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1/08 14:01:07수정됨
Name   리니시아
File #1   indeximg.gif (37.5 KB), Download : 0
Subject   맹유나 - 그대 발길이 머무는 곳에






2010년 2월
그때 나는 경기도 시흥에서 울산 호미곶으로 부대 이동을 했던 공군 일병이었다.
부대에서 2시간 30분을 이동해야 겨우 울산 시외버스터미널까지 도착할 정도로 외딴곳에 부대가 이사를 갔다.
아무것도 없는 외딴곳이기에 막사부터 진지 구축으로 노가다를 하고 밤낮으로 경계근무를 섰다.
위문 공연은커녕, 눈뜨면 바다만 보이던 그곳에서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던 건 역시나 가요 프로그램이었다.

가인과 조권은 우리 사랑하게 됐다며 듀엣을 불렀고, 소녀시대는 오빠를 사랑한다 했고, 카라는 루팡을 불렀다.
그렇게 매일매일 음악 프로그램을 감상하던 중 처음 보는 스타일의 가수를 보게 되었다.



'고양이 마호'

새벽 2시 30분에 잠도 없는 마호라는 고양이를 묘사했던 그 노래를 듣고 좀 묘한 기분이 들었다.
분명 아이돌로 나온 느낌인데, 발성이나 노래는 흔한 아이돌로 치부하기엔 독특한 매력이 보여서일까?
병사 수첩 한구석에 "맹유나"라는 이름을 적고 휴가 때 찾아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아니나 다를까 앨범에 수록된 곡들이 꽤나 비범하더라.
조용필의 '그대 발길이 머무는 곳에'를 리메이크했고, 익숙한 곡인 Paradise.
봉선화라는 곡을 듣고는 '아 이 친구 아이돌이 아니라 뮤지션이구나?' 싶었다.
그렇게 1집 전곡을 mp3에 채워 넣고 부대에 복귀하는 길에도 듣고, 복귀 해서도 자기 전에 가끔 찾아듣곤 했다.
(그때 공군에선 mp3를 인가받고 반입이 가능했다)

부대 체육시설에서 러닝머신을 탈 때도 듣곤 했고, 짬이 차서 스피커에 연결해서 틀어놓고 운동하기도 했었다.
그렇게 2011년 제대를 했고, 전역 후에도 가끔 1집을 찾아 들었다.
그리곤 진짜 사나이 여군 특집에 맹승지가 입대해서 '여자는 이렇게 한단 말입니다'를 기점으로 '맹'이라는 성을 갖은 사람은 맹승지로 기억되고 맹유나는 까맣게 잊게 되었다.


그렇게 시간이 한참 지난 뒤 2019년 1월이 되었다.
군대 시절 얻게 된 안구건조증 때문에 따끔한 눈을 게슴츠레 떠서 오전 업무를 진행하고 있었다.
겨우겨우 오전 업무를 마무리할 즈음 네이버를 들어가 봤다.
그런데 잉???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맹유나가 있는 게 아닌가?
너무 기쁜 마음으로 '오~~ 드디어 좋은 일 생겼나 보다'라고 생각하며 클릭을 했다.
근데 가장 처음 보이는 포스팅의 제목이 "가수 맹유나, 지난 연말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 이었다.

에.... 오늘 사망도 아니라 지난 연말 자택에서..?
그동안 이 가수에게 무슨 일이 있었을까 싶었다. 더불어 어떤 가수였는지도 이제야 궁금해졌다.



- 맹유나의 아버지는 가왕 조용필의 매니저인 맹정호이다.

- 맹유나는 네 살 때부터 클래식 피아노를 쳤다.

- 중학교 때까지 클래식 뮤지션이 되려 했으나, 적성이 맞지 않아 대중 가수가 되려 했다.

- 아버지 맹 대표는 가수가 너무 힘든 세계라는 것을 알기에 딸의 꿈을 "꺾기 위해" 겨울연가 음악감독 박정원에게 소개했다.

- 하지만 오히려 음악성을 인정받고, 중3 때 '프라하의 연인' '봄의 왈츠' 등 드라마 OST에 참여했다.





'플라워 (봄의 왈츠 ost)'

- 이때 플라워의 일본어 버전이 인기를 끌며 2007년 일본에서 데뷔하였다.



- 20살 본인이 직접 작곡한 luv, 파라다이스, 꽃잎 등이 수록된 1집 '더 피콕'을 발매했다.




'Let's Dance'

- 이후 큰 기획사의 러브콜을 거절, 2장의 정규앨범과 4곡의 싱글을 발표했다.





'180510 NCT night night with 맹유나 (YUNA) 아이즈 (IZ)'

- 2018년 5월 10일 NCT 라디오에선 앙상하게 마른 모습으로 사랑 꽃 앨범 이후 첫 활동을 보였다.





오랜만에 발견한 반가운 이름이 이렇게 안타까운 소식으로 이어지니 가슴이 먹먹하다.
지난 5월에는 저렇게 앙상한 모습이었고, 사망한지 시간이 꽤 지난 후에야 알게 되다니.

그녀가 부른 그대 발길이 머무는 곳에의 가사 처럼.
그대 발길이 머무는 곳에 숨결이 느껴진 곳에 머물게 되기를..



맹유나 - 그대 발길이 머무는 곳에
https://music.bugs.co.kr/track/1808082






4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874 5
    8991 일상/생각연락에 관하여 8 광화문고라니 19/03/22 227 5
    8990 도서/문학서평 『너무 시끄러운 고독』 – 보후밀 흐라발 2 메아리 19/03/22 72 6
    8989 일상/생각칭따오 신상 나왔네요. 6 아로니아 19/03/22 395 0
    8988 의료/건강어떻게 의사는 사고하는가 - 번외. ROC와 카파통계량 3 세란마구리 19/03/22 182 6
    8987 음악[팝송] 시그리드 새 앨범 "Sucker Punch" 김치찌개 19/03/22 42 1
    8986 일상/생각운전왕초보. 한달간의 운전 체험기. 16 길고양이 19/03/22 387 1
    8984 음악[클래식] 발퀴레의 기행 : 바그너 Ride of the Valkyries ElectricSheep 19/03/21 88 0
    8983 의료/건강어떻게 의사는 사고하는가 - 1. 단어 정의 17 세란마구리 19/03/21 593 14
    8982 일상/생각최근에 구입한 물품들 72 토비 19/03/21 894 0
    8980 IT/컴퓨터에어팟 2세대가 공개되었습니다. 9 Leeka 19/03/21 396 1
    8979 일상/생각오늘 아버지께서 인연을 끊자고 하셨습니다. 17 보리건빵 19/03/20 1344 8
    8978 게임[GGHF] 네모와디오(Nemo_D.O) 모바일 구글플레이 출시 1 mathematicgirl 19/03/20 142 4
    8977 스포츠[MLB] 마이크 트라웃 12년 430밀 에인절스 연장계약 김치찌개 19/03/20 89 0
    8976 스포츠2019 센바츠 출장교 소개 1 温泉卵 19/03/19 213 2
    8975 역사유튜브) 19세기말 프랑스판 간첩조작극, 드레퓌스 사건 이야기 3 droysen 19/03/19 377 7
    8974 일상/생각계속 운동 하면서 떠오른 십계명 16 화이트카페모카 19/03/19 628 0
    8973 여행타베로그 이용 팁 7 温泉卵 19/03/18 509 12
    8972 일상/생각내 나이 29살 24 그럼에도불구하고 19/03/18 817 0
    8971 의료/건강과연 그럴까? 에어팟이 암을 유발한다 18 우주견공 19/03/18 718 3
    8970 기타[정보(?)] 영화를 좀 더 저렴하게 보시는 방법! (2019 Ver) 4 삼성그룹 19/03/18 371 2
    8968 기타 2019 WESG 2018 그랜드 파이널 결승전 우승 "이신형" 김치찌개 19/03/18 96 0
    8967 영화영화: 더 페이버릿 3 영원한초보 19/03/17 367 3
    8966 일상/생각많은 생각이 드는 날이네요 12 LCD 19/03/17 738 0
    8965 음악[팝송] 브라이언 아담스 새 앨범 "Shine A Light" 김치찌개 19/03/15 110 2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