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03/12 23:09:52
Name   하얀
Subject   [웹툰후기] 어떤 글의 세계
'가담항설' 이란 웹툰을 얼마 전에 보았습니다.

저는 웹툰을 잘 보지 않기에 유명 웹툰이나 작가에 대해 모릅니다.
웹툰의 대사를 발췌한 추천글로 호기심이 생겨 우연히 보았고,
그 이후 공교롭게도 제 일상과 닿아 간간히 떠오르는 작품이 되었습니다.

작품에서 '글의 힘'이란 매우 중요합니다.

글로 뚫을 수 없는 것을 꿰뚫고, 고칠 수 없는 것을 고치고,
본래보다 그 성질을 더 강하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글 혹은 글자를 마음 속 깊히 제대로 이해하게 되면 각인을 새길 수 있고,
그 글(글자)의 의미는 물건 혹은 사람에 새겨져 그대로 효과를 발휘합니다.

저는 일종의 ‘기획’일을 하는데 모든 것은 ‘보고서(기획서)’를 통해서 이뤄집니다.
‘보고서’를 쓰지 않으면 일이 시작되지도, 진행되지도, 끝나지도 않습니다.

제대로된 ‘보고서’가 있어야 내 의도를 펼칠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보고서’는 내 생각을 담는 도구이자, 다음 일을 추진할 수 있게하는 도구입니다.

제대로된 '도구'를 만들어 내는 것은 웹툰에서 각인을 새길 수 있는 조건과 같습니다.
1. 바탕이 되는 방대한 지식
2. 각인을 새기고 싶다는 강한 욕망
3. 각인이 사용될 상황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인정

1,2,3이 100%가 되는 보고서는 쓰지 못했습니다. 이 일을 하면서 한번이라도 써볼까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1,2,3 중 하나라도 비면 역시 써지지 않습니다. 대부분 2는 약하니 1,3을 조금 더 채워
꾸역꾸역 쓰긴 하는데, 2가 1,3 조건을 리드하는 보고서랑 다릅니다. 전혀.

웹툰에서는 ‘욕망’이라고 했지만 ‘의지’에 가까울 것 같습니다.
아니면 도망칠 수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든 울면서 쓰던지요.

지금 저는 이게 게임아이템을 만들어내는 것과 비슷하다고 느낍니다.

만약 제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어떤 일을 맡고 싶으면, 그 일에 대한 보고서를
그 누구보다 빨리, 그리고 정확하게 씁니다. 그런다고 그 일을 맡게 될지는
알 수 없지만 쓰지 않으면 카드로 던져볼 수도 없습니다.
때로 이 세계에서 ‘정치’보다 ‘보고서’가 빠릅니다.

제가 쓰는 보고서는 양식화된 형태이기에 정해진 글자수 내에 쓸 수 있는 말이
정제되어야 합니다. 예를 들어,  ‘향상’, ‘함양’, ‘제고’ 이런 단어를 구분하여
적확하게 쓸 수 있어야 하기에 그 하나하나의 의미를 음미하는데
그 시간이 괴롭고 또 즐겁습니다.
괴로운 것은 제가 부족한 것을 매번 느끼기 때문이고,  즐거운 것은 세계가 확장되기에 그렇습니다.
얕던 깊던 숙고하여 받아들이고 나면 단어의 색채가 달라지고 명암이 달라지는 느낌이 듭니다.

신기하지요. 이 나이에 이제야 글을 깨우치고 있으니까요.

===================================================

어떤 슬픔은 어렴풋한 슬픔이고
어떤 슬픔은 처절한 슬픔이죠.

소소한 슬픔도, 아련한 슬픔도, 잊혀가는 슬픔도,
문득 기억이 떠올라 때때로 가슴이 아파지는 슬픔까지,
같은 슬픔조차도 사실은 전부 달라요.

책을 읽고 풍부한 단어를 알게 된다는 건,
슬픔의 저 끝에서부터,
기쁨의 저 끝까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수많은 감정들의 결을
하나하나 구분해내는 거예요.

정확히 그만큼의 감정을
정확히 그만큼의 단어로 집어내서
자신의 마음을 선명하게 들여다보는 거죠.

내가 얼만큼 슬픈지, 얼만큼 기쁜지.
내가 무엇에 행복하고, 무엇에 불행한지.
자신의 마음이 자신을 위한 목적을 결정하도록.

그리고
자신의 마음을 타인에게 정확히 전달하도록.



같은 단어를 알고 있다면
감정의 의미를 공유할 수 있고
같은 문장을 이해할 수 있다면,
감정의 흐름을 공유할 수 있어요.

그리고 그건 서로를 온전히 이해할 수 있게 만들죠.


- 가담항설 90화 중








7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1604 4
    7727 일상/생각시험이 끝나서 적어보는 학교일상들 1 + 집정관 18/06/22 128 1
    7726 게임 6월 23일 토요일 오늘의 일정 2 발그레 아이네꼬 18/06/22 78 0
    7725 게임 6월 22일 금요일 오늘의 일정 2 + 발그레 아이네꼬 18/06/21 48 0
    7724 과학/기술다수의 출구조사로 대통령의 지지율을 보는게 맞을까? 7 히하홓 18/06/21 414 0
    7723 도서/문학오늘 너무 슬픔 3 아침 18/06/21 423 18
    7722 게임 6월 21일 목요일 오늘의 일정 6 발그레 아이네꼬 18/06/20 153 1
    7721 음악누가 너를 기억이나 할까 mmOmm 18/06/20 349 4
    7719 방송/연예팔로우한 트위치 채널 14 헬리제의우울 18/06/20 455 0
    7718 음악사라진 기자들 6 바나나코우 18/06/20 526 2
    7717 게임 6월 20일 수요일 오늘의 일정 10 발그레 아이네꼬 18/06/19 206 3
    7715 오프모임6월 23일 3시 홍차와 티푸드를 흡입하는 Let's tea time! 14 naru 18/06/19 472 8
    7714 스포츠라이트한 축덕의 어제 스웨덴전 후기 12 오리꽥 18/06/19 573 3
    7713 스포츠180619 추신수 시즌 13호 리드오프 홈런.swf 1 김치찌개 18/06/19 191 0
    7712 스포츠2018월드컵에 도입된 VAR에 대한 간단한 이야기 6 Leeka 18/06/18 379 1
    7711 게임 6월 19일 화요일 오늘의 일정 2 발그레 아이네꼬 18/06/18 156 1
    7710 스포츠180618 에릭 테임즈 시즌 8,9호 홈런.swf 김치찌개 18/06/18 161 0
    7709 스포츠[불판] 대한민국 VS 스웨덴 156 기아트윈스 18/06/18 2170 2
    7708 음악하루 한곡 044. 노라조 - 형(兄) 9 하늘깃 18/06/18 216 2
    7707 일상/생각먹고 싶은데 먹을 수 없는 음식들 3 성공의날을기쁘게 18/06/18 448 7
    7706 사회OSCE란 이상한 시험에 대해서 알아보자. 15 맥주만땅 18/06/18 606 4
    7705 요리/음식[Cafe Carioca - 2] Begining of pour over days 8 Erzenico 18/06/17 183 1
    7704 의료/건강의사쌤이 시킨 한달간의 금주+다이어트 후기 28 tannenbaum 18/06/17 880 26
    7703 일상/생각샌프란시스코 노이즈브리지 1 풀잎 18/06/17 296 0
    7702 정치위풍당당 문재인 거침없는 질주 2 월화수목김사왈아 18/06/17 698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