집값보다 비싸야 한다. 19 cummings 22/12/29 2425 3
13411 경제인플레이션이 뭘까요? 2 realwealth 22/12/19 1741 3
13402 경제이 사건의 시작은 질게의 한 댓글이었습니다. 11 아비치 22/12/17 2038 25
목록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