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9/05/11 07:34:42
Name   기아트윈스
Subject   고속도로로서의 템즈강: 18세기 템즈강 상류지역의 운항과 수송에 관한 연구
남의 석사논문을 욕보이면 3대가 고통받는다는 속설이 있습니다. 하지만 전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과학신봉자, 처녀자리 B형남이므로 그런 미신 따위는 믿지 않지요. 그래서 한 번 읽어봤습니다. 남의 석사논문.

근데 이건 사실 석사논문이 아니라 석사논문을 수년 뒤에 수정보완해서 책으로 출판한 경우이므로 엄밀한 의미에서 '남의 석사논문'이라고는 할 수 없는 거지요. 그러므로 제 손자손녀들은 고통받지 않을 것임이 분명합니다. 다행이다...'ㅅ'

본서는 18세기경 산업혁명의 여파로 경제가 급성장한 런던이 템즈강 상류의 수상유통 (강&운하) 경제를 어떻게 변모시켰는지를 조사하고 분석합니다. 


제 1장은 서론입니다.

제 2장은 기술의 발전, 특히 수문기술의 발전이 어떻게 조운비용을 떨어뜨렸는지 등을 분석합니다.

제 3장은 주요 거래품목이 어떠했으며 그 양은 어떠했는지 분석합니다. 이 때 하행선과 상행선에 오간 품목이 달랐던 것도 당연합니다. 상류에서 런던으로는 목재와 곡물, 특히 곡물 중에서도 맥아가 많이 팔렸습니다. 런더너들 술 소비량 ㄷㄷㅎ. 세계 각지에서 런던으로 흘러들어온 각종 물품이 템즈강을 따라 위로 올라갔는데, 특히 그 중에서 가장 중요한 품목은 석탄이었다는군요.

제 4장은 석탄운반을 자세히 분석합니다. 하행때는 걍 배띄우고 가면 되는데 상행 때는.... 인마가 배를 끌고가야 하는 군요....ㅠㅠ 40명의 장정이 런던에서 배를 끌고 중부잉글랜드까지....아휴... 저기 사람들이 밧줄로 배 끄는 것좀 보세요.


제 5장은 곡물, 특히 맥아무역을 분석합니다. 아래 도표에 보이는 UBD라는 약어는 낯이 익군요.



대체로 잘 쓴 근대 영국경제사 논문(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림도 많고 도표도 많고... 자료도 참 이것저것 꼼꼼히도 찾아놨습니다. 이정도로 공들여서 썼으면 석사학위 정도야 충분히 받고도 남았겠어요.

그런데 좀 ㅋㅋㅋ 지루합니다 ㅋㅋㅋㅋㅋ 읽다가 계속 졸았 ㅋㅋㅋㅋㅋㅋ 이게 참, 모든 역사학 연구가 이렇진 않아요. MSG 팍팍 들어간 맵고 짠 연구서가 얼마나 많은데요. 하지만 누군가는 이렇게 음지에서 미친척하고 치밀한 기반연구를 해줘야 또 이 위에 다른 누군가가 벽돌을 쌓고 이쁜 건물을 올립니다. 건축학 vs 토목학의 관계와 비슷하지 않을까 싶어요.

문제는, 이처럼 MSG 하나도 안들어간 밍밍한 논문만 쓰면 학계에 자리잡기가 힘들어요 ㅠ.ㅠ 포닥이든 교수자리든 MSG좀 간간하게 친 연구주제 잡은 애들이 가져가기 쉽습니다.

이 논문 쓴 친구는 석사학위를 1985년인가에 받았던데, 나중에 알아보니 아니나다를까 학계에서 전혀 자리를 못잡았다네요. 요즘은 아빠 일이나 도와주며 산다고......

짜샤 힘내. 사학과 대학원 나와서 교수 못되는 사람이 천지 삐까리야. 논문 보니까 넌 성실하고 꼼꼼한 A형일 것 같다. 안봐도 비디오야. 그런 자세로 아빠 일 거들면서 밥 벌어먹고 열심히 사는 거, 응, 그거 아주 좋은 거야. 열심히 해 봐 나루히토.






15
  • 그래서 저 친구는 가업을 이었나요?
  • 그림책 조아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180 도서/문학고속도로로서의 템즈강: 18세기 템즈강 상류지역의 운항과 수송에 관한 연구 34 기아트윈스 19/05/11 1506 15
9148 도서/문학[단편] 갈림길 6 트린 19/05/03 821 6
9138 도서/문학[단편] 어느 게임 마니아의 일상생활 16 트린 19/04/29 1380 13
9122 도서/문학호킹의 빅 퀘스천에 대한 간결한 대답 / 스티븐 호킹 2 임아란 19/04/25 989 8
9121 도서/문학서평 『나사의 회전』 – 헨리 제임스 메아리 19/04/25 770 4
9101 도서/문학서부 해안 연대기와 표지 낚시 우주견공 19/04/19 735 0
9067 도서/문학제2회 한국과학문학상 수상작품집 4 임아란 19/04/13 961 7
9063 도서/문학마이클 센델 《정의란 무엇인가》 간략리뷰입니다. 7 83년생골수NL 19/04/11 1314 0
9042 도서/문학사마달, 일주향 작가의 천마서생 3 덕후나이트 19/04/05 1256 0
9034 도서/문학서평 『가나』 – 정용준 2 메아리 19/04/04 906 3
9027 도서/문학시험기간에 보면 좋을 아마추어 작가들의 만화 추천 4 BiggestDreamer 19/04/03 1734 6
9017 도서/문학임준욱 작가의 괴선 5 덕후나이트 19/03/31 1491 0
8990 도서/문학서평 『너무 시끄러운 고독』 – 보후밀 흐라발 2 메아리 19/03/22 1077 6
8945 도서/문학서평 『웃는 늑대』 - 쓰시마 유코 2 메아리 19/03/08 1068 5
8942 도서/문학[리뷰] 인류의 기원 , 이상희 저 2 소원의항구 19/03/07 1258 5
8935 도서/문학리뷰 - 고양이, 베르나르 베르베르 5 Darker-circle 19/03/06 1151 3
8913 도서/문학번역본에는 문체라는 개념을 쓰면 안되는가 13 알료사 19/03/01 1437 6
8891 도서/문학서평 -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알랭 드 보통 Darker-circle 19/02/21 1143 6
8870 도서/문학서평 『새의 선물』 – 은희경 1 메아리 19/02/17 1117 9
8854 도서/문학서평 『대성당』 – 레이먼드 카버 1 메아리 19/02/10 1055 9
8850 도서/문학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 알료사 19/02/10 1303 10
8815 도서/문학[서평]좋아하는 곳에 살고 있나요? - 최고요, 2017 1 化神 19/01/28 1080 4
8810 도서/문학서평 「자살의 전설」 - 데이비드 밴 1 메아리 19/01/27 1053 4
8800 도서/문학(19금?) 서효원 작가의 화형령주 8 덕후나이트 19/01/26 1937 0
8786 도서/문학서평 - 「나무 위의 남작」 – 이탈로 칼비노 2 메아리 19/01/21 1004 1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