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3/11/29 13:19:40
Name   moqq
Subject   한국인을 위한 변명.
한국인은 가족을 소중히 여기지 않는다고요?
에 대한 비전문가의 본격 뇌피셜.

1. 환상과 현실
딸아이는 어렸을 때부터 강아지를 키우고 싶어했다.
졸라대는 걸 거부한지 5-6년은 된 거 같은데
최근에는 친한 친구가 집에 강아지를 하나 들였다.
내가 봐도 귀엽다.
근데 한 3달쯤 된 거 같은데
이젠 강아지 키우고 싶지 않단다.
그 강아지 너무 말 안듣고 맨날 짖어대고 놀아달라고 보채고 난리라서 친구집에 가도 정신이 없다는 것이다.
이처럼 환상과 실제는 다른 것이다.
실제로 반려동물을 끝까지 키우는 주인은 12%에 불과하다.
근데 딸아이는 이젠 고양이나 새는 어떨까 고민하고 있다.

2. 효자
친구가 하나 있다.
남해안 지역에 집성촌 출신이고 부모님은 두 분 다 교장 교감 선생님까지 하셨고
나름 지역사회에서 지위가 있으시다.
친구도 굉장히 똑똑해서 대학도 잘가고 부모님의 자랑거리이다.
일이 있을 때마다 성공한 아들이 가족을 데리고 본가에 가는 것은 부모님의 체면을 세우는 일이다.
근데 일이 열라 많다.
명절, 생일, 제사에 심지어 집성촌 내 친족간 배구대회까지..
본인이 효자라고 생각하는 친구는 아이가 열이나서 토하는 상황에서도 굳이 데리고 본가에 방문하기도 했다.

이 친구가 좀 특이한 경우지만 이런 사례는 많다.
아들은 자랑스럽고 신경쓸 거 하나 없는 효자아들이고
반대로 딸은 손주봐달라하고 기껏 가서 봐줬더니 사소한 일로 화내고 어쩌고..
아들은 하는 일 없이 효자 타이틀만 챙긴다.
(실제로 집안일도 육아도 며느리가 알아서 하고, 명절, 시부모님 생신 이런 것도 며느리가 챙기니까!)
굳이 일을 한다면 간간히 연락해서 부모님의 환상을 유지시켜주는 일?

근데 막상 부모님이 병원에 가야하거나 도움이 필요하거나 할 때에는 딸에게 연락하는 경우도 많다.
아들이 걱정할까봐.. 그런 과정에서 또 서로 싸우고 어쩌고.
긴 병에 효자없다고 하는데 효자는 원래 없는 것 아닐까?
딸이 간병하면서 싸우고 불평하고 그러면 효녀는 아닌걸까?

3. 벼농사
이게 본론인데
한국인은 가족을 소중히 생각하지 않는다. 는 이야기에 대해
한국인을 위한 변명을 해보자면 이건 모두 벼농사 탓이다.
일단 벼농사는 할 일이 많다.
심지어 각 시기에 맞춰 단계별로 데드라인이 있다.
필연적으로 노동집약적이고 집단 생활을 하게 만든다.

유목민족이 사냥감을 찾길 바라면서 신에 기대는 것보다는 더 현실적으로 생각하게 된다.
내가 농사를 망했다. 근데 날씨도 나쁘지 않았고 다른 사람들은 다 풍작이면
원인은 신이 아니라 나에게 있을 것이다.
심지어 홍수가 났어도 이건 치수를 잘못한 것이지 신의 탓은 아니다.

여하간 농사를 하기 위해서는 온 가족이 노오오력해야 한다.
자식새끼가 취미활동하느라고 농땡이 쳐서 할 일을 안하고 농사가 망하면 먹고 살게 없다.
그게 아니더라도 빨리 일꾼이 되어야 집안에 도움이 되는 것이다.
다 따로 떨어져서 살다가 크리스마스에만 모여서 파티하는 사람들에게 가족이 환상이라면
벼농사를 짓는 사람들에겐 서로의 이해가 맞물려서 부대끼는 현실은 아니었을까?



2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30301 6
    14500 정치정당정치의 실패와 이준석, 이낙연의 한계 1 알탈 24/03/03 297 5
    14499 정치이준석의 인기 쇠퇴를 보면서 - 반페미니즘 정치는 끝났는가? 15 카르스 24/03/03 801 0
    14498 방송/연예2024 걸그룹 1/6 1 헬리제의우울 24/03/03 206 12
    14497 일상/생각소회와 계획 8 김비버 24/03/03 473 14
    14494 스포츠[MLB] 클레이튼 커쇼 LA 다저스와 1년 최대 12.5M 계약 2 김치찌개 24/02/28 339 0
    14493 일상/생각카드의 용도는 간지임다.. 9 Leeka 24/02/28 779 0
    14492 스포츠[MLB] 코리 클루버 은퇴 김치찌개 24/02/28 180 0
    14491 일상/생각좋은 학원 선생님이 있어서 다행입니다. 1 큐리스 24/02/28 574 5
    14490 일상/생각터널을 나올 땐 터널을 잊어야 한다 18 골든햄스 24/02/27 900 48
    14489 경제경제 팁 #3. 탄소중립포인트를 가입하세요 12 Leeka 24/02/27 702 3
    14488 스포츠[MLB] 코디 벨린저 컵스와 3년 80M 계약 1 김치찌개 24/02/27 221 0
    14487 경제경제 팁 #2. 무지성 무제한 단일카드를 쓰는 분들을 위한 정보 39 Leeka 24/02/26 1439 5
    14486 경제경제 팁 #1. 신용카드의 연회비 이야기 24 Leeka 24/02/26 861 0
    14485 게임에픽게임즈 무료 배포 - Super Meat Boy Forever 4 홍차와비스켓 24/02/26 466 0
    14484 육아/가정남편분들은 육아에 대해 잘 아나요..? feat.부부싸움 42 바방구 24/02/23 1738 1
    14483 스포츠[KBO] 류현진 한화와 8년 170억 계약 김치찌개 24/02/23 363 0
    14482 일상/생각지식이 임계를 넘으면, 그것을 알리지 않는다 22 meson 24/02/22 1310 6
    14481 일상/생각애가 있는 부부의 슬픈밤^^;; 13 큐리스 24/02/22 1144 3
    14480 사회업무개시명령의 효력 및 수사대응전략 8 김비버 24/02/21 964 15
    14478 일상/생각22살 고졸. 어떻게 살아가야할까요? 29 경주촌박이 24/02/21 1418 2
    14477 음악[팝송] 어셔 새 앨범 "COMING HOME" 김치찌개 24/02/21 221 0
    14476 일상/생각이해가 되지 않는 부모님의 행동 ㅠㅠ 23 큐리스 24/02/21 1110 1
    14475 음악나이가 드니 레논보다 맥카트니가 좋아지는군요 23 골든햄스 24/02/20 558 2
    14474 일상/생각요새 이민이 늘고 있는 것 같습니다 22 Jeronimo 24/02/20 1366 2
    목록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