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2/07 16:46:49
Name   mmOmm
Subject   제목은 못 정하겠음
잇몸이 부었는데 통 낫지를 않는다.
치과를 갔다.
약을 주면서 일주일 후에 보자고 했다.
점점 심해졌다.
이거 괴로운데? 하며 이번엔 치과병원엘 갔다.
역시 약을 주면서 일주일 후에 보자고 한다.
며칠 뒤 피가 나기 시작했다.
어?
일산병원에 갔다.
역시 약을 주며 일주일 뒤에 보자고 한다.
네, 하고 뒤돌아서는데
잠깐 하며 의사가 불러세운다.
아무래도 그 부은 모양이 일반적으로 이가 잘못돼서
부은 모양이 아닌 것 같다. 혹시 모르니 내일이라도
혈액검사와 간검사는 받으시라.... 고 이야기를 들었다.
아아..네...
인사를 드리며 나갔다.
잠깐
다시 의사가 불렀다.
아니다. 지금 1층으로 내려가 검사하시라.
네?
검사하시라.
네.
검사받았다.
병원에서 전화가 왔다.
오늘 오시라고.
약속이 있었다.
오늘은 바쁘니 내일 가겠습니다. 그런데 뭐 때문에?
답은 없이 그럼 내일 10시에 오십시오, 란 말로 끝났다.
10시에 병원 주차장에 차를 대 놓고 있는데 전화가 왔다.
지금 어디시냐고.
뭐야, 싶었지만 주차장이라며 지금 간다고 대답하고 끊었다.
올라갔는데, 치과의사가 복도에서 팔짱을 낀 채 날 기다리고 있었다.
날 보자마자 전화를 건다. 1층 종양혈액내과로.
그런데 우왕좌왕한다. 담당의가 오늘 안 나오는 날이란다.
치과의사도 미처 몰랐던 모양.
당황하는 와중에, 간호사가 외친다.
지금 병원에 계시대요.
다른 일 때문에 병원에 왔단다.
나는 복도 의자에 앉았고,
치과의사는 종양혈액내과 의사랑 전화로 옥신각신한다.
잠시 뒤, 그 의사가 도대체 뭔데 그래라며
나를 지나쳐 진료실로 들어갔다.
2~3분 뒤, ***님 들어오세요, 라는 소리에 들어갔다.
그 의사가  말했다.
지금부터 한 시간 남았습니다.
치료를 하시겠다면.
하고 계시던 모든 일을 중지하시고 사모님께 연락드리세요.

급성 백혈병이었고, 나는 바로 중환자실에 들어갔다.
이틀인가 뒤에는 무균실행.
약을 쎄게 맞아서 정확히는 기억이 안 난다.

백혈병이 혈액암인 것도 처음 알았고
조혈모세포의 말 뜻도 처음 알았다.
죽는건가?
살 길이 생겼다.
누님이 골수 이식 가능 대상자였다.



--------

지인 이야기입니다. 치과의사분 리스펙.



19
  • 춫천
  • 치과의사는 추천
  • 갓치과의사!
  • 이런 게 진짜 미담. 춫천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099 4
8627 일상/생각평범한 20대 남성이 생각하는 다른 이유 - 임금격차에 대하여 6 + Hall päev 18/12/10 307 1
8624 오프모임12.10 인천 벙개 하남돼지 구월로데오점 -> 부천역으로 변경 56 + tannenbaum 18/12/09 665 6
8620 철학/종교인생은 아름다워 18 + 기아트윈스 18/12/08 520 33
8626 게임아티팩트 드래프트 반복 플레이 잡설 3 + Leeka 18/12/09 123 0
8607 기타홍차넷 아바타 온천 - 1 51 Raute 18/12/06 633 7
8623 IT/컴퓨터귀금속 구매를 도와줄 앱을 만들었습니다. 3 케로로병장 18/12/09 295 8
8625 창작[초단편] 악동 여름에가입함 18/12/09 103 0
8622 영화보헤미안 렙소디 싱어롱 코블리 후기 1 알겠슘돠 18/12/09 225 0
8614 음악[클래식] 알렉산더 보로딘 현악4중주 제2번 3악장 야상곡 3 ElectricSheep 18/12/08 94 1
8617 창작[초단편] 대화 4 여름에가입함 18/12/08 174 2
8618 창작[초단편] 행인 4 여름에가입함 18/12/08 180 4
8621 게임[LOL] 12월 9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18/12/08 68 0
8613 창작[시] 새/목걸이 2 여름에가입함 18/12/07 133 4
8615 창작[우화] 개구리와 통조림 4 여름에가입함 18/12/08 212 4
8606 사회세계1% 연구자 논란 17 제로스 18/12/06 1052 16
8616 음악[팝송] 로열블러드 I Only Lie When I Love You 여름에가입함 18/12/08 102 0
8608 음악그 그림의 구석엔 검은 고양이 6 바나나코우 18/12/06 225 0
8611 게임[LOL] 12월 8일 토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18/12/07 65 0
7277 요리/음식THE BOOK OF TEA 개봉기 26 나단 18/03/25 1897 10
8600 게임유저 조롱하며 런칭 파티를한 배틀필드5 제작사 6 mathematicgirl 18/12/04 802 0
8609 게임[LOL] 12월 7일 금요일 오늘의 일정 6 발그레 아이네꼬 18/12/06 174 2
8604 스포츠[MLB]슈어져, 스트라스버그 그리고 코빈. 우리는 포기하지않습니다. 2 나단 18/12/05 188 1
8593 음악사마-사마 18 바나나코우 18/12/02 450 4
8575 일상/생각조던 피터슨과 한국의 보수우파, 박정희. 45 ar15Lover 18/11/29 1384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