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2/05/12 00:35:45
Name   Leeka
Subject   부동산 시장에 대한 다양한 개인 잡담
- 제가 아마 2020년에는 제발 보금자리론으로 살 수 있는 집 사세요.. 라고 많은 분들에게 이야기를 했었는데..

1 - 보금자리론은 무려 규제지역을 무시하고 LTV 70% 또는 3억중 하나를 뱉어주는 신의 옵션
(지금은 개선되서 3.6억까지 해주심)

2 - 30년 '고정금리' 에 체증식까지 가능..

근데 제가 받았을때 기준으로 '우대금리 없이'  30년 2.23% 고정금리였습니다.

?!?!

우대 받은 분들은 30년 1.4% 까지도 나왔는데....


놀랍게도 2년이 지난 지금 '아무때나 꺼내쓸 수 있는 토스뱅크가 이자 2% 줍니다'
주담대 이자가 은행 예금수준에..  '적금이자보다 더 저렴' 해서 갚을 필요가 없는 사기급 대출로 진화했습니다.
(원금을 갚는게 아니라 은행에 넣어두면 오히려 돈이 늘어나는 마법..)


이런 관점에서 보면 2020년은 사실 오를수밖에 없는 핵심 요인중 하나를 가지고 있었는데.. 왜 그때 임대차3법을......




------------



- 현재 부동산시장 최대 화두는 결국 재건축입니다.

이제 분당/일산등.. 1기 신도시들이 줄줄히 30년을 넘기게 되는 등.. 이제 30년을 넘기는 아파트가 쭉쭉 나오는 타이밍이 왔거든요.


구축 아파트는 살기 불편 어쩌고를 넘기고 현실적으로 말하면
'주차장 문제' 가 상당히 크고.

조금 더 나아가면 '결국 전기차 보급' 에 큰 장벽중 하나기도 합니다 -.-;   구축은 당장 주차할곳도 없는데 전기차 충전 보장은 개뿔..이니.



주거 품질을 위해서는 결국 재건축을 정권 시작때부터 했어야 했는데 이걸 틀어막은게 지금 1기 신도시들 겹치면서 답이 안보이는 각이..



-----------



요즘 부동산 시장은 오를 요인과 내릴 요인이 섞여있습니다.

그래서 위다 아래다를 예측하는건 쉽지 않다고 보지만
확실한건 원자재값 상승 + 인건비 상승.. 콤보로 인해 '땅값이 싼 곳' 은 위기가 한번 오지 않을까 싶네요.


서울에 짓나 지방에 짓나. 사실 '땅값' 차이지.. 위에 올라가는 집값 차이가 큰게 아닌데

극단적으로 땅값 20억 + 아파트값 2억 = 22억 짜리 집과
땅값 1억 + 아파트값 2억 = 3억 짜리 집은..
아파트 원가가 1억이 올라버리면

전자는 23억이 되서 뭐 조금 올랐네? 인데
후자는 4억이 되서....  폭등했네?.. 가 되는..

현실버전에선 4억을 맞춰주기보단 그냥 안지을 확률이 높지 않나 싶습니다.

근데 그게 선행될려면 땅값이 비싼곳은 재건축/재개발 아니면 공사 수주를 할 방법이 없음..



-------



저는 원래 투자, 재태크는 잘 안하는 쪽이였는데

20년에는 부동산을 해야 해서 공부하고 했고
21년에는 주식을 해야 해서 공부하고 했습니다 -.-;

그런 분위기에서는 안하는게 잘못된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문제는 욕심을 더 부려서 주식을 지금까지 들고있다가 100 벌고 안빠지고 40 버는 수준까지 내려온뒤 빠짐........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이제는 다시 부동산/주식은 공부만 하고 긴 시간동안 또 안할까?.. 싶네요.


보통 해야 되는 시기가 언제, 어떻게 올진 모르지만 공부하면서 있다보면 온다고 생각하고
저는 그럴때까지 꾸준히 돈을 모으면서, 그 시기일때 한번 하고 다시 실탄을 모으자. 쪽을 택해서..



슈카님이 한 말중 이 말을 가장 좋아합니다

버는것보다 잃지 않는게 가장 중요하다.


-------------



부동산 시장을 몇년간 공부하면서 가장 크게 느낀건

주식은 '우량주라는 확신' 이 있으면 존버할 수 있는것처럼

부동산은 '내가 장기간 실거주' 하는데 문제 없는 집이라면.  존버가 가능합니다.

잘 모르시는 분들은 '무조건 실거주 가능한 아파트' 로 고르시면 버틸 수 있습니다.


+@ 한국에서 아파트만 집이 된 이유중 하나는 청약제도의 문제도 있습니다 -.-;
집을 한번 소유하는 순간 청약이 후르륵 가버리는 구조라서..  실거주할 집을 싼 집부터 타는게 아니라 한번에 올라가려는 경향이 강해진..



6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26514 6
    12832 일상/생각우리 부부는 재테크의 본능이 없나봐요 17 + Picard 22/05/18 447 0
    12831 음악[팝송] 제가 생각하는 2015 최고의 앨범 Best 10 4 김치찌개 22/05/17 172 0
    12830 영화[스포일러] 닥터 스트레인지 : 대혼돈의 멀티버스 감상 (2) 11 + 化神 22/05/17 414 2
    12829 기타세차용품 구입기(2) 11 + 김치찌개 22/05/17 265 2
    12828 사회소확횡에 만족합시다. 9 moqq 22/05/17 617 1
    12827 여행캘리포니아 2022 - 2. 나는 태평양을 볼 거야 4 아침커피 22/05/17 204 3
    12825 의료/건강어떻게 관리할 것인가 - 치아 10 여우아빠 22/05/16 574 0
    12824 기타[홍터뷰] 헬리제의우울 ep.2 - 싸우지 말고 순수해 10 + 토비 22/05/16 504 20
    12823 게임금강선 님의 사임에 개인적으로 만감이 교차했던 이유 6 The xian 22/05/16 690 10
    12822 여행캘리포니아 2022 - 1. 과거라는 외국 2 아침커피 22/05/16 337 11
    12821 음악여기 사람 있어요 5 바나나코우 22/05/15 593 9
    12820 정치전관예우를 근본적으로 방지할수 있는 방법 17 노페인노게인 22/05/15 941 0
    12819 IT/컴퓨터[팁] 넷플릭스 소리 설명 자막 없애는 방법 2 토비 22/05/15 455 5
    12818 경제채굴판의 모순과 증강현실 게임으로서의 코인판 9 쥬라기재림교 22/05/15 509 6
    12817 경제신흥 디지털 보석시장의 개장 ... 6 쥬라기재림교 22/05/15 466 7
    12816 음악[팝송] 체인스모커스 새 앨범 "So Far So Good" 1 김치찌개 22/05/15 121 1
    12815 게임[LOL] 5월 15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2 발그레 아이네꼬 22/05/14 176 0
    12814 음악아마추어인 내가 피아노 콘서트를 연다면 14 카르스 22/05/14 531 5
    12813 일상/생각인위적 양성평등에 대한 생각 26 노페인노게인 22/05/14 875 0
    12812 경제최근 한전 적자에 대한 해설 28 Folcwine 22/05/13 1126 9
    12811 게임[LOL] 5월 14일 토요일 오늘의 일정 2 발그레 아이네꼬 22/05/13 161 1
    12810 경제루나 코인의 이번주 시세 변화 6 Leeka 22/05/13 1044 0
    12809 스포츠다가오는 새벽 아스날 토트넘 북런던 더비 관전 포인트 5 지나가던선비 22/05/12 377 0
    12808 일상/생각회장 vs 회장, 부사장 vs 부사장 3 Picard 22/05/12 632 2
    목록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