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7/12/23 14:47:50
Name   mmOmm
File #1   데크.jpg (1.63 MB), Download : 0
Subject   베란다 이야기


제 집 베란다는 넓습니다.
따뜻한 날에는 바베큐 파티를 하고, 곳곳에 고추, 파 같은 걸
심어 따먹었지요.
다시 말해야겠네요.
제가 세를 얻어 사는 집의 베란다는 넓습니다.
베란다가 마음에 들어 계약할 때 주인분에게 아예 흙을 덮어
이것저것 심어도 되냐고 물으니, 마음대로 하시라고
해서 우앙, 했지만 당연히 귀찮음이 가로막았지요.
흙수저 이야기하지만 흙 비쌉니다. 그것도 한몫했고.
화분에만 키웠습니다.
그런데 제 집 주인과 아랫집 주인이 서로 다릅니다.
다시 말하면 베란다의 권리는 아랫집 주인 것입니다.
사용하는 건 윗집이고요.
얼마전 베란다 상태에 대해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아랫집에 비가 새고, 태풍 같은 게 오면 외곽에 둘러친
기와가 날아가 위험하고 등등....
그래서 아랫집 윗집 주인들(서로 사이는 나쁩니다만.)이
소곤소곤 속닥속닥거려 서로 부담하여 베란다 공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저는 방수제 바르는 정도일 줄 알았습니다.
베란다가 뾰족한 삼각 지붕이 되었습니다.
실 사용자였던 저는
이건 뭥미?
뭘 심을수도, 파티도, 아무것도 못하는 공간...
설마 했지만 주인님은 공사 내내 와 보시지 않으셨습니다.
주인님에게 사진을 전송하고 이 공사는
집값도 빠지겠다 하니
자신도 이럴줄은 몰랐다....
친람하시곤
아랫집이랑 서로 부담했는데 아랫집이 발주해서
자기 편한대로 방수만 얘기해서 지붕 구조가 됐네...
안타까워하시며 돌아가셨습니다.
그 뒤, 베란다가 어쨌든 평평해야 자기 집에 세 든
저 같은 사람들이 활용하고 들어오겠으니
다시 공사하겠다고 했습니다.
오케이, 좋아.
그래서 공사하고 있는 게 위 사진의 형태입니다.
지붕 위에 데크를 펼치고 있죠.
참고로 말씀드리면 베란다에서 지상까지 약 20m입니다.
난간도 없고, 떨어지면 죽죠.
비자발적 자살자 나올 각.
어처구니 없지만 그냥 보고만 있습니다.
주인님은 다시 와서 어 이건 아닌데 하겠죠.
다시 공사할 걸 공사하고 있는 걸 보고 있습니다.


그래도 못 다한 이야기 1.
종합 지식정보 커뮤니티 홍차넷 티타임이니
이 글의 주제를 이야기하자면
붕 뜬 권리행사의 참혹함
입니다.
베란다 보면서 제 자신을 반성합니다.

그래도 못 다한 이야기 2.
제 주인님은 연예인입니다.
계약할 때 보곤 어, 어어?
입이, 손이 근질거려 죽겠지만 참습니다.
나중에 혹 틀어지면 이 글 폭로하겠다고 해야지.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099 4
    8627 일상/생각평범한 20대 남성이 생각하는 다른 이유 - 임금격차에 대하여 5 + Hall päev 18/12/10 222 1
    8626 게임아티팩트 드래프트 반복 플레이 잡설 3 + Leeka 18/12/09 122 0
    8625 창작[초단편] 악동 여름에가입함 18/12/09 102 0
    8624 오프모임12.10 인천 벙개 하남돼지 구월로데오점 -> 부천역으로 변경 55 + tannenbaum 18/12/09 649 5
    8623 IT/컴퓨터귀금속 구매를 도와줄 앱을 만들었습니다. 3 케로로병장 18/12/09 291 8
    8622 영화보헤미안 렙소디 싱어롱 코블리 후기 1 알겠슘돠 18/12/09 225 0
    8621 게임[LOL] 12월 9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18/12/08 68 0
    8620 철학/종교인생은 아름다워 17 기아트윈스 18/12/08 516 33
    8618 창작[초단편] 행인 4 여름에가입함 18/12/08 180 4
    8617 창작[초단편] 대화 4 여름에가입함 18/12/08 174 2
    8616 음악[팝송] 로열블러드 I Only Lie When I Love You 여름에가입함 18/12/08 102 0
    8615 창작[우화] 개구리와 통조림 4 여름에가입함 18/12/08 212 4
    8614 음악[클래식] 알렉산더 보로딘 현악4중주 제2번 3악장 야상곡 3 ElectricSheep 18/12/08 94 1
    8613 창작[시] 새/목걸이 2 여름에가입함 18/12/07 133 4
    8611 게임[LOL] 12월 8일 토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18/12/07 65 0
    8609 게임[LOL] 12월 7일 금요일 오늘의 일정 6 발그레 아이네꼬 18/12/06 174 2
    8608 음악그 그림의 구석엔 검은 고양이 6 바나나코우 18/12/06 225 0
    8607 기타홍차넷 아바타 온천 - 1 51 Raute 18/12/06 632 7
    8606 사회세계1% 연구자 논란 17 제로스 18/12/06 1049 16
    8605 정치미국의 장애인 차별금지법과 George H. W. Bush 4 T.Robin 18/12/05 369 5
    8604 스포츠[MLB]슈어져, 스트라스버그 그리고 코빈. 우리는 포기하지않습니다. 2 나단 18/12/05 188 1
    8603 스포츠[MLB] 저스틴 벌랜더와 사이영.jpg 김치찌개 18/12/05 150 4
    8602 IT/컴퓨터미국과 한국 싱크패드 가격 차이 8 HKboY 18/12/04 1377 1
    8601 음악[팝송] 리타 오라 새 앨범 "Phoenix" 김치찌개 18/12/04 6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