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11/08 01:00:03
Name   당나귀
Subject   바람구두연방의 문화망명지를 추억하며..
2003년 초, 겨울의 끝자락에 누군가 나에게 링크를 잘못 보냄으로써 정말로 우연히도 알게된 유리병 편지..
그게 바람구두연방의 문화망명지에 발을 딛게 된 계기였다.
유리병에 담긴 내용은 , 어렴풋이 기억하기로는 짜장면에 대한 이야기였던 같다.
그리고는, 도대체 이 희안한 곳은 무엇이관데 내게 유혹의 마수를 뻗쳐왔는지 궁금해 하면서 , 대학을 졸업하고 군대를 가서도 망명지의 이곳 저곳을 탐사하였다. 드문드문 오는 유리병편지와 더불어, 그곳의 글은 문과가 아닌 이과출신의 머리속을 헤집어 놓기에 충분하였다. 1+1=2 만이 진리라 생각하고, 문학관련 교양은 c로 일관하였던 나로서는 이 망명자들의 글은 충격이었고, 동시에 내 지적인 빈곤을 뼈아프게 꼬집는 거울이었다 (문제는 아직도 빈곤하다는 점이다.)  
하지만, 2007년 전역후 취직하면서, 편지도 뜸해졌고, 피폐해가는 몸과 마음으로 인해 그곳과는 조금씩 멀어졌던거 같다.

자칭 글쟁이인 내 사촌은 소위 명문대 공대에 갔지만 사실 뼛속까지 문과였는데, 결국은 그 좋은 학벌을 마다하고 먹고살기 힘들다는 글쟁이의 길로 뛰어들었다.
최근에 글쓰러 한적한 우리동네로 와 있었는데, 술자리에서 우연히도 이 비밀의 화원 이야기가 나왔고, 너무나 당연하게도 이미 알고 있었다. 그녀석이 쓴걸로 의심되는 독특한 문체의 글이 생각나 떠보았으나, 끝내 의미를 알수 없는 웃음으로 답을 대신하였다.  

그리고 오랜만에 지금은 쓰지도 않는 한메일을 뒤져봤는데..나에게 유리병 편지를 잘못 보냈던 사람에게 뉘신지 물었던 흔적이 남아 있었다.
대답은 없었다.

지금 돌아보니, 바람구두연방의 문화망명지에 잠시나마 얹혀있었던 때가 꿈만 같았다. 문화망명지도 그렇지만, 그 시기에 정말로 우연히 만나고 친해졌던 수많은 좋은 사람들 덕에 더 그런 생각이 든다. 하이텔 단말기 시절 채팅하면서 좋은 사람들을 '접속'했던 것처럼 ...



2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6843 6
    10640 일상/생각베네주엘라 차베스의 좌절..... 11 + 쿠쿠z 20/06/01 429 1
    10639 경제현재 한국 개미들은 어떤 미국 주식을 들고 있을까 3 + 존보글 20/06/01 323 3
    10638 문화/예술간송미술관 두 보물 불상의 경매 유찰, 그리고 아무 소리 12 + 메존일각 20/06/01 305 14
    10637 사회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과 잇따른 시위에 관한 남아공 출신 코미디언의 의견 6 + ar15Lover 20/06/01 463 4
    10636 일상/생각비혼이라는 설익은 거짓말 4 + sisyphus 20/06/01 482 2
    10635 오프모임평일 오후 책모임 35 간로 20/05/30 911 11
    10634 일상/생각노약자석으로 보는 도덕의 외주화가 불러오는 폐단 6 sisyphus 20/05/30 730 2
    10633 여행[사진多/스압]프레이케스톨렌 여행기 4 나단 20/05/30 219 7
    10632 오프모임마감)5월 31일 일요일 점심 광장시장 육회에 낮술 4인팟 모집. 35 Schweigen 20/05/29 714 6
    10630 오프모임여의도 한강급벙 25 아침 20/05/29 626 3
    10629 의료/건강수도권 코로나 확진자 추이 업데이트 (5/29) 1 손금불산입 20/05/29 226 0
    10627 일상/생각학교에 근무하면서 요즘 느낀점 31 + 당당 20/05/28 1278 27
    10626 기타당근마켓 후기+판매할 물건들 15 흑마법사 20/05/27 904 1
    10625 오프모임[오프모임] 5월 28일 목요일 6시 반 신촌 도란도란 해피해피 28 분투 20/05/27 814 12
    10624 일상/생각한국 조직문화에 대한 인식의 세대 차이 16 + cogitate 20/05/26 1069 2
    10623 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5), 하지만 섹슈얼리티와는 조금 다른 이야기 - 직장에서 치마입는 남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17 호라타래 20/05/26 744 14
    10622 경제미국 S&P 500기준 섹터 구분 2 존보글 20/05/26 330 8
    10621 기타'김어준의 생각'을 보고, 댓글 셀프점검. 21 DX루카포드 20/05/26 1150 13
    10620 역사일본 보신전쟁 시기 막부파와 근왕파 번藩들의 지도 4 유럽마니아 20/05/26 321 1
    10619 일상/생각슈바와 신딸기. 22 Schweigen 20/05/26 610 30
    10618 사회커뮤니티의 빅브라더 (수정) 18 + sisyphus 20/05/25 1029 0
    10617 도서/문학도서 리뷰 - 우울증 관련 두 권의 책 추천 6 풀잎 20/05/24 535 6
    10616 기타[팝송] 제가 생각하는 2016 최고의 앨범 Best 10 김치찌개 20/05/24 238 3
    10615 오프모임[오프모임]5/29일 금요일 가로수길 리북집 7시반 55 소주왕승키 20/05/23 1033 5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