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1/13 12:58:54
Name   The xian
File #1   201901120000.jpg (601.2 KB), Download : 0
Subject   [내폰샷] No. 03 - 아이러브커피


저는 그렇게 손이 빠르지 않습니다. 프로게이머 급의 APM이나 마이크로 컨트롤과는 애초에 거리가 멀고, 격투 게임이나 FPS 같이 세밀한 조작을 하는 게임의 실력은 바닥을 깁니다. 리듬 게임은 아무리 노력을 해도 일정 정도 이상의 난이도를 돌파하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그것 때문에 피쉬 아일랜드도 금방 접었지요)

반면 긴 시간을 두고 무언가를 경영하고 파고들게 되는 게임들은 남들과 같이 하면 남들이 다 접은 이후에도 계속 할 만큼 꽤 오래 잡는 편입니다. 그리고 그런 관점에서 보면 '아이러브커피'는 제가 꽤 오래 잡을 만한 조건을 갖춘 게임이었습니다.


다만 제가 혼자 해 온 싱글 플레이 위주의 게임에 비해 이것은 어디까지나 소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SNG'라는 게 다를 뿐이죠. 뭐. 물론 아무리 그런 조건을 갖춘 게임이라도 소위 '타이밍'이 맞아야 하는 일이긴 합니다. 때마침 저는 피쉬 아일랜드에 재미를 덜 느끼기 시작한 시점이었고, 그러다 보니 주위 사람들이 하는 이 게임을 추천받아서 하게 된 게 직접적 원인이었습니다.

돌아보면, 당시 이미 제 주위 사람들은 한창 불탔다가 이제 습관처럼 하는 타이밍에 제가 들어간 터라 저는 처음엔 주위 사람들의 셔틀(?) 노릇을 하게 되었는데, 바로 레벨 업을 하는 데에 커피의 재료가 되는 원두가 매우 부족하기 때문에 원두 로스팅 기계를 매일마다 눌러주는 게 일이었지요. 그런데 레벨 차이를 따라잡은 뒤에는 전세가 역전된 건 공공연한 비밀입니다.-_-;;


아이러브커피는 그 게임 방식상 스토리텔링이 주가 되는 게임은 아니지만 아이러브커피에도 나름의 기반 스토리(?)는 있습니다. 바로 손자(손녀)가 할아버지의 커피숍을 물려 받아 운영한다는 것이지요. 그래서 처음에는 넓지 않은 커피숍에서 시작하고 설비가 좋지 않으면 손님들이 입구에서 커피숍, 카페에 들어오려다, 쳐다보기만 하다가 그냥 돌아가는 연출이 발생할 때도 있습니다.

물론 PC의 다른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들의 경우 더 디테일한 감정표현이나 복잡한 요소들을 가지고 있고 저도 그런 게임들을 해 봤으니 그런 예전 게임들의 경험에 비하면 이 정도는 별 것 아닌 수준일지 모르지만 당시 저는 게임이 고도화되면서 주어지는 '과도한 정보'에 피로감을 느끼고 있었고 모바일이기 때문에 그런 것도 있어서 이 정도의 재미가 딱 적정하다고 생각하게 되었고 금방 익숙해졌습니다.


이것도 당연히 'For Kakao'로 나온 게임이다 보니 애니팡처럼 친구들의 도움 및 친구초대를 유도했는데, 처음에는 저도 주위 사람들에게 친구초대를 눌렀지만 주위 사람들에게 뜻하지 않은 실례를 하게 되면서 얼마 안 가 아예 하지 않게 됩니다. 차라리 그냥 돈을 좀 써서 가게 규모를 빨리 늘리고 돈을 버는 쪽을 택하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장르는 SNG인데 싱글 플레이 식의 행동을 하기로 한 것이지요.

저를 추천한 사람들이 '너는 왜 친구가 안 늘어나냐' 할 때도 저는 그냥 웃음으로만 대신했습니다. 제가 굳이 친구를 추가하는 데에 애를 쓰지 않아도 친구는 하다 보면 아주 조금씩 늘어나는 것이어서 그다지 큰 어려움은 느끼지 않긴 했지만. 친구 초대 이벤트 같은 것을 포기하고 넘어갈 때는 조금 안타까운 기분이었습니다. 보상이 꼭 갖고 싶었을 때도 있었으니까요.


늘 열정적으로 플레이한 건 아닐지 모르겠지만 자극적으로 돌아가던 세상과 자극적인 플레이를 추구하는 게임 제작, 게임 생활에 아이러브커피는 저에게 있어 꽤 오랜 안식처가 되기 시작합니다. 당장 위의 스크린샷들만 해도 죄다 2012년 말 스크린샷인데. 그 때만 해도 제가 이걸 거의 6년이나 하게 될 줄은 몰랐지요.

어느 새 저를 초대했던 사람들은 점점 흥미를 느끼지 않고 카페 운영을 접어버린 반면 저는 혼자 남았습니다.
그리고 해가 넘어가도 아이러브커피 안에서 카페 사장님 역할을 계속 하게 됩니다.


- No. 04 - 아이러브커피 2편에서 계속 -



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873 5
    8991 일상/생각연락에 관하여 8 광화문고라니 19/03/22 218 5
    8990 도서/문학서평 『너무 시끄러운 고독』 – 보후밀 흐라발 2 메아리 19/03/22 66 6
    8989 일상/생각칭따오 신상 나왔네요. 6 아로니아 19/03/22 382 0
    8988 의료/건강어떻게 의사는 사고하는가 - 번외. ROC와 카파통계량 3 세란마구리 19/03/22 181 6
    8987 음악[팝송] 시그리드 새 앨범 "Sucker Punch" 김치찌개 19/03/22 41 1
    8986 일상/생각운전왕초보. 한달간의 운전 체험기. 16 길고양이 19/03/22 384 1
    8984 음악[클래식] 발퀴레의 기행 : 바그너 Ride of the Valkyries ElectricSheep 19/03/21 88 0
    8983 의료/건강어떻게 의사는 사고하는가 - 1. 단어 정의 17 세란마구리 19/03/21 592 14
    8982 일상/생각최근에 구입한 물품들 72 토비 19/03/21 892 0
    8980 IT/컴퓨터에어팟 2세대가 공개되었습니다. 9 Leeka 19/03/21 396 1
    8979 일상/생각오늘 아버지께서 인연을 끊자고 하셨습니다. 17 보리건빵 19/03/20 1342 8
    8978 게임[GGHF] 네모와디오(Nemo_D.O) 모바일 구글플레이 출시 1 mathematicgirl 19/03/20 142 4
    8977 스포츠[MLB] 마이크 트라웃 12년 430밀 에인절스 연장계약 김치찌개 19/03/20 89 0
    8976 스포츠2019 센바츠 출장교 소개 1 温泉卵 19/03/19 213 2
    8975 역사유튜브) 19세기말 프랑스판 간첩조작극, 드레퓌스 사건 이야기 3 droysen 19/03/19 377 7
    8974 일상/생각계속 운동 하면서 떠오른 십계명 16 화이트카페모카 19/03/19 627 0
    8973 여행타베로그 이용 팁 7 温泉卵 19/03/18 509 12
    8972 일상/생각내 나이 29살 24 그럼에도불구하고 19/03/18 816 0
    8971 의료/건강과연 그럴까? 에어팟이 암을 유발한다 18 우주견공 19/03/18 717 3
    8970 기타[정보(?)] 영화를 좀 더 저렴하게 보시는 방법! (2019 Ver) 4 삼성그룹 19/03/18 371 2
    8968 기타 2019 WESG 2018 그랜드 파이널 결승전 우승 "이신형" 김치찌개 19/03/18 96 0
    8967 영화영화: 더 페이버릿 3 영원한초보 19/03/17 367 3
    8966 일상/생각많은 생각이 드는 날이네요 12 LCD 19/03/17 738 0
    8965 음악[팝송] 브라이언 아담스 새 앨범 "Shine A Light" 김치찌개 19/03/15 110 2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