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12/05 15:06:10수정됨
Name   T.Robin
Subject   미국의 장애인 차별금지법과 George H. W. Bush
우리나라에서야 George H. W. Bush(속칭 "아버지 부시")가 중동 평화를 뒤흔든 원흉 제 1호정도로 평가되고 있지만, 부시 대통령의 사망 이후 미국 내에서의 평가는 그렇게까지 나쁜 것 같지 않습니다. 출퇴근때 듣는 영어 라디오 방송에서 이 양반의 업적을 기리고 관련된 사람들을 인터뷰하면서 여러 이야기들을 들었는데, 그 중 한가지가 기억에 남네요.

미국은 모든게 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나라고, 다른 선진국에 비교하여 복지 측면이 그렇게까지 썩 좋다고 말하긴 어렵습니다. 심지어 장애인의 고용 등 일반 사회생활에서의 차별을 법률에서 명시적으로 금지하기 시작한 것도 1990년에 이르러서죠. ADA(Americans with Disabilities Act. 미국 장애인법)라고 불리는 이 법률은 1990년 7월 26일 부시 대통령이 서명함으로서 그 효력을 발휘하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이 법 이전에도 미국내 장애인 차별금지에 대한 법률은 있었지만, 어디까지나 정부가 자금을 지원하는 기관일 경우에 한해서라는 단서가 붙어있었고, ADA의 입법이 진행되는동안 기업가들은 자신들의 인건비 상승을 우려하여 ADA를 막으려고 로비를 진행했습니다. 심지어는 부시 대통령 내각조차 해당 법률의 찬성파와 반대파로 둘로 갈라져 서로 툭탁거리고 엄청 싸웠다네요.
그런데 이 법에 관련해서 한가지가 제 이목을 끌더군요. 이 법은 민주당 의원들이 중심이 되어 상원에 상정되었고, 공화당은 좀 뜨뜻미지근한(-_-) 반대 입장이었습니다. 추측컨데, 민주당은 그렇다치고 공화당은 전통적으로 '보수적' 기업가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하지만 도덕적 당위성으로만 놓고 보면 대놓고 강력하게 반대하기엔 도덕적 당위성이란 측면에서 좀 껄끄러운 부분이 있어서 뜨뜻미지근할 수밖에 없었던 것 같습니다. 뭐 여기까지는 그냥 흔한 민주당과 공화당인데...... 한가지 재미있는게, 부시 대통령이 이 법안의 통과를 꽤 강력하게 지원헀다고 합니다. 예. 공화당원인 부시가 민주당에서 입안한 법안의 통과를 지원했다 이겁니다. 예산안을 볼모로 국회의원 선거구 개편을 주장하는 우리나라에서는 상상도 못할 일이죠.

참고로 이 법안의 서명은 별도의 행사로 진행되었습니다. 당시 백악관 정원에는 수천명의 사람들이 그들 중 다수는 눈이 안 보이는 사람, 귀가 안 들리는 사람, 사지가 마비된 사람, 정신박약자 등 다양한 종류의 장애를 가진 장애인들과 그들의 가족들이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기록영상을 보시죠.

여기에는 부시가 이전에 정부기관에서의 차별금지 법률의 상정을 담당했던 경험이 많이 녹아들었고, 이후 부시 대통령 또한 은퇴 이후 이 법의 수혜를 많이 입었다고 합니다. 부시 대통령이 90세 생일 기념 스카이다이빙(-_-;)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닦았다는 이야기도 들리더군요.

뭐 미국이 어쩌니 저쩌니 해도 저렇게 굴러가는건 어쨌든 할때는 하는 사람들이라 그렇지 않은가 생각합니다. 이 법안의 통과 이야기를 듣고 있자니 미국 국회가 부러워지네요.



6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643 4
    8869 음악[클래식] 드뷔시 달빛 Debussy Clair de lune 1 ElectricSheep 19/02/16 45 1
    8868 일상/생각소설책과 19금 3 NOORY 19/02/16 268 0
    8867 일상/생각요 근래 재밌게 본 유튜브 채널과 영상 8 kaestro 19/02/15 455 9
    8864 음악전래동화 시리즈(떡은 한고개에 하나씩, 나무꾼은 접근금지) 바나나코우 19/02/15 187 2
    8863 방송/연예아마도 JTBC리갈하이에서는 절대 방송되지 않을 대사 18 제로스 19/02/15 863 11
    8862 스포츠[사이클] 마르코 판타니 - 동전의 양면 12 AGuyWithGlasses 19/02/14 248 6
    8861 의료/건강우울증에 대한 전통적 관점과 조금 다른 관점들 3 토비 19/02/14 439 4
    8860 사회스페인어: 남성 관사와 여성 관사 이야기 15 ikuk 19/02/13 489 7
    8859 스포츠로드 FC. 그 애잔한 '100만불 토너먼트'. 6 The xian 19/02/13 364 0
    8858 일상/생각남녀 갈등을 부추기는 언론의 수법 8 keith 19/02/13 728 8
    8857 스포츠고지라를 쓰러뜨릴 수 없다면 도망쳐라 10 温泉卵 19/02/12 482 10
    8856 스포츠[사이클] Festina 사건 - 너도 하고 나도 하는 도핑 3 AGuyWithGlasses 19/02/12 296 4
    8855 사회북한은 어떻게 될까 - 어느 영국인의 관점 82 기아트윈스 19/02/12 1845 76
    8854 도서/문학서평 『대성당』 – 레이먼드 카버 1 메아리 19/02/10 274 7
    8853 방송/연예 [인터뷰] 김서형을, 전적으로 믿으셔야 합니다 24 몽유도원 19/02/10 1338 1
    8852 음악울산 바위 4 바나나코우 19/02/10 203 4
    8851 음악[클래식] 에릭사티 짐노페디 1번 Satie - Gymnopedie no.1 ElectricSheep 19/02/10 255 1
    8850 도서/문학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 알료사 19/02/10 230 10
    8849 역사삼국통일전쟁 - 11. 백제, 멸망 8 눈시 19/02/10 242 19
    8848 게임[LOL] 단식 이즈리얼 바텀의 탄생?.. 7 Leeka 19/02/08 579 1
    8847 방송/연예2019 설 예능 리뷰 12 헬리제의우울 19/02/07 635 16
    8846 게임[LOL] 라이엇이 밸런스 방향성에 대해서 새로운 공지를 올렸습니다 3 Leeka 19/02/07 348 2
    8845 기타스타2 마스터 드디어 달성했습니다! 12 김치찌개 19/02/07 377 17
    8844 일상/생각강아지들 9 烏鳳 19/02/07 415 12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