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1/06 22:36:37
Name   The xian
File #1   IMG_0286_(1).jpg (386.7 KB), Download : 0
Subject   내 휴대폰 속의 게임 스크린샷. No. 01 - 애니팡


- 글을 쓰게 된 동기를 먼저 설명 드립니다.

무엇을 써 볼까 하는 고민을 AMA에 올린 이후 의견을 받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다가. 아무래도 직업이고 취미이기도 한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소소하게 풀어나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개인적인 경험으로 내용을 한정하기 위해 '내 휴대폰 속의 게임 스크린샷' 이라고 제목을 일단 임시로 적어 보았습니다.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이야기와 느낌을 다루는 것이기 때문에 보편적인 분들의 경험과 다를 수도 있고 딱히 큰 재미가 없을 수도 있습니다.

- 같은 게임의 이야기가 여러 화에 걸쳐 나올 수도 있으며, 타임라인은 엇갈릴 수 있습니다.
- 업무 및 건강상의 이유로 정기 연재는 하지 않을 생각입니다만, 그래도 연재 주기는 주 1~2회 예정으로 잡고 있습니다.


리니지와 WOW를 약 7년씩 했었던 제가 모바일 게임으로 넘어가게 된 것은 아무래도 회사의 프로젝트가 모바일로 바뀌면서이지 않았을까. 입니다. 그 전에도 모바일 게임을 안 즐겼던 것은 아니지만 그 전에 즐겼던 것은 피쳐폰 게임들이었지요. 프로젝트 성격이 그렇게 바뀌니 저는 새로운 트렌드인 모바일 게임을 알아야 했었고 그 때부터 (대략 2012년 정도입니다) 스마트폰을 사고, 스마트폰 게임을 즐기기 시작합니다. 그러다 보니 제 예전 휴대폰을 뒤져서 얻은 게임 스크린샷의 처음을 장식한 게임은 다른 사람들과 비슷하게. 모바일 게임이 트렌드가 막 되기 시작한 그 게임. '애니팡'이 찍혀 있었습니다.

게임에 대해 잠깐 설명하면, 애니팡은 60초의 제한시간 동안 7종류의 동물 캐릭터로 구성된 7*7 블록에서 동물 블록을 터치 / 드래그 하는 식으로 위치를 바꿔 특정한 동물 블록을 3마리 이상 일렬로 배열하면 득점하는 게임입니다. 그리고 제한시간이 끝나면 '라스트 팡'이라는 이름으로 보너스 점수가 터지고 난 뒤 점수가 집계되지요. 빨리 즐길 수 있는 한 판 승부, 손쉬운 게임 방식과 접근성 등으로 그 전까지의 모바일 게임의 승리 공식을 답습하면서도 뭔가 새로운 모습을 보여 주는 데에 성공했습니다.

아시는 분도 있고 모르시는 분도 있지만 애니팡은 원래 싸이월드 버전 웹게임이 원형이라 할 수 있습니다.(같은 제작사의 게임으로, 그 때 이름도 애니팡이었습니다) 게임 방식의 유사성에 대한 말이 많은데 블록 3개 이상 배열로 득점하는 류의 게임들은 헥사나 컬럼스를 시작해 여러 가지가 있긴 하죠. 다만 애니팡은 스마트폰용으로 만들어지면서 일부 게임의 블럭 디자인이나 블럭 제거 시 표정, 전체적인 UI 풍 등을 베꼈다는 의혹을 받습니다. 표절 문제는 법적 문제이니 제가 뭐라고 할 바는 아니지만 그런 의혹을 주장할 수 있는 여지는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어쨌건 이 게임은 흥행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킵니다. 동접 몇만만 나와도 대박이라고 했던 온라인 게임의 동접 개념을 아득히 뛰어넘었던 것은 물론이지요. 그리고 이 때 사회 문제가 되기 시작한 것이 바로 무분별한 카카오톡 게임친구 추가였습니다. 저는 몇몇 분들에게 개념없이 게임친구를 요청했다가 그 분들을 언짢게 한 이후 곧 그만 뒀지만 이미 있는 사람들의 요구는 어떻게 피할 방법이 없었습니다. 당연히 하트 좀 달라고 하는 분들의 요구는 수시로 이어졌고 하트 선물 메시지 때문에 다른 메시지를 놓치는 등 여러 가지 소소한 사고들이 있었습니다.

한편으로 팡 시리즈 게임은 개발 환경에도 크든 적든 영향을 미쳤는데 당연히 아류작의 양산입니다. 애니'팡'이 떠 버리니 다른 '팡' 시리즈 게임들이 우수수 나왔던 것이지요. 당시 게임 관련 기사에도 나왔을 정도입니다. 제 개인적으로도 당시 개발을 진행하고 있었던 프로토 타입 모바일 게임 이름에도 '팡'을 넣자고 주장하는 상식 밖의 분들이 계셔서 마음 고생을 좀 많이 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그 게임은 퍼즐도 아니었고 팡 터지는 뭔가가 있는 것도 아니었으니까요. 다행히 게임에 팡 이름은 들어가지 않았지만, 이제 와서 말인데 그 분들에겐 장난이었을지 모르지만 저에게는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다만 주위 사람들이 애니팡에 대한 관심이 빠르게 식고 약 1년여 후에 나오는 애니팡 2는 제가 손대지 않게 되면서, 애니팡의 추억은 짧은 시간 만에 끝나고 맙니다. 그리고 애니팡을 접하게 되던 때를 전후하여 저는 두 가지 게임을 더 만나게 되는데 하나는 제가 처음으로 휴대폰 게임에 돈을 쓰게 되는 게임이고, 다른 하나는 저와 약 6년을 같이 하게 되는 게임입니다.


- The xian -



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4410 5
    9328 도서/문학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김초엽 2 임아란 19/06/19 213 4
    9327 기타책 나눔 합니다. 3 + 동청 19/06/19 263 13
    9326 음악계절학기 2 바나나코우 19/06/19 180 3
    9325 일상/생각전격 비자발급 대작전Z 15 기아트윈스 19/06/19 519 39
    9324 과학/기술과학적 연구의 동기부여는 시대를 어떻게 대변하는가? 19 + 다시갑시다 19/06/18 523 30
    9323 게임디트로이트 비컴 휴먼 리뷰 10 멍청똑똑이 19/06/16 464 5
    9322 음악[클래식]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2번 1악장 4 ElectricSheep 19/06/15 158 0
    9321 스포츠심판 콜의 정확도와 스트라이크존 기계판정 3 손금불산입 19/06/15 352 8
    9320 창작순록과 함께 용을 공격하는 남자 2 바나나코우 19/06/15 372 7
    9319 과학/기술0.999...=1? 25 주문파괴자 19/06/14 882 19
    9318 스포츠2019 코파 아메리카 완벽 프리뷰 손금불산입 19/06/14 194 1
    9317 방송/연예비가 맞는 음악을 받았을 때 - 방탄, 트와이스, 강다니엘 1 Leeka 19/06/14 257 0
    9316 사회너무나 자유롭게 보였던 당신은 누구셨나요 1 chemf 19/06/14 488 1
    9315 여행아키하바라 메이드 카페에 다녀왔습니다 15 T.Robin 19/06/13 673 22
    9314 요리/음식코엑스 차 박람회 간단후기 (6.13~6.16) 11 naru 19/06/13 457 7
    9313 역사불운한 재상 자파르 5 치리아 19/06/13 386 7
    9312 정치중국의 국가정보법- 만인의 정보원화 2 제로스 19/06/13 365 9
    9311 일상/생각다이어트 너란 놈 진짜... 4 호타루 19/06/13 365 2
    9310 스포츠[사이클] 크리스 프룸의 부상 업데이트. 2 AGuyWithGlasses 19/06/13 152 1
    9309 정치개인적으로 느끼는 한국 보수의 스펙트럼(2) 28 Fate 19/06/13 705 8
    9308 스포츠WAR에 대하여(롯데 포수진의 위대함) 19 세란마구리 19/06/13 476 1
    9307 게임[LOL] 날개를 아주 뽀사부려 - 그리핀도 이길만한 2주 1일차 후기 2 Leeka 19/06/12 155 1
    9306 철학/종교소앙 조용은의 '육성교'와 '대동종교' 치리아 19/06/12 237 7
    9305 일상/생각엄마 전화 6 꿈꾸는늑대 19/06/12 432 33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