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01/04 10:45:41
Name   O Happy Dagger
Subject   House Carpenter
Pentangle이 불러주는 House Carpenter라는 이 곡은 굉장히 널리 알려진 스코틀랜드 포크곡중에 하나로, House Carpenter이외에도 The Daemon Lover 혹은 James Harris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있습니다. 같은 가사내용에 대해서 House Carpenter라는 제목과 The Daemon Lover는 잘 매칭이 안되는 제목이기도 하네요. 일단 제가 제일 좋아하는 버젼은 영국 포크그룹이었던 Pentangle이 불러준 버젼이예요. Pentangle버젼의 흥미로운점은 시타를 사용한건데, 다른 가수나 그룹들과는 꽤 다른 느낌을 줍니다.



아래 가사가 있기는 한데, 내용은 한때 왕자와 결혼할수도 있었다고 생각하는 여인이 이제는 목수와 결혼해서 살고 있습니다. 근데 그런 그녀앞에 옛남자(이건 버젼마다 조금 틀려요)가 나타나서 자신과 함께 떠나가자고 유혹을 합니다. 그녀를 행복하게 해 주겠다면서. 그래서 그녀는 아이와 남편을 버리고 그 남자를 따라 배를타고 도망을 가게 됩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그녀는 아이가 너무 보고싶고 남자에게 다른것 다 필요없고 아이만 다시 한 번 더 보게 해 달라고 합니다. 하지만 그들앞에 기다리는건….

대중음악이 그렇기도 하지만 포크 음악이 다루고 있는 영역중에 하나는 그 음악이 만들어졌당시의 도덕적 가치를 보여주는데, 이 곡에서는 결혼한 여성이 다른 마음을 먹고 가정을 버려서는 안된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거네요.

그 외 몇 명의 곡을 더 가져와봤습니다.








Well I once could have married the king's third son
And a fine young man was he
But now I'm married to a house carpenter
And a noisy old man is he.

"(but) Will you forsake your house carpenter
And a go along with a me
I will take you to where the grass grows green
On the banks of the river deep."

"But will you have to maintain me a bound
To keep me in slavery?"
"Well I have seven ships
They will soon be at land
And they at your command shall be."

She took her two babes by the hand
And gave them kisses three
Said, "Stay at home you darling little babes,
Keep your father sweet company."

Now she dressed herself in her very best
Like a high born lady was she
She shivered and she shimmered and she proudly stepped
As they walked by the banks of the sea

Well she hadn't been gone but a short, short time
Until she wept for sor'
"I would give all the gold in this round world
Just to see my babes once more."

Well if you had all the gold and the silver too
That ever did cross the sea
You never would be at land anymore
And your babes you will never more see

Well they hadn't been sailing but a short, short time
About two weeks three or four
When the ship sprang a leak and they were doomed
And they were far away from the shore

"I see bright hills of heaven my dear
Where angels come and go
I see bright hills that tell my dear
Where you and I must go."

"Well I wish I was back to my house carpenter
I'm sure he would treat me well
But here I am in the raging sea
And my soul is bound for hell."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0651 4
    7134 일상/생각나의 커피 컵 이야기 [8] + Liebe192 18/02/18 192 0
    7133 방송/연예9년을 봐온 무한도전의 끝. [6] + 은우387 18/02/18 387 0
    7132 철학/종교나무꾼이 성범죄자인가요? [24] 신내림674 18/02/17 674 0
    7131 영화마이클 베이의 트랜스포머 유니버스가 리부트 됩니다. [2] 키스도사160 18/02/17 160 0
    7130 과학/기술인공지능 로봇 소피아의 방한 행사 소동 [3] 맥주만땅287 18/02/17 287 0
    7129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4) - 무신불립 호타루57 18/02/17 57 2
    7128 게임젤다의 전설 플레이 도중 1차 후기 (스포 없음) [4] Leeka237 18/02/16 237 1
    7127 음악'그리부예'의 2017년 선곡 리스트 [2] 발타자르175 18/02/16 175 5
    7126 오프모임이태원 올댓재즈 [32] 반짝반짝903 18/02/16 903 2
    7125 일상/생각어제, 오늘 국도로 부산-대구를 왕복한 이야기 [5] 맥주만땅420 18/02/16 420 0
    7124 과학/기술카팩 고장난 문제 해결한 썰 [10] Toby440 18/02/16 440 5
    7123 의료/건강백신과 antibody dependent enhancement moneyghost175 18/02/16 175 6
    7122 도서/문학니체가 눈물을 흘릴 때 [3] 알료사295 18/02/16 295 0
    7120 스포츠180215 케빈 듀란트 50득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swf 김치찌개90 18/02/15 90 1
    7119 게임[데이터/브금 주의] 클라이언트의 의뢰에 맞추어 스1맵을 만들어보자 [5] 유자농원209 18/02/15 209 2
    7118 육아/가정셀프 도배 하는 법 [7] Toby520 18/02/15 520 1
    7117 영화이번 주 CGV 흥행 순위 홍차봇209 18/02/15 209 0
    7116 도서/문학별의 계승자 / 제임스 P. 호건 [14] 임아란345 18/02/14 345 6
    7115 일상/생각화를 다스리는게 어렵습니다. [8] 알료사556 18/02/14 556 1
    7114 스포츠180214 르브론 제임스 37득점 8어시스트 7리바운드.swf 김치찌개63 18/02/14 63 1
    7113 게임RTS 신작 노스가르드 소개(얼리억세스) Weinheimer200 18/02/14 200 6
    7112 요리/음식떡볶이 부터 시작된 정크푸드에 대한 진영싸움 [14] 맥주만땅775 18/02/14 775 2
    7111 스포츠180213 스테판 커리 22득점 9리바운드 7어시스트.swf 김치찌개78 18/02/13 78 1
    7110 스포츠180212 오늘의 NBA(르브론 제임스 24득점 10어시스트 8리바운드) 김치찌개50 18/02/13 50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