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3/10/30 09:55:56
Name   tannenbaum
Subject   적당한 계모님 이야기.
아버지 돌아가신지 벌써 10년도 훌적이지만 아직도 계모님께 때 되면 연락도 드리고 용돈도 보내고 도울일 일으면 힘 보태면서 지냅니다.

계모님이 저를 친자식처럼 키워주셔서 그럴까요? 아니요. 솔직히 말하면 계모님은 저에게 그리 좋은 새엄마는 아니었습니다. 적당히 구박도 하고 적당히 차별도 하고.

하지만 그 [적당한] 계모였기에 저가 감사한 마음으로 갚는거죠.

저 중딩 때 아버지와 재혼하자마자 뉴 맏며느리라고 할아버지 병수발 1년, 할아버지 가시고 몇달만에 이번엔 할머니 병수발 1년 반.

근 3년 동안 다른 아버지 형제들은 어쩌다 가끈 음료세트나 과일 사들고 찾아와 얼굴 빼꼼 비추고 나몰라라 할때, 계모님은 병원으로 반찬 해다 나르고 똥오줌 빨래 해가며 쎄빠지게 고생했어도 돌아오는 건 ‘정성’이 부족하다는 타박 뿐이었죠. 거기다 중환자들 특유와 짜증과 감정배설 쓰레기통 역할은 덤.

그리고 시간이 흘러 아버지… 불편한 보조침대에서 아버지 가시는 날까지 근 2년을 또 반복하셨죠. 그렇게 계모님이 병수발하는 동안 전 몇달에 한번 얼굴 비추면서 병원비만 결제해도 하늘이 내린 효자가 되었지만 역시나 계모님은 천하의 악처가 되었습니다.

기실 그 [적당한] 계모님이라서 다행이었어요. 주어진 상황과 역할이 XX 같아도 옛날 분 가치관과 세뇌에서 벗어나지 않은 분이라서요.

막말로 애지녁에 도망쳐도 이상할 것 없는 역할이었지만 거부하지도 못하는 롤플레잉에 매몰되던 바보 같은 사람.

아버지 가시기 얼마전 병환이 심해졌을 때 저가요양병원으로 모시자 했을 때 계모님이 그러시더만요.

[거기 가면 송장으로 나온대. 우짤라고? 그냥 내가 옆에 있을란다.]

아… 객관적으로 못 배우고 무식한, 그리고 현명하지도 못한 계모님이시지만… 저보다는 몇배는 인간다웠고 저보다는 천배는 노력했고 저보다는 비교할 수 없이 고생하셨죠.

그래서 갚으면서 살아요.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3-11-14 10:3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48
  • 측은지심이 사람다운 사람인지 보는데 중요한 것 같습니다. 많이 배운거랑은 전혀 다른 관점인 것 같고요. 글쓴이도 좋은 분이고, 지금처럼 그렇게 하시면, 될 것 같아요.
  • 요즘 세태에 보기 드문 계모님이시네요. 그리고 그걸 알아 봐 주시는 ___님도 훌륭하시고요.
  • ㅜ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379 일상/생각인지행동치료와 느린 자살 8 골든햄스 24/03/24 1305 8
1378 일상/생각아들이 안경을 부러뜨렸다. 8 whenyouinRome... 24/03/23 1072 28
1376 일상/생각삶의 의미를 찾는 단계를 어떻게 벗어났냐면 8 골든햄스 24/03/14 1298 19
1371 일상/생각소회와 계획 9 김비버 24/03/03 986 20
1361 일상/생각전세보증금 분쟁부터 임차권 등기명령 해제까지 (4, 完) 6 양라곱 24/01/31 2922 37
1359 일상/생각한국사회에서의 예의바름이란 18 커피를줄이자 24/01/27 6621 3
1358 일상/생각전세보증금 분쟁부터 임차권 등기명령 해제까지 (3) 17 양라곱 24/01/22 6238 22
1357 일상/생각전세보증금 분쟁부터 임차권 등기명령 해제까지 (2) 17 양라곱 24/01/17 5771 14
1355 일상/생각전세보증금 분쟁부터 임차권 등기명령 해제까지 (1) 9 양라곱 24/01/15 2748 21
1350 일상/생각아보카도 토스트 개발한 쉐프의 죽음 10 Soporatif 23/12/31 1553 19
1347 일상/생각빙산 같은 슬픔 10 골든햄스 23/12/17 1487 36
1344 일상/생각비오는 숲의 이야기 38 하얀 23/12/14 1470 56
1342 일상/생각이글루스의 폐쇄에 대한 잡다한 말들. 10 joel 23/12/03 1812 19
1337 일상/생각적당한 계모님 이야기. 10 tannenbaum 23/10/30 1967 48
1333 일상/생각살아남기 위해 살아남는 자들과 솎아내기의 딜레마 12 골든햄스 23/10/01 2431 20
1332 일상/생각나의 은전, 한 장. 6 심해냉장고 23/09/30 1824 24
1330 일상/생각아내는 아직 아이의 이가 몇 개인 지 모른다 2 하마소 23/09/25 1945 21
1326 일상/생각현장 파업을 겪고 있습니다. 씁슬하네요. 6 Picard 23/09/09 2380 16
1324 일상/생각경제학 박사과정 첫 학기를 맞이하며 13 카르스 23/08/29 2623 32
1321 일상/생각뉴욕의 나쁜 놈들: 개평 4센트 6 소요 23/08/16 1798 20
1317 일상/생각사랑하는 내 동네 7 골든햄스 23/08/01 1945 34
1316 일상/생각우리 엄마 분투기 8 dolmusa 23/08/01 1984 47
1313 일상/생각벗어나다, 또는 벗어남에 대하여 11 골든햄스 23/07/24 1835 27
1311 일상/생각(기이함 주의) 아동학대 피해아동의 부모와의 분리를 적극 주장하는 이유 45 골든햄스 23/07/12 2655 44
1309 일상/생각사진에도 기다림이 필요하다. 6 메존일각 23/07/06 1577 13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