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11 22:40:16
Name   moira
Subject   [15금] 고대 그리스 남성의 이상적인 모양
1. '그리스 조각상의 페니스는 왜 그렇게 조그마한가'라는 짧은 기사를 번역해 보았습니다.

http://qz.com/689617/why-do-greek-statues-have-such-small-penises/





고전적인 나체 조각상을 바라볼 때 그 섬세하게 조각된 페니스에 슬그머니 눈이 가지 않는 사람은 없습니다. '고대 그리스의 성기'는 아주 학구적인 주제처럼 들리진 않지만 미술사가들의 관심사에서 완전히 벗어나 있던 주제도 아니었지요. 어쨌든 조각가들은 페니스를 조각할 때 여타의 신체 부위를 조각할 때와 똑같이 심혈을 기울였고, 이 비교적 조그만 페니스에는 잘 발전된 이데올로기가 감추어져 있습니다.

고대 그리스에서 작은 페니스는 우두머리 수컷(alpha-male)들에게 인기 있는 사이즈였던 걸로 보입니다.

"그리스인들은 작고 발기하지 않은 페니스를 절제와 결부시켜 생각했습니다. 절제는 그리스인들이 이상적인 남성성으로 간주했던 핵심적인 미덕들 가운데 하나입니다." 하버드와 컬럼비아, NYU에서 강의했으며 게이 역사 투어를 진행하고 있는 고전학 교수 앤드류 리어(Andrew Lear)는 이렇게 말합니다. "한편으론 이상적인 남성(영웅, 신, 나체 운동선수 등)들의 작고 발기하지 않은 페니스, 그리고 한편으론 사티로스(술주정뱅이이며 육욕이 강한 신화 속의 염소인간)나 기타 이상적이지 않은 남성들의 과도하게 크고 발기한 페니스가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늙고 쇠약한 남성들의 페니스는 흔히 커다랗게 묘사됩니다."

리어 교수에 따르면 고대 그리스 문학에도 이와 유사한 관념이 반영되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아리스토파네스의 <구름>에서는 '창백한 안색' '좁은 가슴팍' '음탕함'과 함께 '큰 페니스'가 체력단련을 게을리하는 불명예스러운 아테네 젊은이들의 특징으로 언급되지요.

고대 그리스에서는 오직 욕정과 성적 충동에 지배받는 그로테스크하고 어리석은 남성들만이 큰 페니스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예술사 블로거 엘렌 오드슨(Ellen Oredsson)에 따르면 당대의 조각은 균형과 이상주의를 강조하고 있었습니다. "이상적인 그리스 남성은 합리적이고 지적이며 권위적인 인간이었습니다. 그는 많은 성관계를 가질 수 있었겠지만 그건 그의 성기 크기와는 무관하며, 작은 페니스 덕분에 그는 차분하게 이성적인 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고대 그리스에서는 스몰 사이즈였던 '이상적인' 페니스의 크기가 어떻게 하여 오늘날 라지 사이즈가 되었는가에 관해서 몇 가지 이론이 있습니다. 리어의 주장에 따르면 포르노의 탄생이라든가 여성들이 흔히 당하는 몸매 평가를 남성에게도 적용하려는 이데올로기적 압력이 그 뒤에 있습니다.

하지만 리어는 이렇게 덧붙입니다. 고대 그리스건 현대 사회건 페니스의 이상적 크기에 대한 관념들은 현실과는 철저하게 동떨어져 있다는 것입니다. 통념과는 달리 큰 페니스가 성적 만족도를 높인다는 확실한 증거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물론 작은 페니스가 절제와 이성의 증거가 되는 것도 아니지요.

"그리스 남성들은 늘 체육관에서 서로 나체를 보고 지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알고 있었을 겁니다. 존경할 만한 절제 있는 남성이라고 다 작은 페니스를 가진 것도 아니고, 무절제하고 비겁한 주정뱅이라고 꼭 큰 페니스를 가진 것도 아니라는 사실을요."

고대 그리스 이후 수천 년간 우리 사회는 많은 변화를 겪어 왔지만, 페니스의 크기라는 문제에서 우리는 단순히 근거 없는 이론 하나를 또다른 근거 없는 이론으로 교체했을 뿐인 것입니다.



2. 도자기 회화의 예를 봅니다.





동성애 역사 연구의 고전으로 간주되는 케네스 도버(Kenneth Dover)의 <그리스 동성애>(1978)에는 당대의 이상적인 페니스의 모습이 '작고, 가늘고, 포경을 하지 않은' 것으로 묘사되어 있습니다. 성인이 되지 않은 남자아이의 페니스 모양이 그렇지요. 크기도 작고 음모도 없어야 합니다.

그들은 신체의 모든 부분을 숨기지 않고 골고루 밝은 조명 아래 노출시켜 심미의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덕분에 우리는 비교적 편안하게 이들의 심미관을 관찰할 수 있어요. BC 5세기경에 만들어진 위 그리스 항아리에 묘사된 것은 헤라클레스의 일화입니다. 이집트왕 부시리스가 헤라클레스를 인간 제물로 바치려다 역공을 당하는 장면인데요. 잘생긴 동향인 영웅 헤라클레스(왼쪽)와 추한 외국인 노인 부시리스(오른쪽 아래)의 모습이 대조를 이루고 있지요.

자세히 보면 부시리스는 다소간 통통하고 둥글둥글하며 주름진 페니스를, 헤라클레스는 날렵하게 잘 빠진 작은 페니스를 가지고 있습니다. (부시리스가 잘 보이지 않으면 주변의 부하들을 보세요.) 부시리스의 페니스는 할례를 받아 귀두가 포피 밖으로 돌출된 모양이고 헤라클레스는 포경을 하지 않은 상태지요. 중요한 것은 귀두의 모양과 비율입니다. 점점 좁아지다가 마지막 끝 부분은 깔끔하게 모여 닫힌 길쭉한 귀두야말로 아름다운 페니스의 상징인데, 이 귀두 이후 점점 가늘어지는 부분을 아크로포스티온(acroposthion, 포피첨단)이라고 부릅니다.




위에 묘사된 것은 트로이아 전쟁에서 팔에 부상을 입은 파트로클로스(왼쪽)와 응급처치를 해주고 있는 아킬레우스(오른쪽)의 모습입니다. 이상적인 페니스의 모습을 좀더 명확하게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입니다. 아킬레우스는 무릎을 꿇은 채 사랑하는 친구의 상처를 근심스럽게 들여다보고 있고 파트로클로스는 방패 위에 앉아 긴장한 다리를 벌리고 찡그린 얼굴을 보이기 싫다는 듯 고개를 돌리고 있죠. 우아하게 늘어져 있는 파트로클로스의 길쭉한 페니스는 금방 눈에 들어옵니다. 잘 보면 무릎을 꿇고 옆모습을 보이고 있는 아킬레우스의 페니스도  굳이 그려져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의 사랑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습니다만 통설은 파트로클로스가 손위 연장자라는 것입니다. 이 항아리 그림에서도 그 통설이 반영되어, 파트로클로스의 얼굴에는 가뭇가뭇 콧수염과 턱수염이 나 있는데 아킬레우스의 얼굴은 구레나룻을 제외하면 깨끗하지요.



3. 이런 걸 왜 썼는가

모릅니다. 업적도 안 되는데 아...




12
  • 언제나 성 이야기는 흥미롭지요 추천
  • Ph.d subject ..페니스 전문가..
  • 흠..내가 고대그리스남자들의 꼬추 얘기를 왜 읽고 있는거지? 재밌으니까 추천.
  • 거시기한 내용을 잘 거시기하셨군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675 4
7141 일상/생각사라진 돈봉투 [3] + 알료사248 18/02/21 248 8
7140 오프모임[불판] ② 2018 홍차상자 방문을 환영합니다 [24] + 새벽3시431 18/02/20 431 8
7139 스포츠축구에서 세트피스 공격은 얼마나 효과적일까 [9] 기아트윈스546 18/02/18 546 11
7138 스포츠[MLB] 오승환 TEX와 계약무산.jpg [2] 김치찌개265 18/02/18 265 1
7137 꿀팁/강좌구글북스에서 샀는 전자책을 킨들로 읽기 [6] Liebe365 18/02/18 365 1
7136 오프모임꽃게를 먹읍시다 꽃게!! [20] tannenbaum792 18/02/18 792 0
7135 일상/생각'여권 태워버려' 처럼 당사자가 싫어하는 호감 표현, 괜찮은가요? [8] 라밤바바밤바751 18/02/18 751 1
7134 일상/생각나의 커피 컵 이야기 [15] Liebe560 18/02/18 560 2
7133 방송/연예9년을 봐온 무한도전의 끝. [17] 은우1033 18/02/18 1033 1
7132 철학/종교나무꾼이 성범죄자인가요? [26] 신내림1077 18/02/17 1077 0
7131 영화마이클 베이의 트랜스포머 유니버스가 리부트 됩니다. [2] 키스도사275 18/02/17 275 0
7130 과학/기술인공지능 로봇 소피아의 방한 행사 소동 [4] 맥주만땅399 18/02/17 399 0
7129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4) - 무신불립 호타루88 18/02/17 88 2
7128 게임젤다의 전설 플레이 도중 1차 후기 (스포 없음) [5] Leeka297 18/02/16 297 1
7127 음악'그리부예'의 2017년 선곡 리스트 [3] 발타자르219 18/02/16 219 5
7126 오프모임이태원 올댓재즈 [34] 반짝반짝1024 18/02/16 1024 2
7125 일상/생각어제, 오늘 국도로 부산-대구를 왕복한 이야기 [5] 맥주만땅476 18/02/16 476 0
7124 과학/기술카팩 고장난 문제 해결한 썰 [10] Toby489 18/02/16 489 5
7123 의료/건강백신과 antibody dependent enhancement moneyghost204 18/02/16 204 8
7122 도서/문학니체가 눈물을 흘릴 때 [3] 알료사346 18/02/16 346 0
7120 스포츠180215 케빈 듀란트 50득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swf 김치찌개106 18/02/15 106 1
7119 게임[데이터/브금 주의] 클라이언트의 의뢰에 맞추어 스1맵을 만들어보자 [5] 유자농원234 18/02/15 234 2
7118 육아/가정셀프 도배 하는 법 [7] Toby563 18/02/15 563 1
7117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302 18/02/15 30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