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03/12 23:09:52
Name   하얀
Subject   [웹툰후기] 어떤 글의 세계
'가담항설' 이란 웹툰을 얼마 전에 보았습니다.

저는 웹툰을 잘 보지 않기에 유명 웹툰이나 작가에 대해 모릅니다.
웹툰의 대사를 발췌한 추천글로 호기심이 생겨 우연히 보았고,
그 이후 공교롭게도 제 일상과 닿아 간간히 떠오르는 작품이 되었습니다.

작품에서 '글의 힘'이란 매우 중요합니다.

글로 뚫을 수 없는 것을 꿰뚫고, 고칠 수 없는 것을 고치고,
본래보다 그 성질을 더 강하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글 혹은 글자를 마음 속 깊히 제대로 이해하게 되면 각인을 새길 수 있고,
그 글(글자)의 의미는 물건 혹은 사람에 새겨져 그대로 효과를 발휘합니다.

저는 일종의 ‘기획’일을 하는데 모든 것은 ‘보고서(기획서)’를 통해서 이뤄집니다.
‘보고서’를 쓰지 않으면 일이 시작되지도, 진행되지도, 끝나지도 않습니다.

제대로된 ‘보고서’가 있어야 내 의도를 펼칠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보고서’는 내 생각을 담는 도구이자, 다음 일을 추진할 수 있게하는 도구입니다.

제대로된 '도구'를 만들어 내는 것은 웹툰에서 각인을 새길 수 있는 조건과 같습니다.
1. 바탕이 되는 방대한 지식
2. 각인을 새기고 싶다는 강한 욕망
3. 각인이 사용될 상황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인정

1,2,3이 100%가 되는 보고서는 쓰지 못했습니다. 이 일을 하면서 한번이라도 써볼까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1,2,3 중 하나라도 비면 역시 써지지 않습니다. 대부분 2는 약하니 1,3을 조금 더 채워
꾸역꾸역 쓰긴 하는데, 2가 1,3 조건을 리드하는 보고서랑 다릅니다. 전혀.

웹툰에서는 ‘욕망’이라고 했지만 ‘의지’에 가까울 것 같습니다.
아니면 도망칠 수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든 울면서 쓰던지요.

지금 저는 이게 게임아이템을 만들어내는 것과 비슷하다고 느낍니다.

만약 제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어떤 일을 맡고 싶으면, 그 일에 대한 보고서를
그 누구보다 빨리, 그리고 정확하게 씁니다. 그런다고 그 일을 맡게 될지는
알 수 없지만 쓰지 않으면 카드로 던져볼 수도 없습니다.
때로 이 세계에서 ‘정치’보다 ‘보고서’가 빠릅니다.

제가 쓰는 보고서는 양식화된 형태이기에 정해진 글자수 내에 쓸 수 있는 말이
정제되어야 합니다. 예를 들어,  ‘향상’, ‘함양’, ‘제고’ 이런 단어를 구분하여
적확하게 쓸 수 있어야 하기에 그 하나하나의 의미를 음미하는데
그 시간이 괴롭고 또 즐겁습니다.
괴로운 것은 제가 부족한 것을 매번 느끼기 때문이고,  즐거운 것은 세계가 확장되기에 그렇습니다.
얕던 깊던 숙고하여 받아들이고 나면 단어의 색채가 달라지고 명암이 달라지는 느낌이 듭니다.

신기하지요. 이 나이에 이제야 글을 깨우치고 있으니까요.

===================================================

어떤 슬픔은 어렴풋한 슬픔이고
어떤 슬픔은 처절한 슬픔이죠.

소소한 슬픔도, 아련한 슬픔도, 잊혀가는 슬픔도,
문득 기억이 떠올라 때때로 가슴이 아파지는 슬픔까지,
같은 슬픔조차도 사실은 전부 달라요.

책을 읽고 풍부한 단어를 알게 된다는 건,
슬픔의 저 끝에서부터,
기쁨의 저 끝까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수많은 감정들의 결을
하나하나 구분해내는 거예요.

정확히 그만큼의 감정을
정확히 그만큼의 단어로 집어내서
자신의 마음을 선명하게 들여다보는 거죠.

내가 얼만큼 슬픈지, 얼만큼 기쁜지.
내가 무엇에 행복하고, 무엇에 불행한지.
자신의 마음이 자신을 위한 목적을 결정하도록.

그리고
자신의 마음을 타인에게 정확히 전달하도록.



같은 단어를 알고 있다면
감정의 의미를 공유할 수 있고
같은 문장을 이해할 수 있다면,
감정의 흐름을 공유할 수 있어요.

그리고 그건 서로를 온전히 이해할 수 있게 만들죠.


- 가담항설 90화 중








7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2414 4
    8248 정치[불판] 2018 3차 남북 정상회담 8 Toby 18/09/18 308 0
    8247 도서/문학[서평] 세대 게임 - 전상진, 2018 2 化神 18/09/17 174 6
    8246 게임롤 파크 관람 후기 6 Leeka 18/09/17 212 4
    8244 스포츠[사이클] 올 시즌 주요 대회 결과와 향후 남은 일정. AGuyWithGlasses(Under Pressure) 18/09/17 57 0
    8243 스포츠[KBO] 9월 3주차 순위표, 용병 성적표.jpg 5 손금불산입 18/09/17 123 0
    8242 음악Elephant ride - 코끼리 타기 6 바나나코우 18/09/17 166 4
    8241 오프모임20일(목)or 21일(금) 대전에서 같이 만나실 분 8 여름 18/09/17 307 4
    8240 일상/생각레쓰비 한 캔 5 nickyo 18/09/17 314 21
    8239 도서/문학패럴렐 월드 러브 스토리 (소설/스포) 알료사 18/09/17 101 0
    8238 일상/생각좋아요가 싫어요 4 Carl Barker 18/09/16 497 12
    8237 스포츠180916 오타니 쇼헤이 시즌 20호 솔로 홈런.swf 김치찌개 18/09/16 98 0
    8236 게임[불판] 선발전 결승 - 킹존 vs 젠지 31 Leeka 18/09/16 417 0
    8235 일상/생각냉동실의 개미 4 우분투 18/09/16 500 14
    8234 기타2018 GSL 시즌3 코드S 결승전 우승 "조성주" 1 김치찌개 18/09/16 72 1
    8233 일상/생각버스에서의 반추 4 nickyo 18/09/16 304 9
    8232 스포츠180915 다나카 마사히로 6이닝 8K 0실점 시즌 12승.swf 김치찌개 18/09/15 80 0
    8231 일상/생각글을 쓰는 습관 4 호타루 18/09/15 355 8
    8230 사회생계형 범죄자를 위한 출퇴근 교도소를 맹근다고 합니다. 3 NoviPo 18/09/14 721 0
    8229 꿀팁/강좌(수정) [엑셀월드] #1. 체크리스트 만들기 12 Iwanna 18/09/14 618 5
    8228 의료/건강중2병 말고 중고병 21 지금여기 18/09/14 738 5
    8227 일상/생각닉네임 이야기 11 소라게 18/09/14 489 18
    8225 스포츠180913 최지만 시즌 9호 2점 홈런.swf 김치찌개 18/09/13 90 0
    8224 의료/건강당뇨양말 학회 발표 스케줄이 나왔습니다. 10 집에가고파요 18/09/13 499 11
    8223 역사고대 전투와 전쟁 이야기 (2) 3 기쁨평안 18/09/13 400 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