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1/12 18:56:43
Name   키스도사
Link #1   http://sports.news.naver.com/radio/index.nhn
Link #2   http://www.podbbang.com/ch/8888?e=22451145
Subject   [KBO] 라디오볼과 뭐니볼에 나온 FA 썰들.
아무래도 그냥 카더라 보다는 그래도 기자들 피셜이 좀더 신뢰도가 있지 않나 싶어서 모아 올려 봅니다. 황재균 썰처럼 극과극인 이야기도 있지만...

※ 해당 방송의 링크는 출처에 기재했습니다. 팟빵은 52:00부터
※ (라)는 네이버 라디오 볼의 패널인 스포츠 동아 이재국 기자, (뭐)는 팟캐스트 뭐니볼의 패널인 SBS 이성훈 기자.

------------------------------------------------------------------------------------
FA 시장
◈ 올해 FA 소식이 조금 느리게 진행되는 편. 이에 대해 모 에이전트 왈 : "전체적으로 봤을때 그동안 우리나라가 감정적인 계약이 많았다. 감동 스러우면 그자리에서 바로 싸인하고 아니면 싸우고 박차고 나가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현재는 에이전트들의 개입으로 비지니스 적으로 접근. 그래서 최근 FA 계약 소식 텀이 길어지고 있다." (라)

◈ 역대 제일 조용한, 느린 시장. 제일 큰 이유는 22일 2차 드래프트 때문인거 같다. 약한 전력을 FA가 아닌 저렴하면서도 괜찮은 선수로 채울수 있다는 구단들의 판단. 시장도 그 이후에 풀리지 않을까. (FA 거품이라는 여론 때문이 아니냐는 질문에) 글세. 여론이 무서우면 계약하고 축소발표 하겠지. 구단들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선수의 FA 계약때 그런거 신경 안쓴다. (뭐)

◈ 야구 기자들이 오랫동안 주장해왔지만 우리나라 FA 시장의 가장 큰 문제는 선수등급제 미실시, 재자격을 4년으로 두고 있다는 점이다. S급 선수들이 아니라 A,B급 선수들의 이동이 상당히 제한적이다. A,B급 선수들도 2년, 3년 계약 할수 있게 끔 해야된다. (라)

◈ 초대형 선수들 제외하곤 FA 선수들 중에선 구단의 연락 못받은 선수들도 상당수. 현재 구단들과 FA 선수들 간의 컨텍 자체가 별로 없다. 몇몇 구단들의 단장들은 "올해는 돈을 쓰지 말자"라는, 일종의 단합?이 있는 것 같다.  현장에서 일부 구단은 이미 FA시장 철수했다는 말이 돌고 있다.  대형 계약이 밀리니까 차순위 FA 선수들의 계약도 밀리고 있다.(뭐)

◈ 내년에 FA 선수등급제 도입될 확률 매우 높다. 이렇게 되면 정의윤, 최준석 같은 선수를 영입하는데 문제가 없게 된다. 이용규의 선택은 무척 현명한 것인셈. 내년에 기대만큼 못해도 FA로 이적이 가능할 것. (뭐)

------------------------------------------------------------------------------------
황재균
◈ 이미 계약이 되었다는 소식이 돌고 있는데, 이재국 기자가 듣기로는 아직 결정 X. 하지만 kt가 가장 적극적, 하지만 시각차가 있는것 같다. kt의 의사결정구조상 오랜시간이 걸려서 황재균을 잡을수 있을 지는 확답못해. kt와 황재균은 아직 본격적인 협상 테이블도 가지지 않았는데 벌써부터 외부에서 100억 소식이 나오면서 당황.(라)
◈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 자신에게 신뢰도가 높은 복수의 소스에서 계약을 완료 했다고 이야기를 해왔다. 근데 정작 당사자들은 부인하고 있다. 발표를 안한게 월드시리즈 전까지는 신분조회 때문이라고 여겼는데 월드시리즈 끝나고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고 있다. 현재 야구판 제일 큰 미스터리가 되었다. 만약 계약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면 이런 식으로 소식들이 흘러나오지 않을 것. (뭐)
◈ 참고로 LG는 황재균은 kt와 계약 된줄 알고 외국인 선수를 3루수를 찾는 중. (라)

------------------------------------------------------------------------------------
김현수
◈ 황재균과 달리 메이저리그에 남을수도 있을 듯. 김현수에겐 KBO 구단들의 신분조회요청도 안들어왔다. 모든 가능성을 염두해두고 고민 중. (라)
◈ 메이저 잔류를 먼저 생각하고 있는 듯. (뭐)

------------------------------------------------------------------------------------
기아 타이거즈
◈ 외국인 선수와 김주찬, 양현종에게 집중하기로 방침 세움. (라)
◈ 기아는 원래 연봉 협상때 세부 조건가지고, 소위 "쪼잔하게" 구는 스타일이 아니라 전반적으로 시원시원하게 결론 낼듯. (라)

양현종
◈ 팀에 대한 애정이 많다. 본인이 다른 팀 유니폼 입었을때를 상상해봤는데, 다른 유니폼을 입은 모습은 상상이 되지 않는다고 함. 구단은 이미 계약 관련해서 플랜을 짜 놓은 상황. 생각보다 빨리 계약 할듯. (라)
◈ 계약 발표는 KBO 규약상 1년 계약만 가능. 작년 FA 계약을 1년 짜리로 한게 오히려 더 나은 상황이 됨. 뭐, 4년 계약해놓고 1년씩 발표하지 않겠냐. (라)

김주찬
◈ 팀에 대한 자부심 최고. fa 신청이 이적을 염두해두고 한게 아닌듯. 김주찬에 대한 구단의 평가는 높다. 아주 무리한 요구를 하지 않는 한, 남을 확률이 높다. (라)

------------------------------------------------------------------------------------
롯데 자이언츠
◈ 그룹 분위기가 오버페이를 할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다. 손아섭, 강민호와의 계약이 최우선. (라)

강민호
◈ 강민호가 없는 롯데는 상상하기 힘들다. 잔류에 가까움. 다른 구단에서는 강민호가 풀릴거라 생각 안함. 다만 일부 야구관계자는 부상도 많고 백업 포수들도 많은데 미래를 위해서 강민호를 포기할수도 있는 거 아니냐라는 이야기도 있다. 타 구단으로 이적한다면 32살이라는 나이가 무기가 될수 있다. (라)

손아섭
◈ 가능성은 낮지만 메이저리그를 염두해둔거 같다. (뭐)
◈ 에이전트가 메이저리그를 포함한 모든 구단에 가능성을 열어둔 상황. 하지만 박병호, 김현수, 황재균의 실패로 인해 메이저리그 보장 계약은 쉽지 않을 듯.(라)
◈ 롯데에 대한 애정이 크다. 손아섭에 대해 KBO 리그 몇몇 구단은 영입을 시도한다는 소문이 돌고 있지만 과거 한화처럼 물불 안가리고 잡겠다는 구단이 많지 않다. (라)

최준석
◈ 일단 롯데쪽에 남을 확률은 50%보다 낮은 거 같다. 한정된 포지션, 나이등을 고려하면 글쎄. 나이나 수비포지션 등을 따져봤을 때 1루 거포가 필요한 kt나 삼성처럼 저비용 고효율을 노리는 구단들은 노릴수 있을 지도. (라)

------------------------------------------------------------------------------------
두산 베어스
◈ 재계쪽 이야기를 들어보니 두산은 현재 그룹 사정상 김현수와 민병헌 둘다 안 잡을수도 있다.(라)

민병헌
◈ 훌륭한 선수지만 모기업 사정상 남을 지는 미지수. (라)

------------------------------------------------------------------------------------
NC 다이노스
◈ 모기업이 많은 투자를 할수 없다고 언급. 김감독이 높게 평가하는 손시헌, 이종욱, 지석훈은 잡을수도 있다.(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668 4
    7139 스포츠축구에서 세트피스 공격은 얼마나 효과적일까 [9] 기아트윈스442 18/02/18 442 10
    7138 스포츠[MLB] 오승환 TEX와 계약무산.jpg [2] 김치찌개224 18/02/18 224 1
    7137 꿀팁/강좌구글북스에서 샀는 전자책을 킨들로 읽기 [6] Liebe325 18/02/18 325 1
    7136 오프모임꽃게를 먹읍시다 꽃게!! [20] tannenbaum714 18/02/18 714 0
    7135 일상/생각'여권 태워버려' 처럼 당사자가 싫어하는 호감 표현, 괜찮은가요? [8] 라밤바바밤바680 18/02/18 680 1
    7134 일상/생각나의 커피 컵 이야기 [15] Liebe517 18/02/18 517 2
    7133 방송/연예9년을 봐온 무한도전의 끝. [17] 은우963 18/02/18 963 1
    7132 철학/종교나무꾼이 성범죄자인가요? [26] 신내림1020 18/02/17 1020 0
    7131 영화마이클 베이의 트랜스포머 유니버스가 리부트 됩니다. [2] 키스도사256 18/02/17 256 0
    7130 과학/기술인공지능 로봇 소피아의 방한 행사 소동 [4] 맥주만땅386 18/02/17 386 0
    7129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4) - 무신불립 호타루82 18/02/17 82 2
    7128 게임젤다의 전설 플레이 도중 1차 후기 (스포 없음) [5] Leeka284 18/02/16 284 1
    7127 음악'그리부예'의 2017년 선곡 리스트 [3] 발타자르212 18/02/16 212 5
    7126 오프모임이태원 올댓재즈 [33] 반짝반짝1006 18/02/16 1006 2
    7125 일상/생각어제, 오늘 국도로 부산-대구를 왕복한 이야기 [5] 맥주만땅465 18/02/16 465 0
    7124 과학/기술카팩 고장난 문제 해결한 썰 [10] Toby481 18/02/16 481 5
    7123 의료/건강백신과 antibody dependent enhancement moneyghost188 18/02/16 188 6
    7122 도서/문학니체가 눈물을 흘릴 때 [3] 알료사333 18/02/16 333 0
    7120 스포츠180215 케빈 듀란트 50득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swf 김치찌개102 18/02/15 102 1
    7119 게임[데이터/브금 주의] 클라이언트의 의뢰에 맞추어 스1맵을 만들어보자 [5] 유자농원230 18/02/15 230 2
    7118 육아/가정셀프 도배 하는 법 [7] Toby553 18/02/15 553 1
    7117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283 18/02/15 283 0
    7116 도서/문학별의 계승자 / 제임스 P. 호건 [14] 임아란375 18/02/14 375 6
    7115 일상/생각화를 다스리는게 어렵습니다. [8] 알료사596 18/02/14 596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