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18/12/06 14:58:20
Name   제로스
Subject   세계1% 연구자 논란
1. 문제의 기사

2018. 11. 28. 중앙일보에는 제목과 같은 기사가 실렸습니다.
수학과 경력단절 여성시간강사가 연구성과 세계상위 1% 세계최고 과학자에 올랐는데
국내대학 교수임용 신청에서는 계속 탈락했다는 것입니다.
(연구성과 세계상위 1%는 논문의 피인용실적 기준)

그리고 기사는 조선영박사의 교수임용 탈락을 대한민국 학계의 '여성에 대한 편견'때문이라 규정했습니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161389


2. 비판 제기

그런데, 이에 대해 아주대 전자공학과 감동근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내용을 간추리면,

1)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20편중 8편은 의/약학, 지질학의 [동명이인]의 것,
나머지 12 편중 5편은 (FPTA)라는 저널 출판.

2) 그런데 문제의 FPTA는 R. Agarwal 이라는 사람이 만들었는데 학술적 의미가 없는
논문을 심사도 제대로 안하고 막 싣는 위 저널을 만들고 이후 투고 논문 심사시
FPTA에 출판된 논문을 최대로 많이 인용하도록 요구하는 방식으로 단기간에 Impact Factor(IF)를
급등시킴.

3) 이에 분노한 학자들 중심으로 FPTA퇴출 운동이 벌어져 2014. FPTA는 SCI에서 삭제됨.

4) IF로 장사하려는 회사 농간에 언론이 부화뇌동하고 있고, 수학분야에서 IF는 무의미하다.

5) 나라면 이력서에 FPTA나 JIA논문은 지우고 지원하겠다.

라고 일갈했습니다. 즉, 문제의 세계과학자 1%드립은 부실논문장사하는 저널에 다수 실린
논문들로 부풀리기된 것이고 중앙일보 기사는 엉터리라는 것이죠.

https://www.facebook.com/kamdong/posts/2373955006009324


3. 기자의 반격

위 기사를 쓴 최준호 기자는 감동근 교수의 반박을 보고 감동근 교수에게
사이버 명예훼손, 깜방 이야기를 하며 사과를 요구하였습니다.
조선영 박사도 자신 논문의 상호인용의 불가피성과 FPTA의 아가왈 교수와 친분이 있는 것이 아님 등
사실을 바로잡겠다는 반박을 페이스북에 게시하였습니다.


4. 감동근 교수의 재반박

감동근 교수는 최준호 기자의 사과문 요구 등에 분노하였다며,
FPTA와 아가왈, 그 연관 연구자들의 실태를 밝히겠다며 상세한 내용의 근거를 제시하였습니다.

조박사와 그 지도교수 그룹은 아가왈 교수와 깊이 연관되었고
그 그룹내에서 논문 상호 인용이 반복되었으며
조박사가 투고한 논문을 조박사의 지도교수가 맡고
각 논문들이 '아가왈 헌정호' '조열제 교수(조박사의 지도교수) 정년 기념 특별호'
'모 교수 환갑 기념 특별호' 에만 실리는 등 집안잔치 수준을 벗어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아가왈 지수'라는 지수를 제안한 감동근 교수는

아가왈 본인의 지수는 0
아가왈의 공저자 지수는 1
아가왈과 공저한 적은 없으나 아가왈의 공저자와 공저한 공저자의 지수는 2
이런 식으로 평가한다는 것입니다.

전설적인 수학자 에르되시를 기준으로 한 에르되시 지수 라는 지수가 있다고 합니다. (저도 문외한이라 전설이라지만 모름)
그 지수의 개념을 아가왈 빌런 기준으로 한다는 것이죠.

그 결과 수학분야 세계1%연구자들의 아가왈 수를 찾아봤더니
무려 30%..27명의 아가왈 지수가 1 (아가왈의 공저자)
전원의 아가왈 수 평균지수는 2.23, 한다리만 건너면 아가왈과 아는 사이가 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이놈의 세계1%연구자에 선정된, 아가왈과 관계없는 멀쩡한 학자들은 빼달라고 요청을 해야할 것이라고 했죠.

https://brunch.co.kr/@dkam/11?fbclid=IwAR3GZs4NlgNlLSTrRCoVJfb-2ZrfPU-1zydD29_uokAZPUzp-KvOKHG25uE  


5. 소감

감동근 교수의 마지막 언급은 의미심장합니다.

'좋게 봐줘 취재를 엉성하게 해 논란을 자초해놓고, 근거를 갖춘 반론제기에 협박으로 대응하다가,
취재원 뒤로 숨어 그의 중3딸까지 방패막이로 삼는 기자의 행태에 분노하였다'

기자가 기자했다. 라는 말로 끝내기에는 부족한 촌극입니다.

'학계의 여성차별' 에서 '약탈적 저널에 대한 학계 부조리 폭로'로 이어지는 변화가 놀랍습니다만,
매우 흥미로운 일이었습니다. 사실 탐라에서 다른 분들이 소개해주신 이야기를 보고 정리해보았다가,
정리가 아까워 티타임에 올려봅니다.

앞으로 일은 어떻게 진행될까요? 기자는 감동근 교수를 고소할 깡이 있을까요?



16
  • 어휴... 요즘 언론들은 '여자'하면 우선 사회 비판적으로 써보는 군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3127 4
8640 일상/생각어떤 일을 이루고자 할 때 닥치는 세 가지 벽 1 + 유리카 18/12/15 179 1
8639 게임[LOL] 슬슬 전력을 가늠해볼까요? 5 OshiN 18/12/14 201 3
8638 정치스물 다섯 살까지 저는 한나라당의 지지자였습니다 (1) 4 The xian 18/12/14 377 5
8637 음악인디언 대이주 2 바나나코우 18/12/14 120 0
8636 일상/생각건설회사 스케줄러가 하는 일 - 공정율 산정 13 CONTAXS2 18/12/13 406 14
8635 여행멍청한 실시간 하노이 여행기 6 무더니 18/12/13 319 0
8634 스포츠[MLB] 앤드류 맥커친 필라델피아와 계약 1 김치찌개 18/12/12 106 0
8633 일상/생각바람의 나라는 생각보다 에로한 게임이었습니다 4 WildFire 18/12/12 1004 0
8632 일상/생각오징어 깎는 노인 32 기아트윈스 18/12/12 937 58
8631 사회한 전직 논술강사의 숙대 총학의 선언문 감상 38 烏鳳 18/12/11 1264 29
8629 영화'인 디 아일' 소개(스포일러 없음) 5 구밀복검 18/12/11 333 6
8628 음악보스턴 티 파티 6 바나나코우 18/12/11 335 2
8627 일상/생각평범한 20대 남성이 생각하는 다른 이유 - 임금격차에 대하여 8 Hall päev 18/12/10 998 10
8626 게임아티팩트 드래프트 반복 플레이 잡설 3 Leeka 18/12/09 174 0
8625 창작[초단편] 악동 2 여름에가입함 18/12/09 151 0
8624 오프모임12.10 인천 벙개 하남돼지 구월로데오점 -> 부천역으로 변경 57 tannenbaum 18/12/09 839 6
8623 IT/컴퓨터귀금속 구매를 도와줄 앱을 만들었습니다. 8 케로로병장 18/12/09 453 11
8622 영화보헤미안 렙소디 싱어롱 코블리 후기 1 알겠슘돠 18/12/09 280 0
8621 게임[LOL] 12월 9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발그레 아이네꼬 18/12/08 84 0
8620 철학/종교인생은 아름다워 22 기아트윈스 18/12/08 745 41
8618 창작[초단편] 행인 4 여름에가입함 18/12/08 206 4
8617 창작[초단편] 대화 4 여름에가입함 18/12/08 189 2
8616 음악[팝송] 로열블러드 I Only Lie When I Love You 여름에가입함 18/12/08 121 0
8615 창작[우화] 개구리와 통조림 4 여름에가입함 18/12/08 239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