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2/23 14:47:50
Name   mmOmm
File #1   데크.jpg (1.63 MB), Download : 0
Subject   베란다 이야기


제 집 베란다는 넓습니다.
따뜻한 날에는 바베큐 파티를 하고, 곳곳에 고추, 파 같은 걸
심어 따먹었지요.
다시 말해야겠네요.
제가 세를 얻어 사는 집의 베란다는 넓습니다.
베란다가 마음에 들어 계약할 때 주인분에게 아예 흙을 덮어
이것저것 심어도 되냐고 물으니, 마음대로 하시라고
해서 우앙, 했지만 당연히 귀찮음이 가로막았지요.
흙수저 이야기하지만 흙 비쌉니다. 그것도 한몫했고.
화분에만 키웠습니다.
그런데 제 집 주인과 아랫집 주인이 서로 다릅니다.
다시 말하면 베란다의 권리는 아랫집 주인 것입니다.
사용하는 건 윗집이고요.
얼마전 베란다 상태에 대해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아랫집에 비가 새고, 태풍 같은 게 오면 외곽에 둘러친
기와가 날아가 위험하고 등등....
그래서 아랫집 윗집 주인들(서로 사이는 나쁩니다만.)이
소곤소곤 속닥속닥거려 서로 부담하여 베란다 공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저는 방수제 바르는 정도일 줄 알았습니다.
베란다가 뾰족한 삼각 지붕이 되었습니다.
실 사용자였던 저는
이건 뭥미?
뭘 심을수도, 파티도, 아무것도 못하는 공간...
설마 했지만 주인님은 공사 내내 와 보시지 않으셨습니다.
주인님에게 사진을 전송하고 이 공사는
집값도 빠지겠다 하니
자신도 이럴줄은 몰랐다....
친람하시곤
아랫집이랑 서로 부담했는데 아랫집이 발주해서
자기 편한대로 방수만 얘기해서 지붕 구조가 됐네...
안타까워하시며 돌아가셨습니다.
그 뒤, 베란다가 어쨌든 평평해야 자기 집에 세 든
저 같은 사람들이 활용하고 들어오겠으니
다시 공사하겠다고 했습니다.
오케이, 좋아.
그래서 공사하고 있는 게 위 사진의 형태입니다.
지붕 위에 데크를 펼치고 있죠.
참고로 말씀드리면 베란다에서 지상까지 약 20m입니다.
난간도 없고, 떨어지면 죽죠.
비자발적 자살자 나올 각.
어처구니 없지만 그냥 보고만 있습니다.
주인님은 다시 와서 어 이건 아닌데 하겠죠.
다시 공사할 걸 공사하고 있는 걸 보고 있습니다.


그래도 못 다한 이야기 1.
종합 지식정보 커뮤니티 홍차넷 티타임이니
이 글의 주제를 이야기하자면
붕 뜬 권리행사의 참혹함
입니다.
베란다 보면서 제 자신을 반성합니다.

그래도 못 다한 이야기 2.
제 주인님은 연예인입니다.
계약할 때 보곤 어, 어어?
입이, 손이 근질거려 죽겠지만 참습니다.
나중에 혹 틀어지면 이 글 폭로하겠다고 해야지.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1590 4
    7718 음악사라진 기자들 바나나코우 18/06/20 66 0
    7717 게임 6월 20일 수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18/06/19 54 0
    7715 오프모임6월 23일 3시 홍차와 티푸드를 흡입하는 Let's tea time! 5 naru 18/06/19 246 6
    7714 스포츠라이트한 축덕의 어제 스웨덴전 후기 11 오리꽥 18/06/19 387 2
    7713 스포츠180619 추신수 시즌 13호 리드오프 홈런.swf 1 김치찌개 18/06/19 124 0
    7712 스포츠2018월드컵에 도입된 VAR에 대한 간단한 이야기 6 Leeka 18/06/18 293 1
    7711 게임 6월 19일 화요일 오늘의 일정 2 발그레 아이네꼬 18/06/18 108 1
    7710 스포츠180618 에릭 테임즈 시즌 8,9호 홈런.swf 김치찌개 18/06/18 98 0
    7709 스포츠[불판] 대한민국 VS 스웨덴 156 기아트윈스 18/06/18 2083 2
    7708 음악하루 한곡 044. 노라조 - 형(兄) 9 하늘깃 18/06/18 156 2
    7707 일상/생각먹고 싶은데 먹을 수 없는 음식들 3 성공의날을기쁘게 18/06/18 366 7
    7706 사회OSCE란 이상한 시험에 대해서 알아보자. 13 맥주만땅 18/06/18 507 4
    7705 요리/음식[Cafe Carioca - 2] Begining of pour over days 8 Erzenico 18/06/17 170 1
    7704 의료/건강의사쌤이 시킨 한달간의 금주+다이어트 후기 28 tannenbaum 18/06/17 826 25
    7703 일상/생각샌프란시스코 노이즈브리지 1 풀잎 18/06/17 284 0
    7702 정치위풍당당 문재인 거침없는 질주 2 월화수목김사왈아 18/06/17 647 2
    7701 역사작전과 작전 사이 (9) - 제궤의혈 호타루 18/06/17 134 4
    7700 게임 6월 17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6 발그레 아이네꼬 18/06/16 215 2
    7699 오프모임6/18(월) 저녁 7시 서울대입구 맥주 드링킹 59 깊은잠 18/06/16 1034 14
    7698 오프모임홍차와 티푸드를 흡입하는 Let's tea time! 31 naru 18/06/16 674 8
    7697 도서/문학빨강머리 앤 : 캐나다에서 일본으로, 일본에서 한국으로. 9 구밀복검 18/06/16 565 13
    7696 도서/문학여름 낮에 밤 눈 이야기 하기 3 나방맨 18/06/16 272 6
    7695 음악왈츠는 세발고양이를 위해 4 바나나코우 18/06/16 256 5
    7694 일상/생각태어나서 처음으로 여자에게 4 망고스틴 18/06/16 690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