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1/13 12:58:54
Name   The xian
File #1   201901120000.jpg (601.2 KB), Download : 0
Subject   [내폰샷] No. 03 - 아이러브커피


저는 그렇게 손이 빠르지 않습니다. 프로게이머 급의 APM이나 마이크로 컨트롤과는 애초에 거리가 멀고, 격투 게임이나 FPS 같이 세밀한 조작을 하는 게임의 실력은 바닥을 깁니다. 리듬 게임은 아무리 노력을 해도 일정 정도 이상의 난이도를 돌파하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그것 때문에 피쉬 아일랜드도 금방 접었지요)

반면 긴 시간을 두고 무언가를 경영하고 파고들게 되는 게임들은 남들과 같이 하면 남들이 다 접은 이후에도 계속 할 만큼 꽤 오래 잡는 편입니다. 그리고 그런 관점에서 보면 '아이러브커피'는 제가 꽤 오래 잡을 만한 조건을 갖춘 게임이었습니다.


다만 제가 혼자 해 온 싱글 플레이 위주의 게임에 비해 이것은 어디까지나 소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SNG'라는 게 다를 뿐이죠. 뭐. 물론 아무리 그런 조건을 갖춘 게임이라도 소위 '타이밍'이 맞아야 하는 일이긴 합니다. 때마침 저는 피쉬 아일랜드에 재미를 덜 느끼기 시작한 시점이었고, 그러다 보니 주위 사람들이 하는 이 게임을 추천받아서 하게 된 게 직접적 원인이었습니다.

돌아보면, 당시 이미 제 주위 사람들은 한창 불탔다가 이제 습관처럼 하는 타이밍에 제가 들어간 터라 저는 처음엔 주위 사람들의 셔틀(?) 노릇을 하게 되었는데, 바로 레벨 업을 하는 데에 커피의 재료가 되는 원두가 매우 부족하기 때문에 원두 로스팅 기계를 매일마다 눌러주는 게 일이었지요. 그런데 레벨 차이를 따라잡은 뒤에는 전세가 역전된 건 공공연한 비밀입니다.-_-;;


아이러브커피는 그 게임 방식상 스토리텔링이 주가 되는 게임은 아니지만 아이러브커피에도 나름의 기반 스토리(?)는 있습니다. 바로 손자(손녀)가 할아버지의 커피숍을 물려 받아 운영한다는 것이지요. 그래서 처음에는 넓지 않은 커피숍에서 시작하고 설비가 좋지 않으면 손님들이 입구에서 커피숍, 카페에 들어오려다, 쳐다보기만 하다가 그냥 돌아가는 연출이 발생할 때도 있습니다.

물론 PC의 다른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들의 경우 더 디테일한 감정표현이나 복잡한 요소들을 가지고 있고 저도 그런 게임들을 해 봤으니 그런 예전 게임들의 경험에 비하면 이 정도는 별 것 아닌 수준일지 모르지만 당시 저는 게임이 고도화되면서 주어지는 '과도한 정보'에 피로감을 느끼고 있었고 모바일이기 때문에 그런 것도 있어서 이 정도의 재미가 딱 적정하다고 생각하게 되었고 금방 익숙해졌습니다.


이것도 당연히 'For Kakao'로 나온 게임이다 보니 애니팡처럼 친구들의 도움 및 친구초대를 유도했는데, 처음에는 저도 주위 사람들에게 친구초대를 눌렀지만 주위 사람들에게 뜻하지 않은 실례를 하게 되면서 얼마 안 가 아예 하지 않게 됩니다. 차라리 그냥 돈을 좀 써서 가게 규모를 빨리 늘리고 돈을 버는 쪽을 택하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장르는 SNG인데 싱글 플레이 식의 행동을 하기로 한 것이지요.

저를 추천한 사람들이 '너는 왜 친구가 안 늘어나냐' 할 때도 저는 그냥 웃음으로만 대신했습니다. 제가 굳이 친구를 추가하는 데에 애를 쓰지 않아도 친구는 하다 보면 아주 조금씩 늘어나는 것이어서 그다지 큰 어려움은 느끼지 않긴 했지만. 친구 초대 이벤트 같은 것을 포기하고 넘어갈 때는 조금 안타까운 기분이었습니다. 보상이 꼭 갖고 싶었을 때도 있었으니까요.


늘 열정적으로 플레이한 건 아닐지 모르겠지만 자극적으로 돌아가던 세상과 자극적인 플레이를 추구하는 게임 제작, 게임 생활에 아이러브커피는 저에게 있어 꽤 오랜 안식처가 되기 시작합니다. 당장 위의 스크린샷들만 해도 죄다 2012년 말 스크린샷인데. 그 때만 해도 제가 이걸 거의 6년이나 하게 될 줄은 몰랐지요.

어느 새 저를 초대했던 사람들은 점점 흥미를 느끼지 않고 카페 운영을 접어버린 반면 저는 혼자 남았습니다.
그리고 해가 넘어가도 아이러브커피 안에서 카페 사장님 역할을 계속 하게 됩니다.


- No. 04 - 아이러브커피 2편에서 계속 -



1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4413 5
    9328 도서/문학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김초엽 4 + 임아란 19/06/19 344 8
    9327 기타책 나눔 합니다. 5 + 동청 19/06/19 325 13
    9326 음악계절학기 2 바나나코우 19/06/19 192 3
    9325 일상/생각전격 비자발급 대작전Z 17 + 기아트윈스 19/06/19 569 42
    9324 과학/기술과학적 연구의 동기부여는 시대를 어떻게 대변하는가? 20 + 다시갑시다 19/06/18 555 31
    9323 게임디트로이트 비컴 휴먼 리뷰 10 멍청똑똑이 19/06/16 478 6
    9322 음악[클래식]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2번 1악장 4 ElectricSheep 19/06/15 164 0
    9321 스포츠심판 콜의 정확도와 스트라이크존 기계판정 3 손금불산입 19/06/15 360 8
    9320 창작순록과 함께 용을 공격하는 남자 2 바나나코우 19/06/15 376 7
    9319 과학/기술0.999...=1? 25 주문파괴자 19/06/14 896 19
    9318 스포츠2019 코파 아메리카 완벽 프리뷰 손금불산입 19/06/14 198 1
    9317 방송/연예비가 맞는 음악을 받았을 때 - 방탄, 트와이스, 강다니엘 1 Leeka 19/06/14 263 0
    9316 사회너무나 자유롭게 보였던 당신은 누구셨나요 1 chemf 19/06/14 496 1
    9315 여행아키하바라 메이드 카페에 다녀왔습니다 15 T.Robin 19/06/13 678 22
    9314 요리/음식코엑스 차 박람회 간단후기 (6.13~6.16) 11 naru 19/06/13 463 7
    9313 역사불운한 재상 자파르 5 치리아 19/06/13 391 7
    9312 정치중국의 국가정보법- 만인의 정보원화 2 제로스 19/06/13 368 9
    9311 일상/생각다이어트 너란 놈 진짜... 4 호타루 19/06/13 370 2
    9310 스포츠[사이클] 크리스 프룸의 부상 업데이트. 2 AGuyWithGlasses 19/06/13 156 1
    9309 정치개인적으로 느끼는 한국 보수의 스펙트럼(2) 28 Fate 19/06/13 708 8
    9308 스포츠WAR에 대하여(롯데 포수진의 위대함) 19 세란마구리 19/06/13 481 1
    9307 게임[LOL] 날개를 아주 뽀사부려 - 그리핀도 이길만한 2주 1일차 후기 2 Leeka 19/06/12 157 1
    9306 철학/종교소앙 조용은의 '육성교'와 '대동종교' 치리아 19/06/12 239 7
    9305 일상/생각엄마 전화 6 꿈꾸는늑대 19/06/12 436 33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