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3/03/25 00:43:24수정됨
Name   강세린
Subject   *수정* (망상) 초능력에 대한 저의 생각입니다.
*내용을 대폭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글이 너무 다듬어지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또한, 현실과의 비교는 굳이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되어 지우겠습니다.*

<1> : 어떤 초능력이든, 극단적인 수준으로 가면 신과 다를 게 없을 겁니다. 예를 들어...

사이코메트리 : 몸에 닿는 소립자 한 개만으로도 수많은 정보를 초자연적으로 인식하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수억 개가 넘는 중성미자(태양빛에 실려있는)가 제 몸을 뚫고 지나갔습니다. 태양은 은하 중심을 초속 220 킬로미터로 공전하는데, 그에 따라 은하에 있는 암흑물질 입자가 제 몸도 당연히 훑고 지나갔겠죠? 수많은 우주배경복사 입자들도 제 몸을 훑고 있을 겁니다. 수많은 소립자들로부터 얻을 수 있는 무궁무진한 정보. 그야말로 '전지'에 가깝지 않을까요?
생명창조 및 주입 : 이 행성 자체에 생명을 불어넣으면 어떻게 될까요? 지구라는 행성은 제가 원하는 대로 온갖 생태계와 지질학적 현상을 일으킬 겁니다. 지구 내핵이 생물학적인 심장 비스무리한 걸로 바뀔 수도 있고, 땅속에서 수많은 흙 골렘(...)이 솟아날 수도 있겠죠.
사람의 욕망 부추기기 : 만약 지구상의 모든 사람들의 성욕을 폭주시키면 어떻게 될까요? 모든 사람들이 19금을 펼치는 광란의 파티가 열릴 겁니다. 모든 사람들의 수면욕을 폭주시키면 모두가 그 순간 잠들겠죠. 군인도 비행기 조종사도 우주비행사도 경찰관도 현행범죄자도 예외없이.
강인한 신체 : 블랙홀 중심에 들어가도 흠집 하나 나지 않는다면? 중성자별에서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편안하게 걸어다닐 수 있다면?

<2> : 강인한 신체보다는 강력한 염동력이 '1대 다수' 상황에선 보다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유 1 : 신체능력이 아무리 강해봤자 결국 팔 두 개에 다리 두 개입니다. 수많은 적들이 사방에서 몰려오면 팔다리 네 개만으로는 한계가 있겠죠. 그보다는 '사실상 팔다리의 갯수에 제한이 없는 셈인' 염동력이 더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유 2 : 신체능력이 아무리 강해봤자 단지 힘이 센 것이므로 공중에서 받침대 없이 날긴 힘들 겁니다(예 : 원펀맨). 하지만 염동력은 받침대 없이도 자유롭게 공중에서 이동할 수 있습니다.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30296 6
    14494 스포츠[MLB] 클레이튼 커쇼 LA 다저스와 1년 최대 12.5M 계약 2 김치찌개 24/02/28 275 0
    14493 일상/생각카드의 용도는 간지임다.. 9 Leeka 24/02/28 666 0
    14492 스포츠[MLB] 코리 클루버 은퇴 김치찌개 24/02/28 160 0
    14491 일상/생각좋은 학원 선생님이 있어서 다행입니다. 1 큐리스 24/02/28 530 5
    14490 일상/생각터널을 나올 땐 터널을 잊어야 한다 18 골든햄스 24/02/27 836 48
    14489 경제경제 팁 #3. 탄소중립포인트를 가입하세요 12 Leeka 24/02/27 649 3
    14488 스포츠[MLB] 코디 벨린저 컵스와 3년 80M 계약 1 김치찌개 24/02/27 203 0
    14487 경제경제 팁 #2. 무지성 무제한 단일카드를 쓰는 분들을 위한 정보 39 Leeka 24/02/26 1262 5
    14486 경제경제 팁 #1. 신용카드의 연회비 이야기 24 Leeka 24/02/26 816 0
    14485 게임에픽게임즈 무료 배포 - Super Meat Boy Forever 4 홍차와비스켓 24/02/26 449 0
    14484 육아/가정남편분들은 육아에 대해 잘 아나요..? feat.부부싸움 42 바방구 24/02/23 1711 1
    14483 스포츠[KBO] 류현진 한화와 8년 170억 계약 김치찌개 24/02/23 353 0
    14482 일상/생각지식이 임계를 넘으면, 그것을 알리지 않는다 21 meson 24/02/22 1286 5
    14481 일상/생각애가 있는 부부의 슬픈밤^^;; 13 큐리스 24/02/22 1123 3
    14480 사회업무개시명령의 효력 및 수사대응전략 8 김비버 24/02/21 941 15
    14478 일상/생각22살 고졸. 어떻게 살아가야할까요? 29 경주촌박이 24/02/21 1396 2
    14477 음악[팝송] 어셔 새 앨범 "COMING HOME" 김치찌개 24/02/21 216 0
    14476 일상/생각이해가 되지 않는 부모님의 행동 ㅠㅠ 23 큐리스 24/02/21 1096 1
    14475 음악나이가 드니 레논보다 맥카트니가 좋아지는군요 23 골든햄스 24/02/20 549 2
    14474 일상/생각요새 이민이 늘고 있는 것 같습니다 22 Jeronimo 24/02/20 1344 2
    14473 IT/컴퓨터유부남의 몰래 [PC처분]-판매완료 17 방사능홍차 24/02/20 1527 0
    14472 스포츠(데이터 주의)'자율 축구'는 없다. 요르단 전으로 돌아보는 문제점들. 11 joel 24/02/19 660 8
    14471 기타최근에 봤던 괜찮았던 지식유튜브 3 잡식동물 24/02/19 533 1
    14470 역사이승만에 대한 CIA의 평가 18 토비 24/02/19 1368 1
    목록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