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03/12 23:09:52
Name   하얀
Subject   [웹툰후기] 어떤 글의 세계
'가담항설' 이란 웹툰을 얼마 전에 보았습니다.

저는 웹툰을 잘 보지 않기에 유명 웹툰이나 작가에 대해 모릅니다.
웹툰의 대사를 발췌한 추천글로 호기심이 생겨 우연히 보았고,
그 이후 공교롭게도 제 일상과 닿아 간간히 떠오르는 작품이 되었습니다.

작품에서 '글의 힘'이란 매우 중요합니다.

글로 뚫을 수 없는 것을 꿰뚫고, 고칠 수 없는 것을 고치고,
본래보다 그 성질을 더 강하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글 혹은 글자를 마음 속 깊히 제대로 이해하게 되면 각인을 새길 수 있고,
그 글(글자)의 의미는 물건 혹은 사람에 새겨져 그대로 효과를 발휘합니다.

저는 일종의 ‘기획’일을 하는데 모든 것은 ‘보고서(기획서)’를 통해서 이뤄집니다.
‘보고서’를 쓰지 않으면 일이 시작되지도, 진행되지도, 끝나지도 않습니다.

제대로된 ‘보고서’가 있어야 내 의도를 펼칠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보고서’는 내 생각을 담는 도구이자, 다음 일을 추진할 수 있게하는 도구입니다.

제대로된 '도구'를 만들어 내는 것은 웹툰에서 각인을 새길 수 있는 조건과 같습니다.
1. 바탕이 되는 방대한 지식
2. 각인을 새기고 싶다는 강한 욕망
3. 각인이 사용될 상황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인정

1,2,3이 100%가 되는 보고서는 쓰지 못했습니다. 이 일을 하면서 한번이라도 써볼까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1,2,3 중 하나라도 비면 역시 써지지 않습니다. 대부분 2는 약하니 1,3을 조금 더 채워
꾸역꾸역 쓰긴 하는데, 2가 1,3 조건을 리드하는 보고서랑 다릅니다. 전혀.

웹툰에서는 ‘욕망’이라고 했지만 ‘의지’에 가까울 것 같습니다.
아니면 도망칠 수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든 울면서 쓰던지요.

지금 저는 이게 게임아이템을 만들어내는 것과 비슷하다고 느낍니다.

만약 제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어떤 일을 맡고 싶으면, 그 일에 대한 보고서를
그 누구보다 빨리, 그리고 정확하게 씁니다. 그런다고 그 일을 맡게 될지는
알 수 없지만 쓰지 않으면 카드로 던져볼 수도 없습니다.
때로 이 세계에서 ‘정치’보다 ‘보고서’가 빠릅니다.

제가 쓰는 보고서는 양식화된 형태이기에 정해진 글자수 내에 쓸 수 있는 말이
정제되어야 합니다. 예를 들어,  ‘향상’, ‘함양’, ‘제고’ 이런 단어를 구분하여
적확하게 쓸 수 있어야 하기에 그 하나하나의 의미를 음미하는데
그 시간이 괴롭고 또 즐겁습니다.
괴로운 것은 제가 부족한 것을 매번 느끼기 때문이고,  즐거운 것은 세계가 확장되기에 그렇습니다.
얕던 깊던 숙고하여 받아들이고 나면 단어의 색채가 달라지고 명암이 달라지는 느낌이 듭니다.

신기하지요. 이 나이에 이제야 글을 깨우치고 있으니까요.

===================================================

어떤 슬픔은 어렴풋한 슬픔이고
어떤 슬픔은 처절한 슬픔이죠.

소소한 슬픔도, 아련한 슬픔도, 잊혀가는 슬픔도,
문득 기억이 떠올라 때때로 가슴이 아파지는 슬픔까지,
같은 슬픔조차도 사실은 전부 달라요.

책을 읽고 풍부한 단어를 알게 된다는 건,
슬픔의 저 끝에서부터,
기쁨의 저 끝까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수많은 감정들의 결을
하나하나 구분해내는 거예요.

정확히 그만큼의 감정을
정확히 그만큼의 단어로 집어내서
자신의 마음을 선명하게 들여다보는 거죠.

내가 얼만큼 슬픈지, 얼만큼 기쁜지.
내가 무엇에 행복하고, 무엇에 불행한지.
자신의 마음이 자신을 위한 목적을 결정하도록.

그리고
자신의 마음을 타인에게 정확히 전달하도록.



같은 단어를 알고 있다면
감정의 의미를 공유할 수 있고
같은 문장을 이해할 수 있다면,
감정의 흐름을 공유할 수 있어요.

그리고 그건 서로를 온전히 이해할 수 있게 만들죠.


- 가담항설 90화 중








7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130 4
    8641 정치스물 다섯 살까지 저는 한나라당의 지지자였습니다 (2) 2 + The xian 18/12/15 203 5
    8640 일상/생각어떤 일을 이루고자 할 때 닥치는 세 가지 벽 1 유리카 18/12/15 218 1
    8639 게임[LOL] 슬슬 전력을 가늠해볼까요? 5 OshiN 18/12/14 207 3
    8638 정치스물 다섯 살까지 저는 한나라당의 지지자였습니다 (1) 4 The xian 18/12/14 417 8
    8637 음악인디언 대이주 2 바나나코우 18/12/14 132 0
    8636 일상/생각건설회사 스케줄러가 하는 일 - 공정율 산정 13 CONTAXS2 18/12/13 415 14
    8635 여행멍청한 실시간 하노이 여행기 6 무더니 18/12/13 321 0
    8634 스포츠[MLB] 앤드류 맥커친 필라델피아와 계약 1 김치찌개 18/12/12 106 0
    8633 일상/생각바람의 나라는 생각보다 에로한 게임이었습니다 5 + WildFire 18/12/12 1011 1
    8632 일상/생각오징어 깎는 노인 32 기아트윈스 18/12/12 944 58
    8631 사회한 전직 논술강사의 숙대 총학의 선언문 감상 38 烏鳳 18/12/11 1272 30
    8629 영화'인 디 아일' 소개(스포일러 없음) 5 구밀복검 18/12/11 334 6
    8628 음악보스턴 티 파티 6 바나나코우 18/12/11 339 2
    8627 일상/생각평범한 20대 남성이 생각하는 다른 이유 - 임금격차에 대하여 8 Hall päev 18/12/10 1003 11
    8626 게임아티팩트 드래프트 반복 플레이 잡설 3 Leeka 18/12/09 174 0
    8625 창작[초단편] 악동 2 여름에가입함 18/12/09 151 0
    8624 오프모임12.10 인천 벙개 하남돼지 구월로데오점 -> 부천역으로 변경 57 tannenbaum 18/12/09 839 6
    8623 IT/컴퓨터귀금속 구매를 도와줄 앱을 만들었습니다. 8 케로로병장 18/12/09 453 11
    8622 영화보헤미안 렙소디 싱어롱 코블리 후기 1 알겠슘돠 18/12/09 283 0
    8621 게임[LOL] 12월 9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18/12/08 84 0
    8620 철학/종교인생은 아름다워 22 기아트윈스 18/12/08 747 41
    8618 창작[초단편] 행인 4 여름에가입함 18/12/08 206 4
    8617 창작[초단편] 대화 4 여름에가입함 18/12/08 189 2
    8616 음악[팝송] 로열블러드 I Only Lie When I Love You 여름에가입함 18/12/08 12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