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3/02/01 03:38:06
Name   당근매니아
Subject   우연과 우연이 겹쳐 만들어진 역대급 돼지고기 수육
운동을 마치고 돌아오니 어머니는 오늘 저녁 메뉴를 돼지고기 수육으로 정하셨더군요.
비록 이모댁에서 가져온 전라남도 김장김치는 다 먹었지만, 고기는 항상 옳으니까 행복하게 기다렸습니다.

어느 집이나 마찬가지인 국룰멘트 '밥먹어~'가 들려와서 식탁에 나가는데, 어머니가 께름칙한 말씀을 하시더군요.
제가 베트남 여행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사온 녹차 찻잎을 수육에 넣었다는 거였습니다.
문제는 제가 베트남에서 녹차를 사온 적이 없다는 점.......

제가 다낭 여행을 갔을 때 반미집에서 나온 냉차는 한국에서 맛보았던 공차 타로밀크티의 향을 내뿜고 있었고,
전 가게 직원에게 부탁해 무슨 차인지 확인했고, 그걸 들어오는 길에 면세점에서 사왔죠.
판단나무잎을 말려 만든 차였습니다.......

제 고정관념에는 그게 고기와 별로 어울리는 향이 아니었고, 그래서 별 기대 않고 수육을 집었습니다.
어머니가 고기 자를 때 향이 좋더라~ 하는 말을 하는 것도 흘려들었죠.

근데 이게 무슨 조화인지 맛이 있는 겁니다.

판단나무잎에 많이 노출된 가장 끄트머리 부분은 단내가 좀 과했지만,
나머지 중간 부분은 딱 적당한 수준으로 특유의 단내가 살살 올라왔고,
파래초무침과 같이 먹기 딱 좋은 향을 머금고 있었습니다.

게다가 잘나가는 족발집에서 삶은 고기마냥 껍질 부분의 젤라틴도 제대로 활성화되어 있더군요.
맛있게 잘 먹어치웠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판단나무잎에 고기를 평소보다 쫀쫀하게 만들어주는 효과는 없을 듯 했습니다.
그래서 어머니께 물어보니 드러난 사실은, 고기와 같이 먹었던 톳을 먼저 삶았고 그 물에 돼지고기를 삶았다는 것...

결과적으로 성립한 가설은 ① 톳에서 나온 젤라틴이 고기식감을 향상시켰고, ② 판단나무잎이 향을 배가했다는 겁니다.

근데 사실 톳은 먹을 수 있는 기간이 매우 한정적이잖아요.
그래서 다음에 수육을 할 때에는 톳 대용으로 다시마를 같이 넣어 팔팔 끓이고,
녹차 대신 판단나무 잎차를 넣어 실험해보기로 했습니다.

아직 그 수육의 기막힌 맛이 톳 때문인지, 판단나무잎 때문인지는 알 수 없지만....
혹시라도 부엌에 여행 다녀오면서 남았던 판단나무잎이 있다면 시험해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합니다.

찾아보니까 동남아 현지에서는 말리지 않은 판단나무잎에 고기를 싸먹기도 하는 모양이네요.



* 판단나무 향이 어떤 향인가 하면.... 앞서 말씀드렸던 공차의 타로밀크티 향이나, 카야잼 향을 생각하시면 됩니다.
타로밀크티에 판단이 들어가는지는 모르겠고, 카야잼에는 주요재료로 들어가요!



1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28485 6
    13673 오프모임벙갯불 바 틸트 원정대 모집. 오늘 밤 22:00 15 tannenbaum 23/03/26 499 0
    13672 일상/생각저는 사이다를 좋아하지만, 현실에서 추구하지는 않습니다. 9 강세린 23/03/26 556 1
    13671 도서/문학3월의 책 - 줌모임 종료 3 풀잎 23/03/26 166 0
    13670 음악[팝송] 파라모어 새 앨범 "This Is Why" 김치찌개 23/03/26 65 0
    13669 게임틀타무스메 온라인 - 그게 뭔데 씹덕아 - 스압쥬금 11 알료사 23/03/25 344 17
    13668 문화/예술천사소녀 네티 - 샐리 아버지의 타로점은 맞았을까? 4 서포트벡터 23/03/25 359 6
    13667 일상/생각염치불구하고 하나만 더 쓸까 합니다.... 6 강세린 23/03/25 597 0
    13666 일상/생각*수정* (망상) 초능력에 대한 저의 생각입니다. 3 강세린 23/03/25 344 0
    13665 일상/생각챗가놈 생각 4 구밀복검 23/03/25 520 11
    13664 과학/기술개발자 모드를 풀어주니 건방져진 chatgpt 3 큐리스 23/03/24 594 0
    13663 꿀팁/강좌농업용 관리기 개론 7 천하대장군 23/03/23 354 9
    13662 기타드라마 더 글로리 김치찌개 23/03/23 282 1
    13661 일상/생각저는 엄벌주의에 반대합니다. 32 강세린 23/03/23 991 1
    13660 정치스탈린의 어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9 강세린 23/03/23 517 0
    13659 일상/생각chatgpt로 인해 인간은 경험을 잃어버릴지도 모르겠습니다. 7 큐리스 23/03/23 624 5
    13658 일상/생각남이란 무엇일까? 4 OneV 23/03/23 337 0
    13656 일상/생각4월 2일(일) 살방살방 등산...하실분? 12 주식못하는옴닉 23/03/22 536 6
    13655 과학/기술(망상) 초음속으로 부담없이 움직이고 반응할 수 있는 몸을 가진다면 천하무적 아닐까요? 13 강세린 23/03/21 719 0
    13654 사회싱가포르 정부의 이주가사노동자 도입과 관리방식 4 dolmusa 23/03/21 668 7
    13653 일상/생각20개월 아기 어린이집 적응기 16 swear 23/03/21 648 26
    13652 음악동파 6 바나나코우 23/03/21 324 4
    13651 음악[팝송] 버지니아 투 베거스 새 앨범 "life gets interesting..." 김치찌개 23/03/20 93 1
    13650 사회의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권리도 없는 걸까요? 22 강세린 23/03/20 1242 0
    13649 기타드라마 일타스캔들 김치찌개 23/03/20 397 0
    목록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