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4/04/01 23:42:21
Name   saint
Subject   토비와 함께한 월요일 [1편]
안녕하세요,
세인트입니다.  

저는 토비(홍차넷 운영자)와 같은 교회, 같은 공동체에 속하여 있습니다.
매주 월요일 저녁마다 토비와 성경공부를 하고 있는데요. 공부하면서 배우고 느낀 점들을 홍차넷에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혹시라도 내용 중 불편하거나 궁금하신 점들은 언제든 편하게 댓글로 남겨주세요.)

은혜와 믿음의 의미

오늘 토비와 함께 나눈 내용은 ‘은혜와 믿음’ 입니다. 기독교에서 구원의 개념을 설명할때 가장 많이 이야기하는 것이 ‘은혜’와 ‘믿음’ 일텐데요. 두 가지의 의미를 과연 우리는 정확히 이해하고 사용하고 있는지, 그 구체적인 내용은 무엇인지에 대하여 질문하고 답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성경에서는 구원은 하나님의 ‘전적인 은혜’로 시작되어, 우리의 반응인 ‘믿음’으로 이뤄진다고 말하는데요. 은혜는 하나님이 값없이 주신 모든 것을 의미합니다. 반면, 믿음은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것을 받고, 하나님이 말씀하시는 삶의 방식과 생각에 동참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믿음’은 ‘사실을 받아 들이는 것’ 입니다.

오늘 같이 나눈 내용 중 인상 깊었던 부분은 ‘믿음’ 이 우리의 감정과 느낌으로 좌지우지 되지 않고, '사실-하나님이 이땅에 오신것과 우리를 위하여 죽으셨다는 것'는 것입니다. 즉, 우리가 경험하는 하나님에 대한 사랑이나 은혜가 감정적으로 사람마다 다를 수 있지만, 예수님이 이땅에 오셨고 우리를 구원하셨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이지요.

이러한 관점은 한국 교회의 모습을 돌아보게 됩니다. ‘지성이면 감청이다’ 와 같이 한국 교회에서는 크게 부르짖거나 애써야지만 하나님이 우리를 만나주시거나, 더 잘 대해주실 것 같다는 생각이 비춰지는 모습들이 보여집니다. 예를 들면, 수험생 기도회나 부흥회가 그 예가 될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지만 성경은 우리에게 우리의 감정적, 행위적 열심이 있기 이전에 ‘하나님이 실제로 계시다는 것’을 아는 진리에 우리의 믿음의 근간을 두기를 말하고 있습니다 (히11:6).


복음을 누리는 삶에 대한 기대

오늘 성경공부를 하면서 누렸던 다른 한가지는 ‘복음을 누리는 삶’에 대한 기대가 생긴 점 입니다.  저는 1년 전 신앙생활을 하면서 기독교의 진리를 더 배우고 익히는 것이 내 삶에 어떠한 의미가 있을지 고민하였습니다. 평소 호기심이 많아서 기독교 신앙에 대하여 궁금한 점들에 대해서 다른 사람들에게 물어보거나, 관련된 책이나 동영상을 보았는데요. 많은 신앙 서적이나 이론을 접하여도 과연 이 내용이 나의 열심으로만 끝나는 것은 아닌지, 현실에서 보여지는 신앙의 모습과는 사뭇 거리가 느껴진다고 느꼈습니다.  

오늘 말씀을 공부하면서, 저의 신앙에 대한 지적인 성장의 원동력이 ‘하나님을 더 누리기 위함’이면 어떨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언가를 나를 위해서 누린다는 것이 익숙하지 않았지만,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기쁨을 음미하고, 즐기기 위한 방편으로서의 신앙생활을 해본다면 어떨지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이 생각은 다소 이기적일 수도 있지만, 다른 각도에서는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되었다는 사실을 더 풍성하게 개인의 삶으로 가져올 수 있는 계기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글을 마치며 : 좋은 질문 만들기

오늘 공부 중에 토비가 ‘신앙에 대한 질문들을 만들어보는 연습을 해볼 것을 권면해주었는데요. ‘복음을 누리기 위한 성장’으로서의 성경공부의 시간에 ‘좋은 질문’이 있다면 더 풍성해질 것이라는 기대가 들기도 하였습니다. 이와 더불어, 오늘 배운 기독교의 용례(믿음, 은혜)의 의미를 정확히 알아가는 것이 신앙에 있어서 중요한 것 처럼 ‘좋은 질문’은  나의 믿음과, 그리스도인의 삶의 모습을 점검하는데 더욱 유익하게 만들어줄 것이라 기대가 됩니다. 다음 공부 시간에는 토비가 권면 해준 것 처럼 강의를 들으며 ‘질문’들을 준비해보고자 합니다.


모두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환절기라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요즘 모두 건강 유의하세요^^



0
    이 게시판에 등록된 saint 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30617 6
    14612 게임전투로 극복한 rpg의 한계 - 유니콘 오버로드 리뷰(2) kaestro 24/04/21 70 0
    14611 사회잡담)중국집 앞의 오토바이들은 왜 사라졌을까? 16 joel 24/04/20 870 25
    14610 기타6070 기성세대들이 집 사기 쉬웠던 이유 26 홍당무 24/04/20 1190 0
    14609 문화/예술반항이 소멸하는 세상에서 가운데 손가락을 치켜세우는 소녀들 5 kaestro 24/04/20 561 6
    14608 음악[팝송] 조니 올랜도 새 앨범 "The Ride" 김치찌개 24/04/20 88 0
    14607 요리/음식드디어 쓰는 쌀국수 투어 모음집 2편 14 kogang2001 24/04/19 330 8
    14606 요리/음식드디어 쓰는 쌀국수 투어 모음집 1편 4 kogang2001 24/04/19 307 10
    14605 게임오픈월드를 통한 srpg의 한계 극복 14 kaestro 24/04/19 488 2
    14604 일상/생각개인위키 제작기 6 와짱 24/04/17 781 11
    14603 정치정치는 다들 비슷해서 재미있지만, 그게 내이야기가 되면... 9 닭장군 24/04/16 1184 6
    14602 오프모임5월 1일 난지도벙 재공지 8 치킨마요 24/04/14 751 2
    14601 꿀팁/강좌전국 아파트 관리비 조회 및 비교 사이트 11 무미니 24/04/13 865 6
    14600 도서/문학떡볶이는 좋지만 더덕구이는 싫은 사람들을 위하여 13 kaestro 24/04/13 1074 5
    14599 일상/생각가챠 등 확률성 아이템이 있는 도박성 게임에 안 지는 방법 20 골든햄스 24/04/12 1095 0
    14598 음악[팝송] 코난 그레이 새 앨범 "Found Heaven" 김치찌개 24/04/12 178 0
    14597 스포츠앞으로 다시는 오지않을 한국야구 최전성기 12 danielbard 24/04/12 1011 0
    14596 정치이준석이 동탄에서 어떤 과정으로 역전을 했나 56 Leeka 24/04/11 2528 6
    14595 정치방송 3사 출구조사와 최종 결과 비교 4 Leeka 24/04/11 771 0
    14594 정치절반의 성공을 안고 몰락한 정의당을 바라보며 10 카르스 24/04/11 1353 18
    14593 정치홍차넷 선거결과 예측시스템 후기 11 괄하이드 24/04/11 915 6
    14592 정치2024 - 22대 국회의원 선거 불판. 197 코리몬테아스 24/04/10 5342 2
    14591 정치선거일 직전 끄적이는 당별관련 뻘글 23 the hive 24/04/09 1267 0
    14590 오프모임[5월1일 난지도 벙] 근로자 대 환영! 13 치킨마요 24/04/09 607 1
    14589 일상/생각지난 3개월을 돌아보며 - 물방울이 흐르고 모여서 시냇물을 만든 이야기 6 kaestro 24/04/09 390 3
    목록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